전체뉴스 1-10 / 53,3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만 국방장관, 미국이 대만에 공격용 무기 판매할 가능성 시사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간의 군사적 긴장이 날로 고조되는 가운데 대만 국방부장(장관)이 미국의 대만에 대한 공격용 무기 판매 가능성을 시사했다. 30일 중국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언론은 옌더파(嚴德發) 대만 국방부장이 전날 입법원(국회)에서 열린 야당 의원의 대정부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밝혔다. 옌 국방부장은 최근 대만해협의 정세 변화로 대만이 미국에 공격용 무기의 판매를 요청하면 미국이 판매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야당 의원의 질문에 "정세 ...

    한국경제 | 2020.09.30 12:04 | YONHAP

  • thumbnail
    靑, '北입장 확인하느라 피살 발표 늦춰' 보도에 "사실 아니다"

    ... 시간이 지난 뒤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일부 보도는 마치 군이 CCTV로 들여다보듯 실시간 파악을 하고 있었음에도 정부가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에 대해 국방부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임을 밝혔다"고 부연했다. 다만 국회 국방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은 전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그러면 '어떻게 처리할까요?' 보고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사격을 하라' 그래서 고속단정이 와서 사격을 ...

    한국경제 | 2020.09.30 11:35 | YONHAP

  • thumbnail
    靑 "피살 발표 37시간 지연 사실 아냐…법적 대응 검토"

    ...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강민석 대변인은 "일부 보도는 마치 군이 CCTV로 들여다보듯이 실시간 파악을 하고 있었는데도 정부가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국방부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청와대는 지난 28일 오후 대변인 명의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서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일각의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대통령의 시간은 너무 일러서도 ...

    한국경제 | 2020.09.30 11:16 | 강경주

  • thumbnail
    [속보] 靑 "첩보에 `사살` `사격` 등 없었어…일부 보도 사실 왜곡"

    ... 강 대변인은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 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며 "총격했을 정황, 불태운 정황 등이 보였을 뿐"이라고 재확인했다. 아울러 "이 또한 단편적인 여러 첩보들을 종합분석해 상당한 시간이 지난 뒤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사실 왜곡 보도와 관련해 "국방부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임을 밝혔다"고 전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09.30 11:00

  • thumbnail
    국방부 "첩보에 사살·사격 용어 없어…실시간 파악 아니다"

    국방부는 30일 북한군에 의해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A(47)씨 사건과 관련해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측이) 총격했을 정황, 불태운 정황들은 단편적인 여러 조각첩보들을 종합 분석해 얻은 결과이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 후에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첩보 처리 과정의 이해 없이 군이 마치 CCTV를 보듯이 ...

    한국경제TV | 2020.09.30 10:55

  • thumbnail
    [속보] 靑 "피살 발표 늦춘 적 없다…법적 대응 검토할 것"

    ... 정황, 불태운 정황 등이 보였다"며 "단편적인 여러 첩보들을 종합분석해 상당한 시간이 지난 뒤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일부 보도는 마치 군이 CCTV로 들여다보듯이 실시간 파악을 하고 있었는데도 정부가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는 국방부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30 10:53 | 강영연

  • thumbnail
    미국 전문가 "북중 공동대표단, 올초 이란 비공개 방문" 주장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출신 교수가 북한과 중국의 공동대표단이 올해 초 비공개로 이란을 방문했다고 주장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0일 전했다. 브루스 벡톨 앤젤로주립대 교수는 VOA에 "북·중 공동대표단의 이란 방문은 올해 초 비공개로 진행됐다"며 "이스라엘 정보원을 통해 관련 동향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벡톨 교수는 "정보분석 전문가로서 40여년 동안 북한의 움직임을 주시해왔지만, 북한과 중국이 이란 방문 공동대표단을 ...

    한국경제 | 2020.09.30 10:50 | YONHAP

  • thumbnail
    국방부 "北첩보에 '사살·사격' 없다"…無대응 지적에 유감 표명

    국방부는 30일 북한군에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47)씨 사건과 관련해 "우리 군이 획득한 북한 첩보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국방부는 이어 "첩보 처리 과정에 대한 이해 없이 군이 마치 CCTV를 보듯이 실시간 모든 사실을 파악하고 있으면서도 아무 대응을 하지 않은 것처럼 보도한 일부 매체"에 유감을 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

    한국경제 | 2020.09.30 10:38 | 김민성

  • thumbnail
    국방부 "北피격 첩보에 '사살·사격' 용어 없었다"

    "단편적 조각첩보 종합분석해 재구성…상당 시간 소요" 국방부는 30일 북한군에 의해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A(47)씨 사건과 관련해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측이) 총격했을 정황, 불태운 정황들은 단편적인 여러 조각첩보들을 종합 분석해 얻은 결과이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 후에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

    한국경제 | 2020.09.30 10:22 | YONHAP

  • thumbnail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해야"

    장병들에 추석 격려 전화…"현행작전 수행에 최선" 당부 서욱 국방부 장관은 30일 "우리 군은 강한 힘을 바탕으로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장관은 이날 추석을 맞아 장병들에게 전화를 걸어 격려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서 장관은 육군 12사단 GOP(일반전초)대대장, 동해 해군 율곡이이함장, 서해 연평도 해병대 대대장, 공군 비행대대장 등 ...

    한국경제 | 2020.09.30 10: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