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3,5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침] 정치(운영위서 불거진 불법사찰 논란…與 "인권침…)

    ... "국가기관을 중심으로 국회의원과 수많은 지자체장에 대한 사찰로 개인 인권을 지속·반복적으로 침해한 사건을 파악하지 못한 것은 인권위가 활동을 제대로 한 것이라고 볼 수 있냐"고 질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검찰, 경찰, 감사원, 국세청 등이 조직적으로 한 사안인데 인권위 차원에서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보고해달라"고 요구했다. 반면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사찰은 실체적 진실이 굉장히 중요하고 의혹이 있으면 파헤쳐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

    한국경제 | 2021.02.24 14:06 | YONHAP

  • thumbnail
    운영위서 불거진 불법사찰 논란…與 "인권침해" 野 "현 정부도"

    ... "국가기관을 중심으로 국회의원과 수많은 지자체장에 대한 사찰로 개인 인권을 지속·반복적으로 침해한 사건을 파악하지 못한 것은 인권위가 활동을 제대로 한 것이라고 볼 수 있냐"고 질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검찰, 경찰, 감사원, 국세청 등이 조직적으로 한 사안인데 인권위 차원에서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보고해달라"고 요구했다. 반면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사찰은 실체적 진실이 굉장히 중요하고 의혹이 있으면 파헤쳐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

    한국경제 | 2021.02.24 13:48 | YONHAP

  • thumbnail
    주총의 계절 앞둔 재계, '50대 女교수'에 꽂혔다

    ... 사외이사의 핵심 경력은 대학 총장과 교수 등 학계 출신이 184명(41.7%)으로 최다를 이뤘다. 100대 기업 사외이사 10명 중 4명은 대학 교수 출신으로 채워질 정도였다. 또한 최고경영자(CEO) 등 재계 출신 99명(22.4%), 국세청·금감원·공정위·지자체 등 행정계 출신이 84명(19%)으로 많았다. 판사·검사·변호사 등 법조계 출신은 54명(12.2%)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자 중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2.24 11:01 | 오정민

  • thumbnail
    국내 100대 기업 사외이사 여성 비율 8%…70곳은 남성뿐

    ... 여성 비율은 20% 수준까지 높아질 것으로 유니코써치 측은 관측했다. 100대 기업 사외이사들의 핵심 경력은 대학 총장과 교수 등 학계 출신이 184명(41.7%)으로 가장 많았고, CEO 등 재계 출신 99명(22.4%), 국세청·금융감독원·공정거래위원회 등 행정계 출신이 84명(19%)이었다. 법조계 출신은 54명(12.2%)이었다. 사외이사는 1955∼1959년 출생자가 128명(29%)으로 가장 많았고, 1960∼1964년생은 120명(27.2%), ...

    한국경제 | 2021.02.24 11:00 | YONHAP

  • thumbnail
    서울 서초구, 빅데이터로 누락된 세원 332억원 찾아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지방소득세 빅데이터를 활용한 '세원 발굴 태스크포스'를 운영해 지난해 숨은 세원 332억200만원을 찾았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국세청이나 다른 지방자치단체가 통보하는 소득세·법인세 자료와 지방소득세, 주민세 신고납부 자료 등 빅데이터 84만여 건을 분석에 활용했다. 납부세액 불일치 자료, 미신고 및 과소 신고 자료 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본 결과 지방소득세 종합소득분 89억2천300만원, 양도소득분 71억1천600만원, ...

    한국경제 | 2021.02.24 09:32 | YONHAP

  • thumbnail
    폐지된 공인인증서…연말정산 이용률 90% '여전히 압도적'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공인인증서가 폐지됐지만, 이번 연말정산에서도 압도적인 이용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5일부터 30일까지 홈택스에서 사용된 인증서 이용건수는 총 8107만건이었다. 이 가운데 구 공인인증서(공동인증서·금융인증서) 사용률은 공동인증서 7106만건, 금융인증서 88만건 등으로 정체의 90%에 육박했다. ...

    한국경제 | 2021.02.24 07:29 | 오세성

  • thumbnail
    구관이 명관?…연말정산서 구 공인인증서 이용 90%

    ... 공인인증서(공동인증서·금융인증서) 사용률이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들이 치열하게 맞붙은 민간 전자서명 중에서는 카카오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2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5일부터 30일까지 홈택스에서 사용된 인증서 이용건수 총 8천107만건 가운데 공동인증서 사용이 7천106만건, 금융인증서 사용이 88만건으로 전체 90%에 육박했다.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기존 ...

    한국경제 | 2021.02.24 07:00 | YONHAP

  • thumbnail
    허위신고로 '집값 띄우기' 기승…정 총리 "수사 등 강력 조치"

    ... 취소하는 이른바 '신고가 신고·취소' 사례와 관련해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부동산 시장이 일부세력에 의해 좌우되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토교통부, 국세청 등 관계부처에 강력 대응하라고 지시했다고 조성만 총리실 공보실장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정 총리는 "시세보다 높게 신고하고 취소하는 사례가 매우 많은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면서 "특정 아파트 단지에 동일인이 다수의 신고가를 ...

    조세일보 | 2021.02.23 14:13

  • 올해 세무사 700명 이상 뽑는다…5월 29일 1차 시험

    올해 세무사 최소합격인원이 700명으로 정해졌다. 작년과 같은 수준이다. 국세청은 18일 세무사자격심의위원회를 열어 2021년 제58회 세무사 자격시험 최소합격 인원을 700명으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세무사 최소합격인원은 2008~2018년엔 630명이었다. 2019년에 700명으로 늘어난 이후 작년과 올해까지 3년째 700명이 유지됐다. 합격자 선발 기준은 1차 시험에서는 영어 과목(공인어학시험 성적으로 대체)을 제외한 나머지 각 과목당 ...

    한국경제 | 2021.02.22 11:22 | 서민준

  • thumbnail
    [2020 베스트 로펌]화우 성장세 '독보적'..파트너당 매출 1·2위는 태평양·율촌 [마켓인사이트]

    ... 따라잡았다. 21일 로펌업계에 따르면 김앤장을 제외한 국내 대형 로펌들의 지난해 매출 실적은 김앤장법률사무소에 이어 법무법인 태평양과 광장, 율촌, 세종, 화우 순서로 집계됐다. 공동 법률사무소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김앤장의 경우 국세청 세금 신고가 2월 말까지 늦어지면서 현재로선 정확한 수치를 알 수 없지만, 지난해와 비슷한 1조1000억원 가량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평양·율촌·세종 '안도'/화우 '웃음'/광장 ...

    마켓인사이트 | 2021.02.22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