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시 일본인 명의 토지·건물 3천건 정리…"일제 잔재 청산"

    ... 262건과 건물 2천760건 등 총 3천22건이 있다. 현재 건물이나 토지가 없는데 대장에만 존재하는 경우는 말소한다. 시는 대법원 등기소에 있는 등기부까지 말소할 계획이다. 대장상에 존재하고 건물이나 토지가 실존하는 경우에는 국유화할 수 있도록 조달청으로 이관한다. 시는 9월까지 전량 현장 확인한 다음 항공사진 판독과 과세 여부 등을 거쳐 장부를 정리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2018년 서울 중구가 전국 최초로 1천56건을 정리한 것이 시발점이 됐다. 김학진 ...

    한국경제 | 2020.08.06 11:15 | YONHAP

  • thumbnail
    美CSIS "일본, 중국에 맞서 센카쿠 열도 방어능력 강화"

    ... 전략을 선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최근 몇 달 사이 센카쿠 열도에 대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센카쿠 열도 주변에 중국 선박이 100일 이상 연속으로 접근했다. 2012년 9월 일본 정부의 센카쿠 열도 국유화 조치 이후 중국 선박이 최장기간 연속으로 센카쿠 열도에 출몰한 것이다. 케빈 슈나이더 주일미군 사령관도 지난달 29일 요코타(橫田) 미군기지에서 가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중국 선박이 센카쿠 열도에 "100일 이상" 연속으로 접근한 ...

    한국경제 | 2020.08.05 10:42 | YONHAP

  • thumbnail
    조달청, 양구 펀치볼 수복지역 내 무주부동산 국유화 추진(종합)

    국유화 후 지역주민에 매각 추진…주민들 70년 숙원과제 권익위 "지역 낙후…정주여건 개선 대책도 마련해야" 조달청은 4일 '펀치볼' 마을로 불리는 강원 양구군 해안면 일대 3천400여 필지에 대해 국유화 작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펀치볼 마을은 양구군 북동쪽 일대 해발 400∼500m의 분지에 자리 잡고 있다. 국유화 작업은 '수복지역 내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등록과 보존등기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에 따른 것으로 5일부터 시행된다. ...

    한국경제 | 2020.08.04 15:35 | YONHAP

  • 민통선內 '주인 없는 땅'…국유화해 경작자에 매각

    ...) 안에 있는 ‘주인 없는 땅(무주지)’에 대해 경작자들의 소유권을 인정해 주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문제가 된 무주지는 광복 이후 북한의 통치 지역이었던 960만㎡ 규모의 땅이다. 특별조치법에는 민통선 내 무주지를 국유화하고 경작자에게 매각하는 내용이 담겼다. 특정인에게 혜택이 집중되는 것을 막기 위해 1인당 최대 3만㎡까지만 토지를 매입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4 14:19 | 강영연

  • 조달청, 수복지역 내 무주부동산 국유화

    조달청은 ‘펀치볼’로 불리는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 일대 3400여 필지에 대해 국유화 작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발표했다. 펀치볼 마을은 양구군 해안면에 위치한 해발 400~500m의 고지대에 발달한 분지로 양구군 북동쪽 약 22㎞ 지점에 위치해 있다. 국유화 작업은 5일부터 시행하는 ‘수복지역 내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등록과 보존등기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에 따른 조치다. 양구군 해안면은 6.25 ...

    한국경제 | 2020.08.04 10:07 | 임호범

  • thumbnail
    조달청, 양구 펀치볼 수복지역 내 무주부동산 국유화 추진

    국유화 후 지역주민에 매각 추진…주민들 70년 숙원과제 조달청은 4일 '펀치볼' 마을로 불리는 강원 양구군 해안면 일대 3천400여 필지에 대해 국유화 작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펀치볼 마을은 양구군 북동쪽 일대 해발 400∼500m의 고지대 분지에 자리 잡고 있다. 국유화 작업은 '수복지역 내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등록과 보존등기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에 따른 것으로 5일부터 시행된다. 양구군 해안면은 6·25 이후 수복지역으로,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8.04 10:01 | YONHAP

  • thumbnail
    "與에 표 몰아준 민심은 위기극복인데…행정수도 이전 띄워 국론분열"

    ... 금융사고를 보면 심심찮게 정치권과 연결돼 있지 않습니까.” ▷향후 기업 구조조정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당장은 기업이 무너지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아시아나항공도 채권단 지원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산업은행의 국유화 얘기도 나오지만 국유화는 능사가 아닙니다. 서둘러 역량 있는 민간기업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미국 정부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GM 지분을 사들였지만 오래지 않아 팔았습니다. ‘큰 정부’ 유혹을 ...

    한국경제 | 2020.08.02 16:52 | 김익환

  • thumbnail
    업황 개선은 언제쯤…여전히 '시계 제로'인 항공업계

    ... 아시아나항공에 전가하고 있다고 공개 비판했다. 양측이 날 선 공방을 본격화하며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어 사실상 양측 모두 거래 무산에 대비해 명분 쌓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에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아시아나항공의 국유화 가능성이 제기되며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 아시아나IDT, 에어부산 등의 주가가 급등하는 등 시장이 출렁이기도 했다. 채권단이 이번 주 중 현산의 재실사 요구 등 아시아나항공 매각 건과 관련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어서 이번 주가 이번 ...

    한국경제 | 2020.08.02 06:35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칼럼] 거꾸로가는 中 국유기업 개혁

    ...國進民退)’ 공포에 휩싸였다. 국진민퇴는 민간기업은 역할을 다 했으니 이제 물러나고 국유기업이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것을 말한다. 중국에선 올 들어 46개 민간기업의 최대주주가 국유 자본으로 바뀌었다. 지난 2년 동안 국유화된 민간기업 수(50개)에 육박하는 수치다. 일각에선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 침체 속에 국유기업이 민간기업의 ‘구세주’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시장에선 잠시 주춤했던 국진민퇴 현상이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7.31 17:51 | 강동균

  • thumbnail
    2조원 적자 日 ANA-JAL…다시 힘 실리는 항공 통합론

    ...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 초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을 시작할 때 산업은행 내부에서는 대한항공과의 통합 아이디어가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가 무산된 데 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도 어려움을 겪자 정부는 공적자금 투입 및 국유화 가능성까지 내비쳤다. 대한항공은 경영권 분쟁이 진행 중이다. 항공산업의 지형이 변하고 있는 만큼 일본을 참고로 모든 조합을 시도해봐야 한다는 지적이 주목받는 이유다. hug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31 17:41 | 정영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