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14,2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거치 없이 바로 원금 분할상환"…가계대출 '좁은 門' 더 좁아진다

    ... 강화될 전망이다. 1주택자는 반드시 은행 창구에서 대출을 신청하도록 하고 전세대출은 연장 시 전셋값이 실제 오른 만큼만 대출받을 수 있게 된다. 2금융권 대출 문턱도 크게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21일 국정감사에서 “(가계부채 대책에서) 제일 중요한 게 상환능력 심사 강화”라며 “이에 맞춰 (은행뿐 아니라 2금융권에 대해서도) 가계대출 관리를 질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 ...

    한국경제 | 2021.10.24 17:30 | 정소람

  • thumbnail
    "신한울 재개해야" 정재훈 돌아섰나…국감 답변 놓고 해석 분분

    ...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책 실패를 인정한 소신 발언이라는 평가와 본인의 과오를 덮기 위해 문재인 정부와 선 긋기에 나선 것이란 평가가 엇갈린다. 정 사장은 지난 21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이 재개돼 (원전 생태계의) 숨통을 틔웠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와 정부가 새로운 결정을 내리면 후속 조치를 성실히 ...

    한국경제 | 2021.10.24 17:29 | 이지훈

  • [사설] 의혹 규명 미적대면서 '대장동 방지법' 발의, 순서가 틀렸다

    ... 여당이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대장동 관련 10여 건의 결재를 했으면서도 민간 참여를 주장한 국민의힘 시의원 등에게 책임을 돌리며 ‘국민의힘 게이트’란 방어막을 거두지 않고 있다. 성남시와 경기도가 국정감사 자료 제출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맹탕 국감’의 원인을 제공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방지법’이란 이름을 붙여 관련 입법부터 서두르는 것은 순서 자체가 틀렸다. 먼저 의혹의 실체를 ...

    한국경제 | 2021.10.24 17:13

  • thumbnail
    NFT '과세 사각지대' 될까…업계서도 시각차

    ... 고유값을 부여한 디지털자산으로, 암호화폐처럼 자유롭게 사고팔 수 있다. 내년 1월 1일 가상자산 과세 시행을 앞둔 과세당국은 코인부터 챙기느라 NFT까진 신경이 닿지 못한 듯하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6일 국정감사에서 “NFT를 과세 대상에 포함해달라는 요구가 있어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부실한 정책 설계 탓에 NFT가 ‘과세 사각지대’로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가 ...

    한국경제 | 2021.10.24 16:59 | 임현우

  • thumbnail
    이재명 "함께 정권 재창출"…이낙연 "작은 힘이나마 보탤 것"

    ... 찻집을 방문해 이 전 대표를 만났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예정된 만남 10분 전 찻집에 도착해 이 전 대표를 맞았다. 두 사람은 악수와 함께 포옹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일찍 찾아뵀어야 하는데 국감 때문에 늦어져 송구하다"며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정권을 재창출하는 데 고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생으로나 당의 활동 이력으로나 삶의 경륜과 역량으로 보나 부족함 없는 분"이라며 ...

    한국경제 | 2021.10.24 16:27 | 조미현

  • thumbnail
    원희룡, '저평가 우량주' 20년 족쇄 벗을까 [홍영식의 정치판]

    ... 거짓말’, ‘우리의 상대는 이재명이 아닙니다’ 등 그의 후속 유튜브 영상도 인기를 끌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지사를 상대로 한 10월 18일 경기도 국정 감사에 대한 ‘원희룡 국감 평가’에서 그는 냉정했다. 국민의힘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왜 이렇게 질문을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이어 “자체적으로 시행한 여론 조사에서 ‘국민의힘 ...

    한국경제 | 2021.10.24 10:34 | 홍영식

  • thumbnail
    '이재명 소시오패스' 발언 비판에…원희룡 "사과를 왜 하나"

    ... 사람이 무슨 나라를 지키냐"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강씨는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생방송에 출연해 이 지사를 언급하며 "소시오패스의 전형"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대장동 특혜의혹 국정감사 태도, 형과 형수한테 한 욕설 파동, 김부선씨와의 연애 소동 등을 볼 때 그렇다"며 "자기 편이 아니면 아무렇게 대해도 전혀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듯 답변한다"고 했다. 그는 서울대 의대 82학번인 신경정신과 ...

    한국경제 | 2021.10.23 16:04 | 오세성

  • [사설] 배임 빼고, 압수수색은 뒷북…'봐주기 수사' 티나지 않나

    ... “해외에서 입국해 도주 우려가 없는 만큼 문제없다”고 두둔했다. 그리 따지자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부터 비판해야 할 것이다. ‘친정부 성향’ 중앙지검장은 국정감사장에서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라고 했다가 정정하는 해프닝으로 신뢰를 추락시켰다. 물증 확보에 늑장이고, 계좌추적은 하세월이고 녹취록에만 의존하는 상식 밖의 수사는 과연 진상규명 의지가 있는 것인지 물음표를 던지고 ...

    한국경제 | 2021.10.22 17:20

  • [사설] '집값 고점'이라면서 상승 전제로 세수 편성한 정부

    ... 할 선이 있다. 가뜩이나 “정부가 하라는 반대로만 투자하면 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정책 신뢰도가 바닥인 처지다. 홍 부총리는 지난 6일 국정감사 때도 “내년 국세 세수 추계에 부동산 가격 전망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그러다 그제 국감장에서 국토연구원 전망치 반영 사실이 드러나자 “정부의 공식 전망이 아니다”(기재부 공식 해명)고 둘러댔다. 홍 부총리가 처음부터 집값 전망을 ...

    한국경제 | 2021.10.22 17:20

  • thumbnail
    에디슨 대표 "쌍용차 인수자금 1.6조…절반 산은서 빌릴 것"

    ... "유상증자 등을 통해 최대 8400억원, 나머지는 산업은행 자산담보대출 등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산업은행의 지원 가능성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전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에디슨모터스 사업성 판단이 안 된 상태에선 지원에 한계가 있다"며 "자본 조달 수준과 사업성을 종합 검토해 적절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강 회장은 "산은에서 ...

    한국경제 | 2021.10.22 17:18 | 신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