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세계 집값이 미쳤다"…증시보다 뜨거운 주택시장

    ... 저점으로 회복 국면에 진입한 코로나 경기가 벌써 과열 국면에 진입한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나올 만큼 세계 집값이 이례적으로 급등하고 있다. 가장 큰 요인은 각국 중앙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금융위기 당시보다 더 완화된 통화정책을 펴고 있기 때문이다. ‘기준금리 제로(0)’ 정책에 따라 주택담보 대출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데다 유동성도 ‘중앙은행이 최종 대부자 역할을 포기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4.18 17:18 | 한상춘

  • thumbnail
    영국 빈자리 메운 독일 프랑크푸르트…EU 재통합은 가능할까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2030년까지 6% 위축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가구당 연간 4천300파운드의 손실을 가져다주는 커다란 규모다. 국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영국 국내총생산(GDP)이 잔류했을 때와 비교해 2030년에는 5%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 유로화 가치도 유로존 출범 초에 보였던 등가 수준(1유로=1달러)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런던이 뉴욕에 이어 국제금융시장의 중심지였던 점을 감안하면 브렉시트로 영국을 비롯한 국제금융시장에 미친 영향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

    한국경제TV | 2021.04.12 16:34

  • thumbnail
    월가 뒤집은 아케고스발 마진콜…신흥국 위기 전염되나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전쟁에서 참패한 데 이어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사가 마진콜을 당해 월가가 비상이 걸렸다. 이번 사태로 미국 월가 금융회사들이 입은 손실만 100억 달러(약 11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계 1세대 펀드매니저인 빌 황(한국명 ... 뒤 카리브해와 같은 조세회피지역에서 활동한다. 헤지펀드는 나름대로 순기능이 있으나 자신의 이익만을 쫓는 과정에서 국제금융시장을 교란시키는 역기능이 널리 알려져 있다. 헤지펀드가 활동거점으로 삼는 조세회피지역은 법인이윤과 개인소득에 ...

    한국경제TV | 2021.04.05 10:30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아케고스 마진콜보다 무서운 '바퀴벌레 이론'

    ... 카리브해 등 조세회피지역을 무대로 활동하는 일종의 사모펀드다. 나름대로 순기능이 있으나 자신의 이익만을 좇는 과정에서 국제금융시장을 교란시키는 부작용을 낳기도 한다. 1990년 이후 유럽 통화위기, 아시아 외환위기, LTCM 사태 등이 ...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 헤지펀드는 마진콜에 반드시 응하게 되고, 이 과정에서 디레버리지로 연결되거나 상황이 긴박해 금융위기로 전이될 움직임을 보이면 중앙은행이 나서 긴급 유동성을 지원한다. 디레버리지란 마진콜을 당했을 때 헤지펀드가 ...

    한국경제 | 2021.04.04 17:29 | 한상춘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금융시장 60년 최대 변화…리보금리가 사라진다

    ... 미국 하원 증언에서 리보(Libor)금리를 올해 말까지 완전 교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960년대 중반 이후 국제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때 기준금리로 활용되고 있는 리보금리가 새 기준금리로 대체된다면 국제금융시장에서는 60년 만에 ... 있는 신뢰가 땅에 떨어진 탓이다. 2008년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수사를 시작으로 2009년에는 영국 금융감독원(FSS)과의 수사 공조, 2012년 바클레이즈은행에 첫 벌금 부과, 2015년 도이체방크에 대규모 벌금 부과 ...

    한국경제 | 2021.03.28 17:27 | 한상춘

  • thumbnail
    Premium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美 국채금리와 인플레이션 상승… Fed, 테이퍼링 앞당겨 추진하나

    ... 취임 첫날부터 15건의 행정명령을 발동할 만큼 도널드 트럼프 지우기에 주력하고 있는 조 바이든 정부의 경제정책으로 금융시장도 반응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움직임은 국채금리가 장기물 위주로 상승하고 있는 점이다. 10년물 ...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주장했던 ‘경제 정상화 역설’의 근거이기도 하다. 문제는 금융완화 기조가 지속될 경우 더 올라갈 확률이 높은 기대 인플레이션과 국제금리 상승세는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3.25 14:03 | 최지원

  • thumbnail
    대박론 VS. 쪽박론…불붙은 가치주와 성장주 논쟁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있다. PER, PBR과 마찬가지로 과거 실적을 기준으로 한 평가지표라는 점과, 최근처럼 매출과 이익 간 괴리가 심해지는 상황에서는 적정 주가 판단을 오히려 왜곡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2009년 9월 리먼 브러더스 사태 이후 금융이 실물 경제를 반영(following)하는 것이 아니라 주도(leading)하는 위치로 바뀌었다. 각국 중앙은행도 자산 효과를 겨냥해 경기회복을 모색하는 통화정책이 상시화되고 있다. 제로(혹은 마이너스) 금리, 양적 완화와 같은 ...

    한국경제TV | 2021.03.22 07:58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의 징후 `비트코인`…디지털 달러 시대가 온다 [국제경제 읽기 한상춘]

    ... 접어들 경우 세계 경제는 '연계' 체제로 이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백신 보급 속도를 감안해 가장 최근에 발표한 국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중간 전망을 보면 올해 세계 경제는 5.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12월에 내놓았던 4.5%와 비교하면 3개월 만에 1.1% 포인트를 상향 조정한 것이어서 '성장률 서프라이즈' 수준에 해당한다. 금융위기와 달리 경제 시스템 상에 큰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주목해야 할 것은 올해 나라별 성장률이 코로나 백신을 자체 ...

    한국경제TV | 2021.03.15 13:25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물가·금리 '스파이크' 우려

    ...)가 가장 최근에 발표한 내용을 보면 올해 세계 경제는 5.6% 성장할 전망이다. 작년 12월 발표한 4.2%와 비교하면 3개월 만에 1.4%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성장률 서프라이즈’ 수준에 해당한다. 금융위기와 달리 경제 시스템상에 큰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주목해야 할 것은 올해 각국별 성장률이 코로나 백신을 자체 개발하고 얼마나 빨리 접종하느냐에 따라 확연하게 차이가 날 것이라는 점이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주도로 가장 빨리 경제활동을 ...

    한국경제 | 2021.03.14 17:49 | 한상춘

  • thumbnail
    `월가의 대반란` 옐런과 파월의 수모…금융 완화보다 '트리플 Re'가 더 절실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코로나 사태 이후 1년을 맞은 증시는 유동성 장세에서 펀더멘털 장세로 넘어온 상황이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금융완화'보다 '트리플 Re'에 대한 확신이 더 절실한 상황이다. ● '금융완화'보다 '트리플 Re'에 대한 확신이 ... 풀린 상황에서 최근처럼 경제활력이 되살아나면서 돈이 돌기 시작하면 인플레이션이 갑자기 불거진다. 공급 면에서 국제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도 인플레이션 우려를 확산시키는 요인이다. 유가(북해산 브렌트유 기준)만 하더라도 코로나 ...

    한국경제TV | 2021.03.08 1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