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 가스가격도 사상 최저…코로나발 수요감소에 공급과잉까지

    국내 도시가스 소매요금은 7월 조정…"가스공사 미수금부터 처리해 인하폭 제한적"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요가 급감하면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원료비 연동제인 국내 ... 소매요금은 가스공사의 도매요금에 연동돼 있어 가스 가격이 하락하면 요금도 인하하는 구조다. 가스공사의 원료비는 국제유가나 환율 등 LNG 도입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반영해 홀수월마다 원료비를 산정하고 ±3%를 초과하는 변동요인이 ...

    한국경제 | 2020.04.05 06:41 | YONHAP

  • thumbnail
    정부, 항공 등 기간산업 지원방안 박차…"별도 트랙 검토"

    ... 476억달러(60조원) 규모로 국내총생산(GDP)의 3.4%를 점유하고 있으며, 83만8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분석했다. 한국항공협회는 정부에 보낸 호소문에서 "정부의 대규모 지원 없이 항공업계의 자구책만으로는 ... 미치는 영향, 실업에 따른 사회적 악영향, 지역경제 타격을 고려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밖에 수요 급감으로 인한 유가 급락으로 정제 이후 제품가격이 원재료보다 낮아진 정유산업, 물동량 감소에 직격탄을 맞은 해운산업, 수요 위축과 부품공급 ...

    한국경제 | 2020.04.05 06:01 | YONHAP

  • thumbnail
    원유 감산 합의 또 미뤄지나…"OPEC+ 긴급회의 8~9일로 연기"

    사우디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구기구(OPEC) 14개 회원국과 러시아 등 회원국이 아닌 10개 산유국이 국제 유가 안정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화상회의의 일정이 당초 오는 6일에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 수급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앞서 산유국은 지난달 초 원유 추가 감산 여부를 논의했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감소와 함께 OPEC을 이끄는 사우디와 OPEC 비회원 ...

    한국경제 | 2020.04.04 19:46

  • thumbnail
    사우디 "원유 감산 거부한 쪽은 러시아…진실 왜곡" 맹비난

    6일 OPEC+ 감산 협상 '험난' 예고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유가 경쟁'의 실마리가 된 지난달 6일(현지시간)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의 감산 합의가 결렬된 책임이 러시아에 있다면서 맹비난했다. ...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OPEC+는 사우디의 제안에 따라 오는 6일 화상 회의를 열어 경쟁적 증산으로 폭락한 유가국제 원유시장의 수급을 논의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 회의의 결과를 사실상 결정하는 사우디와 러시아가 회의 전부터 ...

    한국경제 | 2020.04.04 14:26 | YONHAP

  • 유가폭락 덕보나…휘발윳값 한달새 128원 내려 1천300원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국제유가 폭락 여파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0주째 하락, 이번 주에 1천300원대로 마감했다. 최근 하락세였던 국제유가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 경유 가격은 2016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같은 기름값 하락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유가전쟁'에 따른 국제유가 폭락 영향에 따른 것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2∼3주 시차를 두고 국내에 반영되기 ...

    오토타임즈 | 2020.04.04 14:14

  • thumbnail
    유가 미끄러진 덕에…휘발유 가격 한달새 128원 떨어진 1300원대

    ... 휘발유 가격이 10주째 하락세를 이어가 이번주 1300원대로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국제유가 폭락 여파가 반영됐다. 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4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같은 휘발유 가격 하락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석유전쟁'에 따른 국제유가 폭락 여파로 풀이된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시사하며 국제유가가 ...

    한국경제 | 2020.04.04 09:00

  • thumbnail
    감산합의 이뤄질까…국제유가, 이틀째 '폭등'

    국제유가는 3일(현지시간) '석유전쟁'을 벌이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감산 합의 기대로 이틀째 급등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 "잠정 평가에 따르면 하루 약 1000만배럴 내외의 감산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인한 원유 수요 급감에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유가 ...

    한국경제 | 2020.04.04 08:41

  • thumbnail
    유가폭락 덕보나…휘발윳값 한달새 128원 내려 1300원대

    ... 트럼프 감산 언급에 국제유가 반짝 상승…영향 제한적 전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국제유가 폭락 여파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0주째 하락, 이번 주에 1천300원대로 마감했다. 최근 하락세였던 국제유가는 ... 가격은 2016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같은 기름값 하락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유가전쟁'에 따른 국제유가 폭락 영향에 따른 것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2∼3주 ...

    한국경제 | 2020.04.04 07:0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러시아·사우디 모두 국제 석유시장 안정 원해"

    미 에너지업체 경영자들과 회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국제 유가의 급등락 속에 계속되는 석유 시장 불안정과 관련,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모두 시장 안정을 원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백악관 풀 기자단에 ... 겹치면서 폭락과 폭등을 거듭하고 있다. 양국은 지난달 원유 감산 합의에 실패하면서 가격 인하와 증산 예고 등을 통해 유가 전쟁에 나섰으며 시장 불안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 지도자와 통화, 중재에 나서면서 타협점을 모색하는 분위기다. ...

    한국경제 | 2020.04.04 06:30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합의 기대에 이틀째 폭등…WTI 12%↑

    이번주 32% 폭등…주간단위 기준으로 역대 최고 상승 국제유가는 3일(현지시간) '유가 전쟁'을 벌이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감산 합의 기대에 이틀째 폭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분 현재 배럴당 14.40%(4.31달러) 오른 34.2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사우디와 러시아가 최대 1천500만배럴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힘을 받고 ...

    한국경제 | 2020.04.04 04: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