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증시, 코로나19 확산 진정 기대 상승 출발

    ... 지속할 것인지에 대한 전망을 줄이기 시작할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속 기간이 줄어들고, 상황이 좀 더 명확해지면 증시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약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92% 내렸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5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5.16% 급등한 24.86달러에, 브렌트유는 1.47% 오른 32.34달러에 움직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8 23:29 | YONHAP

  • '저유가 타격' 엑슨모빌, 설비투자 100억弗 삭감

    미국 석유기업 엑슨모빌이 올해 설비투자 규모를 100억달러(약 12조원) 줄이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제 유가가 크게 떨어지며 경영난을 겪고 있는 탓이다. 대런 우즈 엑슨모빌 최고경영자(CEO)는 7일(현지시간) “지금까지 경험한 적이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올해 계획했던 설비투자를 줄이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엑슨모빌은 당초 330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

    한국경제 | 2020.04.08 19:42 | 이고운

  • thumbnail
    예상밖 '실적 선방' 대형株 계속 나온다

    ... 나온다. LG화학 등 실적 전망치 높아져 8일 NH투자증권은 LG화학이 올 1분기에 128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증권사의 직전 보고서 추정치 890억원에 비해 43.8% 증가했다. 국제 유가 급락 등의 영향으로 주요 석유화학 제품의 마진율이 예상보다 좋았고, 전지부문 적자 규모도 당초 예상보다 축소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시장 전망치를 수천억원 웃돈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

    한국경제 | 2020.04.08 19:26 | 양병훈

  • thumbnail
    '코로노미 쇼크'에서 건설사 신용도 굳건한 까닭 유료

    ... 확산이 주택사업 자체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게 한국기업평가의 판단입니다. 단기적으로는 분양이 어려워도 앞으로 3년에 걸쳐 준공될 73만 세대의 주택 공사가 급격한 매출 감소 위험을 방어할 것이란 논리죠. 그 다음은 국제유가 급락에 따른 해외 수주 영향입니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수주가 회복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국제유가 급락과 지정학적 위기 확대로 불확실성이 불어났죠. 주요 발주처가 투자 규모를 축소할 것으로 보여 발주 ...

    모바일한경 | 2020.04.08 17:58 | 김은정

  • 2차전지株, 바닥 찍고 '힘찬 반등'

    ... 올해 저점 대비 상승률은 30~50%에 이른다. 유럽에서 자동차 환경 규제를 완화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국제 유가가 이틀 연속 하락했지만 2차전지주 상승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배터리 업체들의 선행지표 역할을 하는 미국 ... 시장 예상(7만9900대)을 웃돈 8만8400대를 팔면서 주가가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증권가에선 저유가나 환경 규제 완화가 자동차산업의 중심축이 전기차로 이동하는 것을 막지 못할 것으로 본다. 내연기관차에 안주하는 제조사는 ...

    한국경제 | 2020.04.08 17:36 | 임근호

  • thumbnail
    "이란, 미국·캐나다도 원유 감산 동참 촉구"

    ... 이란은 미국의 경제 제재로 2018년 11월부터 원유 수출이 매우 제한됐다. 이 때문에 OPEC+는 그간 감산 합의를 할 때마다 이란을 예외로 인정했다. 지난달 6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이견으로 감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국제 유가가 폭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에 개입해 하루 1천만∼1천500만 배럴을 감산하는 안을 이들 두 나라에 제시하면서도 미국은 현재 산유량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두고 이라크와 아랍에미리트(UAE)가 최대 ...

    한국경제 | 2020.04.08 17:26 | YONHAP

  • thumbnail
    S&P "한국기업 신용등급 부정적 조정 당분간 지속"

    한국기업 33%가 등급전망 부정적·부정적 관찰 대상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2분기 실적 압박↑" 국제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한국 기업들의 신용등급이 부정적으로 조정되는 흐름이 당분간 이어질 ... 전망을 고려하면 이런 부정적 등급 변동 추세가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종별로는 특히 정유사들이 유가 급락에 따른 재고 손실, 정제 마진 악화, 수요 둔화로 상반기에 큰 폭의 적자를 내고, 항공·호텔·유통 등의 산업에 ...

    한국경제 | 2020.04.08 17:15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닷새 만에 하락…1,800대로 후퇴(종합)

    ... 전장보다 7.85포인트(0.43%) 내린 1,815.75에서 출발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장 막판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천856억원, 1천39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4천592억원을 순매수했다. ...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시장이 뚜렷한 방향성을 보이지 못한 가운데 보합권을 중심으로 계속 등락했다"며 "코로나19나 국제 유가 등에 관한 뉴스에 따라 지수가 일희일비하며 불안정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

    한국경제 | 2020.04.08 15:59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美 코로나19 사망자 급증에 닷새 만에 하락

    ... 뉴욕주의 전일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최고치인 731명으로 늘었고, 영국 코로나19 사망자도 400명대에서 전날 786명으로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여기에 국제유가가 이틀 연속 큰 폭으로 떨어진 것도 부정적이었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감산 합의에 대한 회의론이 부각되면서 7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9.4% 폭락했다. ...

    한국경제 | 2020.04.08 15:56 | 윤진우

  • thumbnail
    국민연금, 올해 1분기에 반도체·제약 관련주 사들였다

    ... 신규 편입됐다. 화학업종에서는 SK케미칼(6.89%→8.98%), 후성(5.20%→7.29%), AK홀딩스(5.01%→6.02%) 등에 대한 보유 지분이 늘었다. 이는 2차전지 시장의 성장성과 국제 유가 하락으로 인한 수익성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식료품 업종에서는 7개 종목의 보유지분이 늘었고, 8개 종목의 보유지분은 줄었다. 풀무원(6.54%→7.66%)과 농심(12.55%→13.25%)에 ...

    한국경제 | 2020.04.08 15: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