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0,4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신평 "국내 정유사들 1분기 대규모 적자"…등급전망 줄하향

    ... GS칼텍스는 신용등급 'AA+'와 등급 전망 '안정적' 모두 그대로 유지됐다. 한신평은 "국내 정유사들은 올해 1분기 대규모 영업적자를 기록했다"며 "국제유가가 급락해 재고자산 평가액이 하락했으며, 운송 수요가 감소해 휘발유와 항공유 제품의 정제 마진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또 "국제적인 경기 하강으로 인해 감소한 석유제품의 수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까지 회복되려면 오랜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20.05.13 19:38 | YONHAP

  • thumbnail
    투자자들 삼성자산운용에 소송…"원유선물ETF 종목 바꿔 손해"(종합)

    ... 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강남은 "코덱스 WTI ETF가 추종하는 기초지수(S&P GSCI Crude Oil Index Excess Return)가 40% 급등하는 동안 ETF는 약 4% 상승하는 데 그쳤다"고 말했다. 실제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출렁이던 지난달 23일 WTI 선물 6월물의 가격은 41.4% 급등했으나 같은 날 코덱스 WTI 원유선물 ETF는 4.3% 상승하는 데 그쳤다. 삼성자산운용은 이 같은 투자자들의 주장을 '착시 효과'라고 반박했다. 하루 ...

    한국경제 | 2020.05.13 15:29 | YONHAP

  • thumbnail
    외국인, 4월 주식자금 5조원 빼갔다…채권은 7조 사들여

    ...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에서 주식자금을 5조원 넘게 빼서 나갔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4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자금은 43억2천만달러 순유출했다. 지난달 평균 원/달러 ... 것과 비교하면 적지 않은 액수다. 실제로 외국인은 지난 4월 17일, 27일, 29일 등 3거래일을 제외하고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주식을 모두 순매도했다. 한은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진정될 수 있다는 ...

    한국경제 | 2020.05.13 12:00 | YONHAP

  • thumbnail
    노르웨이, 국부펀드서 역대 최대 규모 자금 인출한다

    노르웨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국제유가 쇼크의 여파로 노르웨이 국부펀드에서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자금을 인출하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정부는 12일(현지시간) 발표한 개정 예산안에서 정부 지출 확대를 위해 노르웨이 국부펀드에서 3천820억 크로네(46조1천2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종전 최대 조달액의 4배가 넘는 수준이다. 이로써 노르웨이 정부는 올해 국부펀드의 ...

    한국경제 | 2020.05.13 11:40 | YONHAP

  • thumbnail
    피치 "올해 디폴트 국가 역대 최대로 증가할 듯"

    국제 신용 평가사 피치는 12일(이하 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국제 유가 급락 여파로 올해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지는 국가가 역대 최대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낸 보고서에서 올해 이미 아르헨티나, 에콰도르, 레바논 등 3개국이 디폴트 상황에 놓였다면서 이는 종전 최대인 2017년과 같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피치는 "올해 국가 디폴트가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본다"면서 신용 ...

    한국경제 | 2020.05.13 11:39 | YONHAP

  • thumbnail
    정유주에 뛰어드는 개인들...투자에는 신중해야!

    정유주에 개인투자자들이 뛰어들고 있다. 폭락했던 국제유가가 반등세를 보이며 업황이 바닥을 지났다고 판단한 투자자들이 매수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증시 전문가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당분간 정유사의 실적 악화는 불가피하기에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6월물 WTI가 만기일을 앞두고 있어 또다시 유가 쇼크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만큼, 이를 감안해 투자전략을 가져가는 것이 현명하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

    한국경제 | 2020.05.13 11:35

  • thumbnail
    구제금융 조건 놓고 유럽서 불거진 '그린딜 논쟁'

    ...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부양의 핵심수단으로 사용하겠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유럽 현지 매체는 코로나19로 국제유가가 바닥을 찍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유럽이 재생에너지 산업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계기라고 전했다. 통상 저유가 현상이 ... 비율은 40%까지 육박한다. 영국의 재생에너지 비중도 2018년 말 기준 전체 에너지원의 37.1%에 달한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2040년 전 세계 전력발전에서 재생에너지 발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기준 25%에서 ...

    한국경제 | 2020.05.13 08:00 | 강경민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 기대감에 급등… WTI, 6.8% 올라

    국제유가가 감산 기대감에 강세를 보였다. 12일(현지시간)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8%(1.64달러) 급등한 25.78달러를 기록했다. 이틀 만에 반등해 지난달 ... 배럴로, 지난달 1176만배럴보다 하향 조정했다. 내년 전망치도 1103만배럴에서 1090만배럴로 내려잡았다. 국제금값은 상승하면서 1700달러를 되찾았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5%(8.80달러) 상승한 ...

    한국경제 | 2020.05.13 07:07

  • thumbnail
    '불안한 셧다운 완화' 뉴욕증시 2% 뚝…'감산 기대' 유가는 강세

    ...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0.02% 오른 2,884.20으로 마치면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국제유가는 강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8%(1.64달러) ... 원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6월 이후에도 하루 970만 배럴의 감산 규모가 유지될 수 있다는 의미다. 국제금값은 1,700달러를 되찾았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5%(8.80달러) 상승한 1.706.80달러에 ...

    한국경제 | 2020.05.13 05:36 | YONHAP

  • thumbnail
    '디플레 우려' 미 소비자물가 두달째 마이너스…4월 0.8%↓(종합)

    ... 가팔라진 것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2월 이후로 최대 하락 폭이다.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에는 부합하는 수치다.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 호텔, 소매 업종을 중심으로 물가가 크게 떨어졌다. 국제유가 폭락 속에 에너지 물가도 급락했다. 다만 식료품 물가는 2.6% 뛰었다. 1974년 이후로 최대 상승 폭이다. 미국 전역의 '재택명령'으로 식료품 수요가 늘어난 결과로 해석된다. 4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달보다 0.4% 내렸다. ...

    한국경제 | 2020.05.12 23: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