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9,5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600억弗이면 충분" vs "아직 부족"…적정 외환보유액 논란 가열

    600억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프를 지난 19일 체결했지만 국제 금융시장의 ‘달러 가뭄’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패닉(공황)’으로 ... 하루 만에 끝나며 이날 재차 급등했다. 외국인은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난 1월 20일부터 이날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15조539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한 해 외국인 순매도 금...

    한국경제 | 2020.03.23 17:15 | 김익환/고경봉

  • thumbnail
    아시아 증시 다시 약세…한국 5%·중국 3%대 하락(종합)

    ... 0.703% 하락한 102.090을 나타내고 있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전장보다 0.0384%포인트 하락한 0.8070%에 형성됐다. 금 현물 가격은 전장보다 0.70% 내린 온스당 1,488.1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혼조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06%(0.24달러) 오른 22.87달러,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63%(0.71달러) 내린 26.27달러에 ...

    한국경제 | 2020.03.23 16:29 | YONHAP

  • thumbnail
    '말로만 규제 완화' 언제까지… 늘어나는 규제에 속 터지는 기업들

    ...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대부분의 국가들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대문을 걸어 잠그면서 글로벌 실물 경기는 차갑게 얼어붙었다. 국제금융협회(IIF)는 올해 세계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6%에서 1.0%로 낮췄다.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최저 수준이다. 한국 경제와 기업도 초비상이다. 3월 13일과 3월 19일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주가지수의 추가 하락을 막기 위해 일정 기간 매매 거래를 정지하는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가 모두 발동됐다. ...

    한경Business | 2020.03.23 16:00

  • thumbnail
    '저축銀 사태' 터널 끝…"작년 순이익 사상 최고"

    ... 대비 1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당기순이익은 사상 최고치인 1조2723억원을 기록했다. 연체율(3.7%)과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14.89%) 등 건전성 지표도 전년에 비해 나아졌다. 자기자본은 9조364억원으로 ... 안정적인 영업 실적을 유지하기 위해선 풀어야 할 숙제도 적지 않다. 동일 차주에 대한 100억원 대출 제한과 유가증권 투자한도 규제, 영업권 규제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PF 부실 재발을 막기 위해 마련된 대출 제한 규제는 자산이 ...

    한국경제 | 2020.03.23 14:47 | 김대훈

  • thumbnail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 “장기간 초저유가도 버틸 수 있다”

    ...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기업인 아람코의 아민 나세르 최고경영자(CEO)가 3월 16일 “우리는 매우 낮은 유가가 장기간 지속돼도 버틸 수 있다”고 말했다. 나세르 CEO는 배럴당 30달러 수준의 유가도 '편안하다'면서 초저유가가 ... 휴직하도록 결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월 19일 보도했다. 콴타스항공은 호주 정부의 해외여행 자제 방침에 따라 모든 국제선 운항을 중단하고 직원 3만 명 중 2만 명을 휴직에 들어가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 경영진과 이사회 구성원들은 ...

    한경Business | 2020.03.23 14:14

  • thumbnail
    [해시태그 경제 용어] 퍼펙트 스톰

    ... 미국 경제의 이중 침체, 유럽의 경제 위기, 중국의 경제 경착륙 등 악재가 겹치면 세계 경제가 '퍼펙트 스톰'을 맞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의 증시가 폭락하고 국제 유가의 하락세도 가팔라지며 세계 경제의 퍼펙트 스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소비와 생산 등 실물 경제가 얼어붙고 대규모 금융 위기가 올 수도 있다는 것이다. 세계 각국은 퍼펙트 스톰을 막기 위한 각종 경기 부양책을 밝히고 ...

    한경Business | 2020.03.23 13:05

  • thumbnail
    폭락·폭등 이어지는 국제 유가

    [돈이 되는 경제지표]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전날 24% 폭락했던 국제 유가가 하루 만에 23% 폭등했다. 3월 19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3.8%(4.85달러) ...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연일 하락세를 보여 왔다. 여기에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감산 합의 실패도 유가 하락을 부추기고 있다. 특히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의 산업 가동이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된다는 점도 유가 하락의 ...

    한경Business | 2020.03.23 13:03

  • thumbnail
    "코로나19, 실업 문제로 확산되면 부동산 하락 불가피"

    ... 그동안 감염병 확산 이후 금융시장의 단기적인 조정에 그쳤지만, 코로나19는 다르다는 분석이다. 세계적인 증시 하락, 10년물 국고채 금리 하락, 각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등 금융시장에 전보다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판단이다. 국제유가 역시 2002년 이후 최저치로 떨어지는 등 실물경제에도 전과는 영향력이 크다는 게 김 부연구위원의 설명이다. 그는 "실물경제의 부진이 장기간 지속된다면 실업 문제를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며 "국내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3.23 11:49 | 김하나

  • thumbnail
    사우디와 러시아의 '증산 전쟁', 목표는 미국 셰일업계의 몰락

    [글로벌 현장] -국제 유가 배럴당 20달러대까지 추락 '18년 만의 최저 수준', 증산 당분간 이어질 것 [뉴욕(미국)=김현석 한국경제 특파원]국제 유가가 다시 배럴당 20달러대까지 추락했다. 2002년 이후 18년 만의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 경제를 강타하면서 각국의 경제 활동이 봉쇄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유가가 낮아져도 수요가 늘어나는 데는 한계가 있을 것이란 얘기다. KKR의 닐 브라인 글로벌 인프라 담당 임원은 “이번 ...

    한경Business | 2020.03.23 11:40

  • thumbnail
    변동성 커진 주가…'코로나 증시' 투자 전략

    ... 런던지수는 4%대, 프랑스와 독일은 5% 넘게 하락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원유 수요 감소에 공급 과잉까지 겹치면서 국제 유가도 추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 마쳤다. 이날 국내 증시는 일시적으로 거래가 중단되는 사이드카에 이어 서킷브레이커 1단계가 연이어 발동되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가 동시에 발동된 것은 3월 13일 이후 4거래일 만이었다. 한국거래소는 ...

    한경Business | 2020.03.23 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