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앤장, 국제중재 글로벌 TOP30에 올라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글로벌 법률서비스 시장 평가지 ‘체임버스 글로벌’으로부터 국제중재 분야 톱(TOP)30에 선정됐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앤장(국제중재팀)과 윤병철 변호사(사법연수원 16기·사진)가 각각 ‘글로벌 마켓 리더’ 국제중재 부문의 ‘회사’와 ‘개인’ 분야 톱30에 올랐다. 김앤장 관계자는 “국내 로펌 가운데 회사든 개인이든 ...

    한국경제 | 2021.03.03 20:57 | 이인혁

  • thumbnail
    'BBQ 전산망 불법접속' 박현종 bhc 회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 비밀번호도 '절대 비밀'이 아니라 다른 사람도 알고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회장은 bhc 정보팀장에게 A씨와 B씨의 이메일 아이디와 비밀번호, 내부 전산망 주소 등을 건네받아 BBQ와 진행 중이던 국제중재소송 관련 서류들을 열람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B씨는 bhc 측에 개인정보를 건네거나 사용을 허락한 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회장에게서 압수한 휴대전화에서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13년부터 ...

    한국경제 | 2021.03.03 17:35 | 조아라

  • thumbnail
    박현종 bhc 회장, 첫 공판서 BBQ 전산망 접속 혐의 '부인'

    ... 비밀번호를 소지한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절대 비밀'이 아니라 다른 사람도 알고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박 회장이 BBQ 전산망에 접속해 BBQ와 진행 중이던 국제중재소송 관련 서류들을 열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2011년 BBQ에 입사해 해외사업 부문 부사장을 지낸 박 회장은 2013년 BBQ의 자회사였던 bhc가 미국계 사모펀드에 매각될 당시 bhc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bhc는 BBQ가 ...

    한국경제 | 2021.03.03 17:33 | 이미경

  • thumbnail
    'BBQ 내부망 불법접속' 박현종 bhc 회장 재판서 혐의 부인

    ... 하고 있었으며 아이디와 비밀번호도 '절대 비밀'이 아니라 다른 사람도 알고 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bhc 정보팀장에게 A씨와 B씨의 이메일 아이디와 비밀번호, 내부 전산망 주소 등을 건네받아 BBQ와 진행 중이던 국제중재소송 관련 서류들을 열람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B씨는 bhc 측에 개인정보를 건네거나 사용을 허락한 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회장에게서 압수한 휴대전화에서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3년부터 ...

    한국경제 | 2021.03.03 16:27 | YONHAP

  • thumbnail
    산은, 한진칼 주주 의결권 행사 심의·의결기구 출범

    ... 조치 실행을 위한 심의·의결기구다. 한진칼 주식에 대한 주주권 행사와 한진칼·대한항공 사외이사 후보 추천 등이 심의 대상이다. 위원회에는 외부 위원 6명과 산은 내부 위원 1명 등 7명이 참여한다. 신희택 대한상사중재원 국제중재센터 의장, 장지상 산업연구원 원장, 김동환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수곤 한국항공협회 부회장, 최문희 강원대 교수, 강경훈 동국대 교수 등이 외부위원이다. 산은에서는 안영규 기업금융부문장이 참여한다. 위원장은 신희택 의장이 ...

    한국경제 | 2021.02.25 10:19 | YONHAP

  • thumbnail
    국제 상사분쟁 중재도 비대면으로…ICC 중재규칙 개정

    대한상의, '2021 국제상업회의소 중재규칙' 설명회 개최 대한상공회의소는 국제상업회의소(ICC) 중재법원과 공동으로 개정 ICC 국제중재규칙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2017년 이후 4년 만에 개정된 ICC 중재규칙은 최근 1년간 코로나19 사태로 변화된 중재 업계 실무가 반영됐다. 개정 중재규칙에서 서류 송달은 원칙적으로 전자 송달 방식으로 변경됐고, 중재 재판부가 화상회의나 전화 등을 이용해 비대면으로 사건을 심리할 ...

    한국경제 | 2021.02.02 06:00 | YONHAP

  • thumbnail
    대우조선해양, 올해 수주목표 77억달러로 설정

    ... 전개한다. 이성근 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은 2015년부터 실시해온 임금반납의 규모를 확대해 최대 50%까지 반납한다. 직원들도 시간 외 근무를 최소화하는 등 인건비와 경비 절감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보유자산 매각 등을 통해 올해 1조 원 이상의 안정적 운영자금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국제상업회의소(ICC)에 신청된 파이날과의 국제중재 사건이 분쟁 당사자 간 합의로 종결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6 18:04 | YONHAP

  • thumbnail
    교보생명 재무투자자 "검찰기소, 중재에 영향 안 준다" 여론전

    어피너티 컨소시엄 "공소장 내용 사실 아니다" 주장 교보생명 "어피너티, 공소장 왜곡해 사법당국 무시" 교보생명과 국제중재를 목전에 두고 전격 기소된 재무적 투자자가 검찰 기소의 영향을 부정하며 적극적으로 여론전에 나섰다. 대주주 신창재 회장과 대립하고 있는 재무적 투자자 어피너티 컨소시엄(이하 어피너티)은 25일 언론에 배포한 자료에서 "검찰이 제출된 증거자료를 보고 기소 결정을 했더라도 국제상사중재위원회(ICC)에서 전혀 모르는 새로운 증거에 ...

    한국경제 | 2021.01.26 15:34 | YONHAP

  • thumbnail
    신창재 회장-어피너티 '풋옵션 분쟁' 새 국면

    ... 관계자들을 검찰이 기소하면서다. 신 회장은 풋옵션을 행사한 어피너티의 교보생명 주식(지분율 24%)을 되사줘야 하는데, 딜로이트안진의 평가를 토대로 이들이 제시한 주가(주당 40만9000원)가 부당하다는 주장을 펴 왔다. 검찰의 이번 기소로 국제중재에서 신 회장 측이 유리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안진과 어피너티 등 5명 기소 24일 국제중재업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지난주 딜로이트안진의 임직원 3명을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딜로이트안진에 ...

    한국경제 | 2021.01.24 17:33 | 박종서/김채연

  • thumbnail
    검찰, 교보생명 풋옵션 관련 회계사·FI 관계자 기소

    ... 풋옵션을 행사했다. 당시 어피니티 컨소시엄측 풋옵션가격 평가기관으로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의 회계사들이 참여했다. 어피니티 컨소시엄은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의 평가보고서를 근거로 지난 2019년 3월 국제상공회의소(ICC) 중재법원에 국제중재를 신청했다. 이에 교보생명은 풋옵션 분쟁으로 발생한 회사 피해의 주원인이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의 고의적으로 부풀린 주식가치 평가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20년 4월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의 공인회계사들을 공인회계사법 위반 ...

    한국경제TV | 2021.01.19 1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