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782,0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통령 암살 연루 의혹' 아이티 총리, 법무장관도 돌연 교체

    ... 깊은 혼돈 속에 빠지게 됐다. 전날엔 르날드 뤼베리스 내각 사무총장이 앙리 총리의 수사 방해를 비난하며 사퇴하기도 했다. 앞서 옴부즈맨 기구인 아이티 시민보호사무소도 앙리 총리를 향해 물러나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으나, 일단 국제사회는 앙리 총리에게 힘을 실어줬다. 미국, 유럽연합(EU), 독일, 프랑스 등의 아이티 주재 대사들로 이뤄진 이른바 '코어그룹'은 전날 앙리 총리와 만난 후 성명을 내고 "선거를 통해 포용적인 정부를 구성하고 민주주의 기능 정상화를 ...

    한국경제 | 2021.09.17 04:11 | YONHAP

  • [뉴욕유가] 공급 우려 속에 70달러대 유지

    ... 전날 발표된 미국의 원유재고 자료도 6주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공급 우려를 더했다. 미 에너지 정보청은 지난 10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재고가 640만 배럴 가량 감소했다고 밝혔다. ANZ의 애널리스트들은 "이번 자료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멕시코만의 줄어든 공급량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증산량으로 상쇄될 것이라고 언급한 이후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는 하반기 경제 재개에 따른 수요를 고려할 때 공급이 부족해질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

    한국경제 | 2021.09.17 03:53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호주의 잠수함 계약 파기에 분개…"뒤통수 맞았다"(종합)

    ... 프랑스 국방부 장관도 이날 RFI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약속을 지키지 않은 호주가 "몹시 나쁜 소식"을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파를리 장관은 아울러 "미국이 동맹국을 어떻게 대했는지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며 "지정학, 국제관계에 있어서 이번 일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프랑스 정부가 일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나발 그룹은 성명을 내고 "지난 5년 동안 프랑스와 호주에서 모두 최선을 다했고 모든 약속을 지켰다"며 이번 결정에 "크게 실망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9.17 02:52 | YONHAP

  • thumbnail
    "세계은행 기업환경평가에 중국 순위 올리려 최고위층 압력"

    ... 세계은행(WB)이 발간하는 기업환경평가(Doing Business) 보고서에서 중국의 순위를 올리기 위해 최고위층의 압력이 있었다는 보고서가 16일(현지시간) 공개됐다. 보고서는 당시 김용 세계은행 총재실의 고위 참모와 현재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당시 WB 최고경영자(CEO)를 압력 주체로 적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조사를 진행한 미 법무법인 윌머헤일은 WB 최고위급이 2018년 기업환경평가 ...

    한국경제 | 2021.09.17 02:16 | YONHAP

  • thumbnail
    IAEA, 2050년 원자력 발전량 전망치 상향…"10년 만의 첫 조정"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050년 세계 원자력 발전량의 잠재 성장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IAEA는 새로운 보고서에서 2050년 원자력 발전 능력이 최대 792GW(기가와트)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기존 전망치인 715GW보다 약 10% 증가한 것으로, IAEA가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것은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발생 이후 10년 만이다. 이 경우 2050년 전 세계 발전량에서 원자력이 차지하는 비중은 ...

    한국경제 | 2021.09.17 01:13 | YONHAP

  • 뉴욕증시, 소매판매 호조에도 혼조 출발

    ... 재정 및 통화정책, 중국을 둘러싼 버블 우려 등은 (여전하다)"고 말했다. 유럽증시는 상승했다. 독일 DAX지수는 0.75% 올랐고, 영국 FTSE100지수는 0.58% 상승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0.84% 오르고 있다. 국제 유가는 하락했다. 10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52% 하락한 배럴당 72.21달러에, 1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0.52% 떨어진 75.09달러에 거래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22:51 | YONHAP

  • [북한단신] 조선의학협회, 의·과학 토론회 개최…김일성대 등 60곳 참가

    ... 참가했다. ▲ 조선과학기술총연맹 중앙위원회가 14∼15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전국 건재부문 과학기술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이 토론회에는 백두산 건축연구원과 평양건축대학, 원산농업대학 등 10여 곳이 참가해 '칠감, 외장재의 국산화'를 주제로 성과를 공유했다. ▲ 김일성종합대학 학생들이 국제 인터넷 프로그래밍 대회 '코드셰프'에서 올해 들어 6차례 우승했다고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가 16일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22:26 | YONHAP

  • thumbnail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국제산업위생학회 평생공로상 수상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국제산업위생학회(IOHA) 평생 공로상을 받았다고 공단 측이 16일 밝혔다. IOHA 평생 공로상은 세계적으로 산업 위생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사람에게 주는 상으로, 1997년부터 2년마다 1명에게 수여하고 있다. 박 이사장은 '아시아 산업보건 네트워크'를 설립해 전문가 양성과 정책 수립을 주도하고 산업보건이 취약한 아시아 국가 노동자의 작업 환경을 개선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20:51 | YONHAP

  • thumbnail
    이란 원자력청장 "올해 핵시설 피습으로 감시 카메라 다수 손상"

    "이란 핵 프로그램은 평화적…아무도 막을 수 없어" 모하마드 에슬라미 이란 원자력청(AEOI)장이 올해 잇따랐던 핵시설 피습으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용 카메라가 다수 파손됐다고 주장했다. 16일(현지시간) 국영방송에 따르면 에슬라미 청장은 전날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설치된 카메라들이 적(이스라엘)에 의한 파괴 행위로 손상됐다"고 밝혔다. 에슬라미 청장은 "상당수 카메라가 현재 ...

    한국경제 | 2021.09.16 20:50 | YONHAP

  • thumbnail
    대중압박 美英濠 '오커스', 핵잠수함 협력까지…中 "무책임"(종합2보)

    ... 이중잣대를 들이댄 것"이라며 "이는 지극히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호주는 핵확산금지조약(NPT)의 비핵보유국이자 남태평양 비핵지대 조약 당사국인데 전략적·군사적 가치가 있는 핵잠수함 기술을 갖춘다면 주변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호주가 핵 비핵산 공약 준수에 성의가 있는지 의문을 제기할 이유가 있다"며 "중국은 관련 사태의 전개를 주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핵추진 잠수함 보유 모색해온 한국은 어떻게 되나…형평성 논란 미국 측은 호주의 핵추진 잠수함 ...

    한국경제 | 2021.09.16 20: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