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귀근의 병영톡톡] 군사합의 2주년…"연합사령관, 작전에 영향 없다"

    ... 출범하면 더 획기적인 조치를 담은 '군사합의2.0'이 논의될 것이라고 정부 당국자들은 전망했다. ◇"연합사령관, 군사합의 작전에 영향없다 결론"…한국, 미측에 수백차례 설명 군사합의서군사분계선(MDL) 인근 지상과 해상, 공중에 ... 상태를 완화하고 전쟁 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되어 있다. 9·19 군사합의서는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가 정식 명칭이다. 이에 군 고위 당국자는 "군사합의서는 ...

    한국경제 | 2020.09.19 07:00 | YONHAP

  • [사설] '9·19 합의' 2년…北 비핵화 길 잃고, 군 기강은 흔들리고

    오늘은 남북한 정상이 평양에서 만나 남북공동선언을 하고, 부속 문서인 ‘군사 분야 합의서’에 서명한 9·19 군사합의 2주년이 되는 날이다.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해 적대적 행위를 하지 말자는 ... 불만이 커지고 있다. 합의라는 것은 쌍방이 모두 잘 지켜야 의미가 있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9·19 군사합의는 사실상 존재 가치를 상실했다고 봐야 한다. 껍데기만 남은 합의서를 혼자 지키겠다고 군의 훈련 축소, 기강 해이를 ...

    한국경제 | 2020.09.18 17:25

  • thumbnail
    육사 출신 국방장관 지명…'군심' 결집·전작권 등 고려한 듯(종합)

    ... 있어 전작권 전환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적임자라는 말도 나온다. 더욱이 작전본부장으로 있을 때 9·19 남북군사합의서 성안에도 기여한 것으로 알려져 한미관계 및 남북군사 분야에 모두 조예가 깊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 후보자는 ... 복합적 양상으로 변화하는 미래전에 대응하도록 군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기에는 한계가 있지 않겠느냐는 시각에서다. 군사 전문가들은 현대·미래전이 지상전보다는 해상·공중·우주·사이버 등 다중 영역에서 복합적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측하고, ...

    한국경제 | 2020.08.28 17:27 | YONHAP

  • thumbnail
    육사 출신 국방장관 내정…'군심' 결집·국방개혁 고려한 듯

    ... 작전부서에 근무했고, 합참에서는 작전부장과 작전본부장을 지냈다. 작전본부장으로 있을 때 9·19 남북군사합의서 성안에도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관계 및 남북군사 분야에 조예가 깊다는 평가가 나온다. 군 일각에서는 ... 복합적 양상으로 변화하는 미래전에 대응하도록 군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기에는 한계가 있지 않겠느냐는 시각에서다. 군사 전문가들은 현대·미래전이 지상전보다는 해상·공중·우주·사이버 등 ...

    한국경제 | 2020.08.28 16:20 | YONHAP

  • thumbnail
    북한 탄도탄·장사정포·SLBM 무력화한다…'맞춤형' 전력 보강

    ... 잠수함으로 대응한다는 게 군의 '청사진'이다. 국방부는 10일 '2021∼2025년 국방중기계획'을 통해 재래식 군사력의 열세로 비대칭 전력에 집중하고 있는 북한에 대응하는 전략을 공개했다. 북한은 지난해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 10월 해군이 국정감사 업무 보고에서 원자력 추진 잠수함 확보 구상을 밝히자 북한은 선전매체를 통해 "명백히 북남군사 분야 합의서에 배치되는 나쁜 행동"이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군은 이러한 전력 보강을 포함한 국방력 강화에 ...

    한국경제 | 2020.08.10 17:28 | YONHAP

  • thumbnail
    [팩트체크]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9·19합의와 무관?

    ... 폭파에 대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22일 발언이 논란을 불렀다. 정 장관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9·19 군사합의 관련되는 내용은 직접적으로 우발적인 군사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여러가지 조치를 한 사안이기 때문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 송영무 당시 국방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 사이에 체결된 9·19합의(정식명칭: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적용 가능 여부를 따져볼만한 조문은 제1조다. 합의 제1조는 "남과 북은 지상과 ...

    한국경제 | 2020.06.22 20:10 | YONHAP

  • thumbnail
    북한신문 "남측, 남북관계 파국 속에서도 친미사대주의 고수"

    ... 70주년을 기념하는 남측의 동향에 대해 "미제와 매국역적들이 우리 민족에게 커다란 희생과 불행을 들씌운 침략전쟁을 '기념'한다는 것이 과연 제정신이냐"며 "어떻게 침략자들과 매국노 무리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시하느냐"고 비난했다. '조선의 오늘' 역시 "8천만 겨레가 보는 앞에서 북남(남북)군사분야합의서에 도장을 찍고도 돌아앉아 동족을 해칠 군사장비들을 끌어들이며, 평화의 흐름에 역행한 자들이 바로 남조선 군부호전광들"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2 09:15 | YONHAP

  • thumbnail
    [6.25 70년 DMZ] ③ 금단의 땅…'열린 공간'으로 거듭날까(끝)

    ...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DMZ를 활용하기 위해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과제는 바로 지뢰 제거다. 한국지뢰제거연구소에 따르면 군사분계선(MDL) 이남과 민통선 지역 등에 매설된 지뢰는 127만 발로 추정된다. 북한 측 DMZ에는 약 80만 발의 ... 부상자는 군인이 33명, 민간인이 51명으로 집계됐다. DMZ 내 지뢰 제거는 판문점 회담 이후 체결된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남북이 공동으로 진행하기도 했으나, 북미협상 결렬 이후 북측이 호응하지 않은 데다 북한이 지난 16일 ...

    한국경제 | 2020.06.22 07:01 | YONHAP

  • thumbnail
    [6·25전쟁 70년] 끝나지 않은 전쟁…쉽지 않은 '평화의 길'

    '창과 방패' 군비경쟁 악순환…북한 핵·미사일 위협 고도화 '안전판' 군사합의 꼭 필요…"병력·군사력 감축으로 신뢰 구축해야" 올해고 6·25전쟁 발발 70년과 휴전 67년을 맞지만, 한반도에는 여전히 '총성 없는 전쟁'이 ... 못하고 있다. 특히 남북 군 당국간 합의했던 문서 중 실효성 있는 '안전판'으로 평가되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9·19 군사합의)로 무력충돌의 불씨를 제거하려던 노력도 지난 17일 북한군 총참모부 발표로 물거품 위기를 ...

    한국경제 | 2020.06.21 08:01 | YONHAP

  • thumbnail
    NCCK "남북, 적대정책 내려놓고 평화 수단으로 파국 극복해야"

    ... 촉구했다. 이어 남측에도 "실효성 없는 5·24 조치를 당장 해제하고, 4·27 판문점선언, 9·19 평양선언과 군사분야합의서의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이에 대한 국회 비준절차를 조속히 개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NCCK ...의 쇄신과 종교·시민사회의 민주적 참여 토대를 강화하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이 단체는 "9·19 평양선언과 군사분야합의서의 핵심은 긴장과 충돌의 원인이 되는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하는 것"이라며 "한미동맹의 성격을 패권적 군사안보동맹이 ...

    한국경제 | 2020.06.18 19: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