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01-2310 / 2,5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주 흑한우 체세포복제 증식

    ... 체세포복제를 통해 제주흑한우 500마리를 생산할 계획이다. 제주농업시험장은 체세포복제 증식사업이 본격화되면 제주 흑한우의 다량 생산이 가능해져 고급육 브랜드화 등 상품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농업시험장은 조선시대 궁궐 진상품이었던 제주 흑한우의 모색 유전자가 한우나 젖소와 다르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수정란 이식 등을 통한 증식을 추진해 왔으나 성과는 미미한 실정이다. 제주 흑한우는 지난 60년대에 제주도내에서 2천여마리 사육됐으나 점차 줄어 현재는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美 대사관 이전' 11월 재논의

    ... 미 대사관은 지난 86년 서울시와 한.미 재산교환 양해각서를 체결, 미 문화원 부지와 경기여고 부지를 맞바꾼 뒤 경기여고 부지에 미 대사관 이전 및 직원 아파트신축을 추진했다. 그러나 시민단체들이 "선원전 등 주요 전각이 있던 궁궐터로 역사적 가치와 상징성이 높아 복원돼야 할 문화유적"이라고 주장하며 강력히 반대, 현재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정부 관계자는 "문화재 지표조사 결과, 문화재가 있는 것으로 밝혀진다면 정부가 이 부지를 매입하고 미 대사관 이전을 ...

    연합뉴스 | 2003.09.20 00:00

  • 서울대 2005학년도 논술고사 예시문

    ... 중국산을 사용하여 이로써 높이 올라간 것처럼 자 랑스러워하지. 묵.병풍.의자.탁자.솔.술통 등 기교(奇巧)한 물건을 좌우에 늘 어놓고 차를 맛보고 향을 피우며 억지로 고아한 척하는 토양을 이루 다 기록 할 수없어. 내가 깊은 궁궐에 앉아서도 오히려 들은 풍문이 낭자(狼藉)하여 폐됨은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다는 게지. 옛사람이 말하기를, "지금 사람은 지금 옷을 입어야 한다."라고 하였으니, 이 말은 절실하여 공경할 만하니라. 이들이 우리 동방에서 태어났으면 ...

    연합뉴스 | 2003.09.08 00:00

  • 조선시대 왕세자 공부방 엿보기 .. '조선의 왕세자 교육'

    ... 아동문학가로 만난 이 책의 저자들은 '조선왕조실록' 등 20여종의 방대한 고서와 최근 연구 논문들까지 아우르는 노력을 마다하지 않았다. 이 책은 우선 전문적인 내용을 이야기하듯 쉽게 서술한 미덕을 지니고 있다. 책을 읽어 가노라면 궁궐을 산보하면서 역사 속으로 빨려들어가는 기분을 느끼게 된다. 왕실 기록화 등의 각종 도판들을 수록하여 왕세자 교육을 시각적으로도 충실히 재현하였다. 특히 조선조에서 책을 통한 강학교육뿐만 아니라 각종 의례와 의식을 통해서도 교육이 ...

    한국경제 | 2003.08.22 00:00

  • [다산칼럼] 연산군의 '災異論'..朴星來 <외국어대교수·사학과(과학사)>

    ... 자리잡고 있었다. 하지만 임금으로서는 재이론이란 여간 불만이 아니었다. 자연의 이상 현상이 생길 때마다 임금은 신하들에게 구언(求言)하게 마련이고,그럴 때마다 상소문이 쏟아져 올라왔다. 또 임금은 대궐을 피해 옆의 작은 궁궐에서 신하들을 만나고,음식도 간소하게 하고,술을 금하고 가무를 즐겨서도 안 된다. 두려워하고 스스로 반성하는 태도(恐懼修省)야말로 하늘을 감응시켜 음양을 순조롭게 되돌릴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자학은 가르쳤다. 재이론은 임금에게는 ...

    한국경제 | 2003.08.11 00:00

  • 서울시 `전문가와 함께하는 문화재관광' 운영

    ... 2㎞구간을 살펴보는 `경복궁 코스', 그리고 종묘ㆍ창경궁 2.7㎞ 코스 등이 있다. 6인 이상 20인 이하의 단체 국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코스별 1일 3회(오전 10시, 오후 2시, 오후 3시) 운영되며, 서울시 인터넷홈페이지(www.seoul.go.kr)를 통해 관광 3일 전에 신청하면 이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별도 참가비는 없으며, 궁궐 입장료 등만 부담하면 된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기자 fusionjc@yna.co.kr

    연합뉴스 | 2003.07.30 00:00

  • 후세인 두아들 제보자는 은신처 집주인

    ... 하루에도 몇 번씩 지나다녔다는 택시기사 나세르 하짐은빌라 주변에 호화 차량이 주차한 적이나 사치품이 반입되는 광경을 한 번도 보지 못했다며 우다이 형제가 그 곳에 머물렀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웃 주민 모하메드 압둘라도 "궁궐 같은 곳에서만 살던 우다이가 그빌라에 살았다는 것을 어떻게 믿겠느냐"며 "우리가 이웃이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혀를 내둘렀다. (모술 AP.AFP=연합뉴스) eyebrow76@yna.co.kr

    연합뉴스 | 2003.07.24 00:00

  • [다산칼럼] 생각하는 정치..朴星來 <한국외대 교수·과학사>

    ... 끝났다. 국악관계 여러 기관이 참여하는 행사인데다 그 비용 때문에 반복해 공연하기는 어려울 성싶다. 하지만 세종 때의 조회는 '상참의(常參儀)'라는 이름 아래 매주 말 같은 행사가 계속된다. 이미 여러 해 동안 서울 몇곳의 궁궐에서 벌어지고 있는 '수문장 교대의식'은 외국인과 내국인들의 볼거리로 자리잡았고,비슷한 의식이 지방에서도 시행돼 인기다. 매주 토요일 오후 서울 인사동에서 벌어지는 '포도대장과 순라군들'은 종로구청이 주최하는 이벤트로,18명의 조선시대 ...

    한국경제 | 2003.06.12 00:00

  • 후세인 두 딸, 바그다드서 초라한 생활

    축출된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의 두 딸이 궁궐에서 쫓겨난 뒤 바그다드의 한 초라한 민가에서 9명의 자녀와 함께 간신히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고 범 아랍권 일간지 아샤르크 알-아우사트가 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최근 두 딸을 수차례 만난 후세인의 사촌 이지-딘 모하메드 하산 알-마지드의 말을 인용, 후세인이 첫 부인 사지다와 사이에 낳은 딸 라그하드와 라나가현재 한 중산층 가족이 소유한 방 2개 짜리 작은 집에서 전기도 없이 살아가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03.06.02 00:00

  • '世紀의 사랑' 다시 그려봐! .. 영화 '로마의 휴일' 명소들

    ... 거대한 유적의 도시에서 지금 눈에 보여지는 장면처럼 뭔가 근사한 일이 벌어질 것 같은 예감을 던져주는 것 같다. 그리고 두 주인공이 처음 만나는 장소로 감독이 선택한 곳은 포로로마노였다. 따분하고 지겨운 공식 일정을 피해 궁궐을 빠져나온 여주인공,앤은 의사의 처방대로 수면제를 주사 맞았기 때문에 길거리 벤치에 쓰러져 잠이 들었고 조는 도박을 끝내고 귀가하던 중 그녀를 발견하게 된다. 흐릿하게 처리되었지만 두 사람의 익살스런 만남 뒤로 펼쳐지는 포로로마노는 ...

    한국경제 | 2003.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