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81-2390 / 2,9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 4대문안 한옥보존 가이드라인 마련

    ... 서울시는 내년에 추가로 종로구 견지동·운니동 주변의 일대의 운현궁 구역에도 한옥밀집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또 이들 5개 한옥밀집지역에 5년간 2300억원을 투입해 한옥 개·보수 비용을 지원하고 주민편의시설을 확대할 방침이다.시 관계자는 “주변 궁궐과 어우러지는 한옥은 세계적인 관광자원이 될 수 있다”며 “4대문 밖에서도 신규 한옥단지를 조성하는 중장기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4.15 00:00

  • 서울 사대문안 한옥보존 기본틀 완성단계

    ... 견지동 일대의 한옥과 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한 도시관리계획을 내년 중 수립할 계획이다. 또 이들 한옥밀집지역에 5년간 2천300억원을 투입해 한옥 개ㆍ보수비용 지원하고 주민편의시설을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변의 궁궐과 어우러지는 한옥은 세계적인 관광자원이 될 수 있다"며 "개발에 한계가 있는 서울성곽 주변지역에 신규 한옥단지를 만드는 등 한옥보전정책을 사대문 밖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

    연합뉴스 | 2010.04.15 00:00

  • 한옥보존 가이드라인 확정

    ... 한편 한옥 마을 거주자의 생활 편리성을 함께 높이겠다는 취지입니다. “시민의식 성숙해지면서 자연환경이 어우러진 한옥에 대해 선호도 반영했다. 한옥에 대해서 북촌에 버금가는 시설을 계속해서 유도해 나가겠다” 현재 서울시는 궁궐주변에 위치한 인사동, 북촌, 돈화문로 일대에 대해서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한 상태입니다. 이번에 경복궁서촌 일대와 운현궁을 추가하면서 4대 문안의 한옥 관리 체계를 마무리하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한옥의 보전가치가 높은 ...

    한국경제TV | 2010.04.15 00:00

  • thumbnail
    공형진│“업복이에게 공형진을 투영시키려 했다” -1

    ... “우리 같은 노비가 있었다”는 걸 알리고자 했던 사람에게 큰 표정의 변화는 없지 않을까. 업복이가 개인적으로 가지고 있던 울분은 자기의 주인 양반을 죽일 때 다 토해냈다고 생각했다. 그 덕에 마지막 회에서 업복이가 관군에게 깔려 궁궐 바깥을 바라보고, 그걸 보는 반짝이 아버지가 주먹을 쥐는 장면이 더 인상적이었다. 만약 거기서 업복이가 비분강개하고 스스로 주먹을 쥐었다면 과했을 거 같은데 그냥 조용히 쳐다보더라. 공형진 : 사실 그 콘티는 내가 만든 거다. 대본에는 ...

    텐아시아 | 2010.04.13 18:08 | 편집국

  • "궁궐 속 모습 구경하세요"

    궁궐 전각 내부, 일반에 개방 문화재청(청장 이건무)은 15일부터 10월31일까지 궁궐별로 전각(殿閣) 1곳의 내부를 일반에 개방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방 결정은 사람의 손때가 묻어야 더 잘 보존되는 '누마루 길들이기' 효과를 보이는 한국 목조문화재의 특성을 고려해 기획됐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또 이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단순한 관람공간이었던 궁궐을 휴식과 담소, 독서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제공할 수도 있게 됐다. 이번에 ...

    연합뉴스 | 2010.04.13 00:00

  • 5대궁궐 전각 한 곳씩 내부 개방

    [한경닷컴]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종묘 등의 건물 내부가 일반 관람객에게 개방된다. 문화재청은 오는 15일부터 10월 31일까지 궁궐별로 전각(殿閣)을 하나씩 지정해 내부를 일반 관람객에게 개방한다고 13일 밝혔다.개방되는 전각은 경복궁 수정전,창덕궁 영화당,창경궁 통명전,덕수궁 정관헌,종묘 망묘루 등 다섯 곳으로 전각 안에서 내다보는 바깥 경관이 빼어나다. 문화재청은 “전통 목조문화재는 사람의 손때가 묻어야 더 잘 보존되는 특성이 있어 ...

    한국경제 | 2010.04.13 00:00

  • 을미사변 이후 고종 살린 美선교사 '철가방'

    ... H.G. 언더우드가 미국 등 서양 공관에서 만든 음식을 자물쇠를 채운 양철통에 담아 날랐던 것. 고종은 겨우 연명했지만 일본 측의 포로와 마찬가지였다. 11월28일 친위대가 왕을 구출하고자 궁의 동쪽 문인 춘생문(春生門)을 통해 궁궐 진입을 시도했으나 전투에 패했다. 포성이 밤새 궁궐을 울렸고 고종은 언더우드와 동료 선교사 에비슨을 방패 삼아 가까스로 피살을 모면했다. 이처럼 조선 왕실과 서양 선교사들의 인연을 보여준 '춘생문 사건'이 언더우드 내한 125주년인 ...

    연합뉴스 | 2010.04.07 00:00

  • thumbnail
    "날 찍으러 와요"…색동옷 갈아입은 고궁의 봄

    2일 점심시간에 찾은 창경궁.왕의 침전으로 쓰였던 경춘전 뒤편 화계(花階)에는 꽃줄기 없이 가지에 붙어 있는 노오란 꽃들이 단번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약 3m 높이의 나무에선 입보다 꽃이 먼저 피어난다. 서울 시내 궁궐에서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이가 바로 창덕궁 관람지와 이곳 경춘전 인근의 생강나무 꽃이다. 대개 3월 중순이면 피어나는 생강나무 꽃은 예년보다 열흘가량 지각했다. 지난달 말에야 모습을 드러낸 것.창경궁에서는 생강나무 꽃과 산수유가 ...

    한국경제 | 2010.04.02 00:00 | 문혜정

  • thumbnail
    <추노>처럼 싸우고, <추노>처럼 살아라

    ... “도망치고 살지 않기” 위해서는 싸워야 하고, 그 싸움은 지금보다 더 많은 사람을 살아남게 할 것이다. 그리하면 언젠가 석견은 복권되고, 추세는 멈추며, 노비는 '사람'으로 살 것이다. 물론 업복이가 갑자기 슈퍼 히어로처럼 혼자서 궁궐을 돌파한 것처럼, 는 초반에 펼친 다양한 이야기를 끝까지 그려내지 못해 많은 것들을 성급하게 마무리했다. 그러나 '이 시대'에 단지 투쟁의 카타르시스를 그리는 것을 넘어 투쟁이 다음 세대를 변화시키는 힘이라고 결론짓는 시대인식은 ...

    텐아시아 | 2010.03.26 08:07 | 편집국

  • 성민수 해설가│개연성이 살아있는 드라마

    ... 요즘 드라마 중에서 가장 괜찮은 작품으로는 를 꼽을 수 있을 거 같아요. 보통 사극에서는 왕과 왕비 같은 정말 ‘잘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여주잖아요. 그게 아니면 이나 처럼 밑바닥에 있는 주인공이 궁궐에 입성해 최고의 위치에 오르는 걸 보여주는데 그게 현대물의 신데렐라 스토리와 다른 게 없다고 봐요. 하지만 는 과거 역사에서도 드라마에서도 비주류였던 추노꾼이나 민중의 삶에 포커스를 맞추면서 어느 정도 균형감각을 찾은 드라마라고 ...

    텐아시아 | 2010.03.23 10:40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