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3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당나라에 조공품은 국력이자 야망이었다

    ... ‘명타사(明駝使)’라는 관리를 뒀다. 당나라 여자들 사이에선 이란풍 의상이 유행했다. 이란풍 의상이란 꽉 조이는 소매와 몸매를 드러내는 윗옷에 주름을 잡은 스커트를 입고, 목 주변으로는 긴 스카프를 두르는 것이다. 궁궐에선 위구르식 가발도 썼다. 돌궐이나 인도식 요리가 민간에 널리 퍼졌고, 서역에서 온 포도주가 인기를 끌었다. 당나라의 무역은 주로 조공 형식으로 이뤄졌다. 돌궐, 페르시아, 안남(베트남), 일본 등 이웃 나라들이 사절단을 파견해 당 ...

    한국경제 | 2021.03.11 17:52 | 이미아

  • thumbnail
    고스트나인, 미니 3집 비주얼 필름 공개…타이틀곡 `서울` 장착한 화려한 외모

    ... 손준형, 이우진, 황동준, 이강성, 이신, 최준성이 공개됐고, `we are here`라는 문구가 등장하면서 각자 흩어져 있던 고스트나인이 완전체를 이뤘다. 이어 장난감 총을 든 고스트나인이 즐거움을 만끽하며 어디론가 향했고, 궁궐 앞에서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임과 동시에 비장함을 갖춘 모습으로 변신해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특히 즐길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한 고스트나인만의 세계관이 펼쳐질 것으로 예고했고, 마치 한 편의 영화 같은 영상미로 타이틀곡 ...

    한국경제TV | 2021.03.09 08:00

  • thumbnail
    붕괴하던 조선에 등장한 사상운동, 북학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북학의』를 지어 정조에게 바쳤다. 네 번이나 청나라를 방문하면서 청나라의 문물과 서양 사상, 기술력을 과감하게 수용해 산업을 발전시키고 상업 유통과 무역, 생활의 편리를 주장했다. 심지어는 벽돌을 생산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궁궐·도로·제방 등을 개축하고 신설해야 한다는 주장도 펼쳤다(이헌창,『박제가』). 그럼 북학파가 활동하고 실학의 토대가 완성된 18세기의 유럽은 어떤 상황이었을까? 연행사들이 만난 러시아는 이미 아시아 국가로 변신한 ...

    한국경제 | 2021.03.07 08:34 | 오정민

  • thumbnail
    [신간] 궁궐과 왕릉, 600년 조선문화를 걷다

    율곡친필 격몽요결·우리 옛글의 놀라움 ▲ 궁궐과 왕릉, 600년 조선문화를 걷다 = 오정윤 외 지음. 조선 궁궐과 왕릉의 역사, 문화, 건축, 과학, 의례, 제도 등에 대한 안내서다. 책은 조선의 궁궐, 왕릉, 제례공간 등을 사람, 상징, 제도, 의례 등과 연관을 지어 소개한다. 궁궐과 사람들에서는 왕, 왕비, 왕자와 공주, 궁녀와 내시들의 삶과 역할을 조명하고, 궁궐과 상징들에서는 용과 잡상, 주역 등을 다룬다. 궁궐과 제도들에서는 국가 ...

    한국경제 | 2021.03.05 10:00 | YONHAP

  • thumbnail
    '차이나는 클라스' 신병주 교수, 폐비 신씨->단경왕후... 조선대비 수렴청정 비화

    ... 정치참여가 제한되었던 조선이었지만, ‘왕실의 가장 ‘큰 어른’으로서 정치에 참여하였던 대비들의 이야기는 눈길을 끌었다. ‘발을 치고 함께 정치를 듣는다'라는 뜻의 수렴청정은 어린 왕이 즉위하면 궁궐의 가장 어른인 대왕대비, 왕대비가 왕과 함께 정치에 참여하던 제도였다. 이날 수업에서는 조선 최초의 수렴청정 정희왕후, 조선의 ‘측천무후’ 라고 불렸던 문정왕후, 스스로를 ‘여자 국왕’이라 칭했던 ...

    스타엔 | 2021.03.04 22:37

  • thumbnail
    花사해지는 남도로 봄 마중 가볼까

    ... 국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제1호인 남사예담촌은 꼭 들러볼 만한 곳이다. 돌담길을 따라 옛집들이 정갈하게 늘어서 있다. 남사예담촌에서 가장 눈에 띄는 코스는 부부 회화나무다. 학자수나무, 선비나무라고도 불리는 회화나무는 양반집, 궁궐, 향교 등 세력가의 집 앞에 심어졌다. 부부 회화나무는 두 나무가 서로에게 빛을 더 잘 들게 하려고 몸을 구부리며 자랐다. 이 나무 아래를 부부가 통과하면 금실 좋게 백년해로한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많은 부부들이 찾는 곳이 됐다. ...

    한국경제 | 2021.03.04 17:10 | 최병일

  • thumbnail
    고스트나인, 미니앨범 'NOW : Where we are, here' 퍼포먼스 티저 공개

    ...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NOW : Where we are, here (나우 : 웨어 위 아, 히어)' 타이틀곡 'SEOUL (서울)'의 세 번째 퍼포먼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에는 붉은색의 화려한 조명이 가득한 궁궐 앞에서 에너지 넘치는 고스트나인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트랙의 아웃트로 파트로 보이는 안무는 고스트나인 특유의 웅장함과 거친 느낌을 표현했으며, 짧지만 박력있는 퍼포먼스가 강렬한 임팩트를 안겼다. 또 화려한 불빛들이 꺼지는 듯한 ...

    bntnews | 2021.03.04 16:14

  • thumbnail
    창덕궁 '대은원 중수 내용을 새긴 현판' 내관이 썼다

    국립고궁박물관, 조선 5대 궁궐별 소장 현판 첫 분류 확인 일제강점기 철거후 따로 관리돼…현판 385점 원래 위치 파악 국립고궁박물관이 조선의 5대 궁궐 가운데 유일하게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창덕궁 내 '대은원(戴恩院) 중수 내용을 새긴 현판'을 내관이 썼다고 4일 확인했다. 고궁박물관은 소장 현판 대부분이 일제강점기 궁궐의 여러 전각이 철거된 후 따로 관리됐는데 원래 걸었던 위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번에 5대 궁궐별로 ...

    한국경제 | 2021.03.04 10:08 | YONHAP

  • thumbnail
    '新 개척돌' 고스트나인, 새 타이틀곡 `서울` 퍼포먼스 티저 공개 완료…`박력 甲 퍼포먼스`

    ...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NOW : Where we are, here (나우 : 웨어 위 아, 히어)` 타이틀곡 `SEOUL (서울)`의 세 번째 퍼포먼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에는 붉은색의 화려한 조명이 가득한 궁궐 앞에서 에너지 넘치는 고스트나인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트랙의 아웃트로 파트로 보이는 안무는 고스트나인 특유의 웅장함과 거친 느낌을 표현했으며, 짧지만 박력있는 퍼포먼스가 강렬한 임팩트를 안겼다. 또 화려한 불빛들이 꺼지는 듯한 마무리 ...

    한국경제TV | 2021.03.04 07:50

  • thumbnail
    `新 개척돌` 고스트나인, 새 타이틀곡 `서울` 두 번째 퍼포먼스 티저 공개

    ... 이진우)은 3일 0시 공식 SNS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NOW : Where we are, here (나우 : 웨어 위 아, 히어)` 타이틀곡 `SEOUL (서울)`의 두 번째 퍼포먼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궁궐 내부로 입성한 고스트나인이 "화려한 도시의 불빛에 내던지는 춤. 이 넓은 세상 여긴 널 위한 place"라고 외치며 강렬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트랙의 브릿지 파트로 보이는 안무는 댄스 퍼포먼스의 절정을 보여주듯 긴장감과 빠른 흐름을 ...

    한국경제TV | 2021.03.03 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