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4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제가 철거한 덕수궁 대한문 월대 복원한다

    ... 높임 마당인 월대(月臺)가 한 세기 만에 다시 만들어진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대한제국 황궁인 덕수궁 대한문 면모를 회복하기 위해 월대 재현 설계를 시작해 내년까지 축조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월대는 궁궐이나 묘단(廟壇)에 있는 주요 건축물에 설치하는 넓은 기단 형식의 대(臺)를 뜻한다. 국보인 종묘 정전(正殿)과 경복궁 근정전(勤政殿)에 월대가 남았다. 궁궐 정문 중에는 창덕궁 돈화문에 월대가 있고, 경복궁 광화문은 월대를 ...

    한국경제 | 2020.04.08 09:37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미운 마음 싹터도 지혜 모아 코로나 극복"

    ... 같다'고 받아쳤다면서 "선거에 나오면서 두 달 넘게 술 한 방울도 안 먹고 있다. 그래서 요새는 혹시 내가 술을 안 먹어서 경제가 어려운가 반성도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종로 삼청동과 재동 주변에 궁궐 등 문화재가 많고 관광객이 자주 찾아 주민의 재산권 행사와 생활에 여러 불편이 있다며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이런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또 송현동 부지에 숲공원과 문화시설을 만들겠다며, 이곳에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를 조성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4.07 11:04 | YONHAP

  • thumbnail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개편…"검색기능 강화"

    ... 지정 번호, 지정 연도, 지역을 설정해 문화재를 찾는다. 또 검색하고자 하는 단어가 문화재 지정 명칭뿐만 아니라 설명문에 있어도 노출되도록 했다. 문화재청 누리집 상단 메뉴에도 '문화재 검색' 기능을 추가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사진 자료를 고해상도로 교체하고, 콘텐츠를 확충해 나갈 방침이다. 국가문화유산포털에는 문화유산 검색 기능 외에도 궁궐·종묘, 조선왕릉, 기록유산, 유네스코 등재유산, 3D문화유산 등 풍부한 정보가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6 09:56 | YONHAP

  • thumbnail
    문 대통령 "강원 산불 이겨낸 정신으로 코로나19도 이겨낼 것"(종합)

    ... 산림청장으로부터 강원도 산림 복구계획에 대한 보고를 들은 뒤, 직접 모자와 장갑을 착용하고 산불 피해목을 활용해 만든 삽으로 금강송 7그루를 심었다. 문 대통령은 "금강송은 소나무 가운데에서도 가장 우수한 품종"이라며 "과거에 궁궐, 사찰 등을 금강송으로 지어서, 조선 시대에는 이 나무를 베면 무거운 처벌을 하는 금송령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구덩이를 파고 김 여사는 나무를 심고서 흙을 밟아 다지는 역할을 맡았고, 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에게 ...

    한국경제 | 2020.04.05 14:29 | YONHAP

  • thumbnail
    문화재청 "실내 관람시설 휴관, 별도 공지까지 연장"

    ... 시설은 국립고궁박물관, 덕수궁 중명전, 창경궁 대온실, 여주 세종대왕역사문화관, 대전 천연기념물센터, 아산 충무공이순신기념관, 금산 칠백의총·남원 만인의총 기념관, 목포·태안 해양유물전시관,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조선왕릉 내 문화관이다. 궁궐과 조선왕릉 실외 공간은 종전과 같이 정상적으로 개방한다. 문화재 안내 해설은 중단된 상태다. 서울 선릉과 정릉은 지난 4일부터 내부를 잇는 산책로를 폐쇄하고 외곽 산책로만 개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5 13:03 | YONHAP

  • thumbnail
    파주시, 고려 유적 '혜음원지' 사찰영역 학술고증연구

    공간 단계별 학술연구 통한 건축 변천사 규명 경기 파주시는 국가지정문화재 혜음원지(사적 제464호)의 사찰 영역에 대한 학술고증연구 용역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18년 1차 행궁(임시 궁궐) 영역에 이은 2차 학술고증연구로 올해 10월 22일까지 진행된다. 현존하는 고려 전기 사찰 터와의 비교·분석, 사찰 영역 내 주요 건물지 연구, 건축 세부 추론, 행궁 영역과의 비교를 통한 건축 특징 등을 규명할 예정이다. 올해 8월에는 ...

    한국경제 | 2020.04.02 11:35 | YONHAP

  • thumbnail
    창덕궁·덕수궁서 내일부터 전자검표 운영

    ... 관람권에 인쇄된 바코드와 QR코드를 스캐너에 대면 직원이 컴퓨터를 통해 결과를 확인하게 된다. 이전에는 직원이 관람권 일부를 찢은 뒤 관람객에게 돌려줬다. 궁능유적본부는 시범 운영 결과를 점검한 뒤 시스템 안정성을 높여 전체 궁궐과 조선왕릉에 적용할 방침이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전자검표는 비접촉 방식이어서 안전한 관람환경을 조성할 수 있고, 입장 속도도 더 빠르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다양한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3.31 09:24 | YONHAP

  • thumbnail
    '개성만월대 디지털기록관' 올해 완료…정부, 6억8천만원 지원

    '판문점 견학 통합관리' 이어 새해 두번째 남북협력기금 의결 정부가 고려시대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에서 발굴된 유물 자료를 '디지털 아카이브'로 구축하는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6억8천여만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제312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이하 교추협)를 서면으로 열어 '2020년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 디지털 기록관(아카이브) 구축사업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등 3건을 심의·의결했다고 통일부가 30일 밝혔다. 남북은 고려의 정궁(正宮)인 만월대에서 ...

    한국경제 | 2020.03.30 14:02 | YONHAP

  • thumbnail
    덕수궁 선원전 영역 일제 건물, 편의시설로 활용

    ... 모신 신성 공간이었다. 하지만 일제가 훼손한 뒤 조선저축은행 사택을 비롯해 미국 대사관저와 경기여고 등이 들어섰고, 2003년 선원전 터가 확인돼 2011년 미국과 토지 교환 형식으로 우리 정부에 돌아왔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정동 일대는 근대사 관련 볼거리가 많아져 관람객이 늘었으나, 주변 환경 때문에 편의시설을 마련하기 어려웠다"며 "관람객들이 전시실을 통해 일제강점기 궁궐 훼손 역사를 더 잘 이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30 11:52 | YONHAP

  • thumbnail
    "15세기 후반 한양 북부는 풍류·남부는 연회 공간"

    ... 씨는 학술지 '서울과 역사' 최신호에 게재한 논문에서 조선시대 문인 성현(1439∼1504)이 당대 풍속을 정리한 '용재총화'를 바탕으로 15세기 후반 '한양도성 문화지도' 제작을 시도했다. 김씨는 성현이 한성부 안에 거주하면서 궁궐과 도성 물정을 용재총화에 상세히 기록했지만, 이 문헌이 야담이나 잡록(雜錄)쯤으로 인식돼 연구가 미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용재총화에 실린 글 중 125편을 뽑아 의례·의식, 종교, 세시·놀이·유람, 지리, 물산·음식, 관청·건물, ...

    한국경제 | 2020.03.29 10: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