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0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희호 여사와 동반입장한 문재인 대통령…"오래 건강하시라"

    ... 박수 8번에 빠짐없이 동참하며 연설을 경청했다. 문 대통령이 축사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오자 이 여사는 문 대통령의 두 손을 꼭 잡고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정세균 국회의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헤드테이블에 함께한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백낙환 인제대 명예총장, 권노갑 국민의당 상임고문 등과도 반갑게 인사하며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을 축하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

    연합뉴스 | 2017.06.15 21:49

  • 국민의당, 박주선·문병호 공동비대위원장 카드 부상

    ...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동교동계 원로들이 정대철 상임고문을 비대위원장으로 추천하면서 불거진 당내 논란은 정 상임고문이 이날 고사 의사를 밝히면서 해소됐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오후 권노갑 상임고문을 만나 원로들이 반대하고 나섰던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에 대해 추진할 의사가 없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공동 비대위원장론에 대해 박 부의장 측이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어 김 원내대표 구상대로 이뤄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

    연합뉴스 | 2017.05.24 22:08

  • 정대철 "비대위원장 생각 전혀 없다…당에 헌신할 것"

    ... "저는 평생 민주화와 정치발전을 위해 정도를 걸어오며 한시도 자리에 연연한 적이 없다"며 "국민의당 상임고문으로서 당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는 변함없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비대위원장을 결정하는 중앙위원회 개최를 하루 앞둔 이날 오후 정대철·권노갑 상임고문과 만나 당 리더십 재건을 위한 원로들의 협조와 양해를 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clap@yna.co.kr

    연합뉴스 | 2017.05.24 18:45

  • 국민의당, 비대위 출범 앞두고 '연대론' 갈등 조짐

    ... 물론 통합에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정체성이 비슷한 정치 세력과의 연대로 제3당이 가진 교섭력을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창당 당시 더불어민주당에서 넘어온 당내 동교동계 인사들이 정면으로 반기를 들고 나섰다. 권노갑 상임고문과 정대철 상임고문, 김옥두·박양수·이훈평 전 의원 등은 지난 19일 가진 오찬 모임을 하고 최근 당내에서 불거지고 있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및 연대가 현실화된다면 집단탈당을 불사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

    연합뉴스 | 2017.05.21 09:18

  • thumbnail
    '위기의 국민의당' 새 원내대표에 호남 4선 김동철

    ... 문재인 정부에 협조할 것은 협조하면서도 효과적으로 견제해야 하는 막중한 역할을 맡게 됐다. 광주 광산 출생인 김 위원장은 광주 제일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한국산업은행에서 6년간 근무했다. 정치에 뜻을 둔 김 위원장은 권노갑 국민의당 상임고문의 보좌관으로 여의도 정치에 발을 들였다. 1996년 15대 총선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신 뒤 1997년 대선에서 당시 김대중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상황실 부실장을 거쳐 인수위원회 전문위원,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

    한국경제 | 2017.05.16 11:48 | 정충만

  • thumbnail
    광주 4선 김동철, 위기의 국민의당 원내사령탑으로

    ... 문재인 정부에 협조할 것은 협조하면서도 효과적으로 견제해야 하는 막중한 역할을 맡게 됐다. 광주 광산 출생인 김 위원장은 광주 제일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한국산업은행에서 6년간 근무했다. 정치에 뜻을 둔 김 위원장은 권노갑 국민의당 상임고문의 보좌관으로 여의도 정치에 발을 들였다. 1996년 15대 총선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신 뒤 1997년 대선에서 당시 김대중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상황실 부실장을 거쳐 인수위원회 전문위원,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

    연합뉴스 | 2017.05.16 11:40

  • thumbnail
    [한국 대통령의 리더십] 대탕평 외친 대통령들…2~3년 못 가 '측근·코드인사'로 실패 자초

    ... 탕평인사의 기조는 크게 후퇴했다. 이때부터 DJ는 청와대와 내각에 호남 출신 정치인과 관료의 활용을 늘렸다. 동교동계 가신들이 국정 운영의 주요 결정에 개입하고 당과 정부의 요직을 독점하자 2000년 말 집권당 내부에서 소장파 의원들이 권노갑 당시 최고위원의 사퇴를 공개 주장하는 이른바 ‘정풍운동’이 벌어지는 내홍까지 겪었다. 정권 말기엔 DJ의 세 아들이 모두 국정개입 의혹에 연루되면서 사법처리됐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6공의...

    한국경제 | 2017.05.07 17:38 | 이상열

  • 안철수, 문재인과 지지율 격차에 '비상'…'협치비전'으로 반전 모색

    ... 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한 호남지역 의원들이 호남 밑바닥을 훑으며 '안방 싸움'에 매진하고 있다. 주로 영남권과 수도권에서 유세를 해오던 손학규 상임공동선대위원장도 전날 전남지역에서 지원사격에 나섰다. 동교동계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도 야권의 '심장부'인 광주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당부했다. 안 후보 측은 이 같은 '총력전'을 통해 호남에서 확실히 우세를 점하는 신호를 보내주면 수도권과 영남권에서...

    연합뉴스 | 2017.04.27 15:35

  • 안철수 '국민선대위', 손학규·박지원 투톱체제로

    ... 교수, 문화미래준비위원회 위원장에 엄용훈 삼거리픽쳐스 대표·장기효 서울예대 음악학 부장 선임됐다. 평화로운한반도본부 본부장에는 최상용 전 주일대사, 이성출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이 공동으로 임명됐다. 상임고문단으로는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과 정균환·김옥두 고문이 포함됐다. 장병완 총괄본부장은 "선대위 구성 원칙은 신속·역동·유연성에 입각해 구성했다"면서 "일사불란한 지휘체계를 ...

    연합뉴스 | 2017.04.12 10:43

  • 안철수 "연대론 불살랐다"…손학규·박주선 "나만 옳다면 안돼"

    ... 선거관리위원장은 떨리는 목소리로 축사하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경선 룰 미팅에서 완전국민경선을 채택할 때까지만 해도 무탈하게 경선을 치러낼지 반신반의했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 밖 흥행을 거두자 자신감을 드러낸 것이다.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도 순회경선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합동연설회장을 찾았다. 정 고문은 "우리쪽 손학규 박주선 안철수, 저쪽의 문재인 안희정 이재명 때깔만 봐도 우리가 훨씬 낫다"고 추켜세웠다. 박지원 ...

    연합뉴스 | 2017.04.02 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