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8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없는 돈 빼앗는 보이스피싱'…경찰 대환대출형 수법 '주의보'

    ... 빌려 피해금을 마련하거나(60%), 2금융권 등에서 26건의 대출을 받아 피해금을 마련(30.7%)하는 등 기존 대출금 외에 피해금을 대출로 마련해 빼앗겨 이중고에 처했다. 광주 경찰은 ▲ 은행 앱을 설치하여 대출신청서 작성을 권유하거나 ▲ 전화 통화 중 '은행법 위반', '약관 위반', '은행 직원을 보낼 테니, 현금으로 갚으라' 등의 말이 나오면 100% 보이스피싱 범행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인 중에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 기존 대출금 잔액을 ...

    한국경제 | 2020.08.13 16:13 | YONHAP

  • thumbnail
    파업 불참한 직원 폭행…현대중공업 노조원 2명 벌금형

    ... 현대중공업 노조 조합원이었던 A씨와 B씨는 지난해 6월 3일 낮 12시 20분께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 본관에 있는 식당 출입구에서 C(25)씨를 만났다. A씨 등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C씨에게 파업에 동참할 것을 권유했고, C씨는 거부했다. 이에 격분한 A씨 등은 부채 형태의 물건으로 C씨 얼굴을 때리고, C씨 다리를 걸어 넘어뜨린 뒤 얼굴을 수차례 더 때렸다. C씨는 뇌진탕과 찰과상 등 약 2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었다. A씨와 B씨는 ...

    한국경제 | 2020.08.13 15:46 | YONHAP

  • thumbnail
    함제도 신부 "한국에 6개월만 있으려 했는데 60년 지나"(종합)

    ... 눈시울…"형제처럼 살았죠" 함 신부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이는 고(故) 장익 주교다. 둘은 1951년 미국의 메리놀 소신학교(고등학교)를 다닐 때 처음 만나 70년 우정을 이어왔다. 그가 한국을 첫 선교지로 택한 것도 장 주교의 권유에 따른 것이었다. 둘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도 관심이 많았다. 공통점이 많았던 사제이자 친구였던 셈이다. 지난 5일 노환으로 장 주교가 먼저 세상을 떠나면서 더는 볼 수 없지만, 가슴 속에는 친구와 함께했던 70년이 고스란히 ...

    한국경제 | 2020.08.12 19:19 | YONHAP

  • thumbnail
    "한국인은 서로 관심 갖고 뭉치면 못할 일 없죠"

    ... 메리놀회 한국지부장으로서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하기 위해 애썼던 이야기 등이 이어진다. 1933년생인 함 신부는 메리놀소신학교(고교)와 메리놀신학대를 졸업했다. 소신학교 때인 1951년 만난 ‘평생 친구’ 장 주교의 권유로 한국을 1지망 선교지로 택했다. 장 주교가 선종한 뒤 장례미사 때 많이 울었다고 했다. “소신학교 때 장 주교가 제 옆자리에 앉게 돼 친해졌어요. 제 생일이 석 달 빨라서 ‘형님’이라고 불러보라고 ...

    한국경제 | 2020.08.12 17:23 | 서화동

  • thumbnail
    함제도 신부 "한국에 6개월만 있으려고 했는데 60년 지났네요"

    ... 눈시울…"형제처럼 살았죠" 함 신부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이는 고(故) 장익 주교다. 둘은 1951년 미국의 메리놀 소신학교(고등학교)를 다닐 때 처음 만나 70년 우정을 이어왔다. 그가 한국을 첫 선교지로 택한 것도 장 주교의 권유에 따른 것이었다. 둘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도 관심이 많았다. 공통점이 많았던 사제이자 친구였던 셈이다. 지난 5일 노환으로 장 주교가 먼저 세상을 떠나면서 더는 볼 수 없지만, 가슴 속에는 친구와 함께했던 70년이 고스란히 ...

    한국경제 | 2020.08.12 17:19 | YONHAP

  • thumbnail
    한국 파견 60주년…함제도 신부 회고록 '선교사의 여행'

    '절친' 故장익 주교 권유로 1960년 한국행…청주교구 사목 30년·대북 지원 30년 북한 방문만 60여차례…"한국에서 보낸 60년은 '은총'" 올해로 한국 파견 60주년을 맞은 푸른 눈의 선교사 함제도(87·미국명 제라드 해먼드) 신부가 자신의 생애를 풀어놨다. '남북한을 사랑한 메리놀회 함제도 신부 이야기'라는 부제가 붙은 그의 회고록 '선교사의 여행(가톨릭동북아평화연구소)'은 신부가 되고서 60년간 남북한을 사랑하는 사제이자 선교사로 걸어온 ...

    한국경제 | 2020.08.12 15:34 | YONHAP

  • thumbnail
    8월말 제27회 코엑스 호주유학박람회 개최, 호주대학교 장학금 신청 기회 제공

    ... 호주어학연수기관(영어학교) 및 호주 대학교 관계자가 참석하여 호주워킹홀리데이비자를 위한 호주생활과 호주업체 취업방법, 호주어학연수를 위한 사립/대학부설 어학연수, 호주대학교 학사 또는 석사 입학을 위한 정규유학, 호주이민이 가능한 영주권유학, 최근 가장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호주요리유학과 호텔리어가 될 수 있는 호주호텔유학 등에 대한 정보까지 공유 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8대 명문 호주대학교인 시드니대학교 USFP, 호주 1위 ANU 호주국립대학교, 경상계열 ...

    한국경제 | 2020.08.12 10:31

  • thumbnail
    코로나19 여파 항공·여행 관련 제주 소비자 불만 급증

    ... 20대(12건)에서 많이 나왔다. 판매 방법별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특수판매(46.0%)가 일반판매(45.9%)보다 많았다. 특수판매 유형으로는 전자상거래(64.1%)가 가장 많았다. 이어 방문판매(10.2%), 전화권유판매(9.9%), 통신판매(7.3%), TV홈쇼핑(6.8%) 순으로 나타났다. 특수판매는 작년 상반기보다 3.6% 증가했다. 특히 전화권유판매(24.4%), TV홈쇼핑(14.3%), 전자상거래(11.9%) 등 비대면 판매방식이 ...

    한국경제 | 2020.08.12 10:24 | YONHAP

  • thumbnail
    "집처럼 금도 양도세 내나요?"…'황금개미' 입문기

    ... 있다. 지난 7일 기자는 서울 시내에 위치한 시중은행을 방문해 금 관련 상품 상담을 진행했다. 해당 은행 영업점에선 실물 골드바와 골드뱅킹, 골드바 신탁상품을 주로 취급하고 있었다. 특히 골드바보다는 골드뱅킹이나 신탁상품 가입을 권유하는 분위기였다. 담당 직원은 "최근 금 투자를 위해 은행에 방문한 고객들 중 대부분은 골드바 신탁상품에 가입했다"며 "실물 금을 구입해 가져간 고객은 매우 드물다"고 말했다. 실제로 골드바 ...

    한국경제 | 2020.08.12 09:27 | 채선희/전명석

  • thumbnail
    '트랜스젠더' 변희수 前하사, 전역처분 취소 행정소송

    ... 해당돼 군 복무가 불가능하다는 이유였다. 공대위는 이 같은 조처가 개인의 성적 정체성을 선택하고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게 공대위 주장이다. 공대위는 △국군 수도병원에서 변희수 전 하사에게 수술을 권유한 점 △치료 개념으로 수술했기 때문에 신체장애로 해석하면 안 되는 점 △수술 이후 우수한 성적으로 임무를 수행해온 점 등을 근거로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변희수 전 하사는 "육군 인사 소청위 결과는 ...

    한국경제 | 2020.08.11 14:07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