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아쉬움은 남지만'…황의조, 한국 선수 역대 최다골 기록

    ... 터트려 역대 한국 선수 올림픽 최다 득점 1위의 기록을 썼다. 1948년 런던 대회부터 2016 리우 대회까지 한국 선수의 올림픽 최다 득점 기록은 3골이다. 이천수(2000·2004), 박주영(2008·2012) 류승우, 권창훈, 석현준(이상 2016)이 나란히 3골씩을 올려 득점 공동 1위를 기록 중이었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는 25일 루마니아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2골, 28일 온두라스와 3차전에서 1골을 터트린 이강인과 온두라스전에서 해트트릭을 ...

    한국경제 | 2021.07.31 23:1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한국 축구, 멕시코에 3-6 완패… 두 대회 연속 8강서 탈락(종합)

    ... 미드필더로 김동현(강원)과 김진규(부산)가 호흡을 맞췄다. 포백라인은 강윤성(제주), 박지수(김천), 정태욱(대구), 설영우(울산)가 나선 가운데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지켰다. 조별리그 3차전에서 득점포를 쐈던 이강인(발렌시아)을 비롯해 권창훈(수원)과 원두재(울산)는 벤치에서 대기했다. 전반 초반 프리킥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한국은 전반 12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왼쪽 측면에서 알렉시스 베가가 투입한 크로스를 골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루이스 로모가 머리로 떨어뜨리자 ...

    한국경제 | 2021.07.31 22:09 | YONHAP

  • thumbnail
    [속보] 김학범호, 멕시코에 6골 헌납하면서 8강전 탈락

    ... 한국은 만회 골을 기록하기 위해 분전했지만, 멕시코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의 연이은 선방으로 인해 득점 기회를 놓쳤다. 전반 추가시간 이동경의 왼발 프리킥이 오초아의 손끝에 맞고 득점에 실패했다. 한국은 후반전에 중앙 미드필더 권창훈, 엄원상, 원두재를 투입했다. 선수 교체의 효과는 곧바로 나타났다. 후반 6분만에 이동경이 김진야의 패스를 받아 만회골을 터트리며 2-3으로 추격했다. 하지만 한국은 곧바로 3분 뒤 또 한 골을 내주며 2-4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

    한국경제 | 2021.07.31 21:54 | 김정호

  • thumbnail
    -올림픽- 이동경 득점포에도…김학범호, 멕시코에 전반전 1-3 끌려가

    ... 미드필더로 김동현(강원)과 김진규(부산)가 호흡을 맞췄다. 포백라인은 강윤성(제주), 박지수(김천), 정태욱(대구), 설영우(울산)가 나선 가운데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지켰다. 조별리그 3차전에서 득점포를 쐈던 이강인(발렌시아)을 비롯해 권창훈(수원)과 원두재(울산)는 벤치에서 대기했다. 한국은 전반전 킥오프 직후 잇달아 상대 진영에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지만 수비벽에 막혀 득점 기회로 이어지지 않았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한국은 전반 12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왼쪽 ...

    한국경제 | 2021.07.31 20:48 | YONHAP

  • thumbnail
    4강 진출 달린 멕시코전…김학범호, 선봉장에 황의조

    ... 포메이션으로 나선다. 선봉장은 역시 황의조다. 앞서 열린 조별리그 B조 온두라스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했던 황의조는 이날도 최전방 공격수로 이름을 올렸다. 최근 2경기에서 3골을 넣은 이강인(발렌시아)은 벤치에서 시작하며, 와일드카드인 권창훈(수원)도 선발에서 빠졌다. 2선에는 이동준, 이동경, 김진야가 이름을 올렸다. 김진야는 온두라스전과 마찬가지로 날개 공격수로 전진 배치됐다. 더블 볼란치에는 김진규와 김동현이 배치됐고, 포백은 온두라스전과 똑같은 설영우, 박지수, ...

    한국경제 | 2021.07.31 19:01 | 이송렬

  • thumbnail
    -올림픽- '황의조 3골' 김학범호, 온두라스 6-0 대파…멕시코와 8강 격돌(종합2보)

    ...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A조 2위 멕시코와 8강전을 치러 준결승 진출 팀을 가린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한국은 올림픽에서 멕시코와 4차례 만나 2승 2무를 기록 중이다. 가장 최근에는 2016 리우 대회 조별리그에서 권창훈의 골로 1-0 승리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를 패배로 시작했지만 점점 공격력이 진화하는 김학범호의 무서운 상승세가 빛난 경기였다. 한국은 온두라스를 맞아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김진야(서울)와 이동준(울산)을 ...

    한국경제 | 2021.07.28 22:30 | YONHAP

  • thumbnail
    황의조 '해트트릭' 김학범號 8강 쐈다

    ... 동메달을 땄던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올림픽 3연속 8강에 진출하는 기록도 세웠다. 이날 경기는 내용과 결과 모두 흠잡을 곳이 없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나섰고 2선에는 이동준(24), 권창훈(27), 김진야(23)가 자리잡았다. 더블 볼란치에는 김진규(24)와 원두재(24)가, 포백은 두 번째 경기였던 루마니아전과 마찬가지로 설영우(23), 박지수(27), 정태욱(24), 강윤성(24)이 배치됐다. 골대는 송범근(24)이 ...

    한국경제 | 2021.07.28 21:37 | 조수영

  • thumbnail
    [올림픽] '8강행' 김학범 감독 "이제부터 시작…우리 스타일로 경기할 것"

    ... 하면서 단합되고 좋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건 좋은 현상이다. 조 1위로 올라갔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다. 토너먼트 녹다운이기 때문에 저희 팀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또다시 준비하겠다. -- 오늘 와일드카드 3명(황의조·권창훈·박지수)이 모두 선발 출전했다. 선수들 활약은 어떻게 평가하는지. ▲ 와일드카드로 들어온 선수들은 믿음을 가지고 있다. (다른) 선수들을 잘 끌어가는 부분도 만족한다. 선수들이 점점 좋아지는 모습이 보이고 후배들과도 조화를 ...

    한국경제 | 2021.07.28 20:14 | YONHAP

  • thumbnail
    한국 축구, 온두라스에 6-0으로 대승하며 8강 진출

    ... 동메달을 땄던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올림픽 3연속 8강에 진출하는 기록도 세웠다. 이날 경기는 내용과 결과 모두 흠잡을 곳이 없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나섰고 2선에는 이동준(24), 권창훈(27), 김진야(23)가 자리잡았다. 더블 볼란치에는 김진규(부산)와 원두재가, 포백은 2차전 루마니아전 같이 설영우(23), 박지수(27), 정태욱(24), 강윤성(24)이 배치됐다. 골키퍼는 송범근(24)이 나섰다. 무승부만 해도 8강에 ...

    한국경제 | 2021.07.28 19:59 | 조수영

  • thumbnail
    [올림픽] 'PK 3개+퇴장' 온두라스 자멸에 김학범호 '8강 앞으로'

    ... 문전으로 쇄도하며 받는 과정에서 전반 교체 투입된 멜렌데스의 백태클이 가해졌고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후 페널티킥을 찍었다. 다시 키커로 나선 황의조가 차분히 차넣어 해트트릭을 완성하고 리드를 4-0으로 벌렸다. 후반 7분의 일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승리를 확신하고는 황의조, 강윤성(제주), 원두재, 권창훈(수원) 등을 차례로 불러들였고 이 사이 김진야, 교체로 들어간 이강인(발렌시아)까지 골 맛을 보면서 8강행을 자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8 19: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