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벼랑 끝' 한국, 멕시코와 '운명의 2차전'서 격돌

    ... 신태용호의 플랜A 공격조합인 손흥민(토트넘)-황희찬(잘츠부르크)이 멕시코의 골문을 열 공격 쌍두마차로 나선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2016년 리우 올림픽 때 신태용 감독의 지휘 아래 멕시코와 3차전에 선발 출장해 풀타임으로 활약했고, 권창훈(디종)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올랐던 기분 좋은 경험이 있다. '손-황 듀오'는 당시 맞대결 때 후반 추가시간 퇴장당했던 멕시코의 신성 이르빙 로사노(에인트호번)와 2년 만에 리턴매치를 벌인다. ...

    한국경제 | 2018.06.23 06:31 | YONHAP

  • thumbnail
    손흥민·황희찬 '로사노 퇴장' 리우 승리 재현할까?

    ... 올림픽팀에는 현재 월드컵 대표팀의 떠오르는 골잡이 이르빙 로사노(에인트호번)와 수비수 카를로스 살세도(프랑크푸르트) 등이 있었다. 한국은 그해 8월 10일 디펜딩 챔피언인 멕시코를 만나 힘겨운 승부가 예상됐지만 후반 32분에 터진 권창훈(디종)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기고 2승 1무,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을 딴 멕시코에는 '굴욕'과도 같은 패배였다. 당시 손흥민과 황희찬, 장현수는 물론 현재 월드컵 대표팀 ...

    한국경제 | 2018.06.22 06:52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역대 최악 줄부상' 신태용호, 남은 경기에도 악영향

    박주호, 오른쪽 허벅지 근육 파열로 남은 경기 출전 불가능 김민재·염기훈·이근호·권창훈·김진수 이어 부상에 발목 역대 월드컵에 나선 한국 축구대표팀 가운데 신태용호만큼 부상 선수들이 많이 나온 사례는 없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던 축구대표팀은 소집명단 발표 전 2명의 주축 선수를 부상으로 잃었고, 소집명단 발표 후 3명, 월드컵에 출전한 후 1명 등 총 6명이 전력에서 이탈했다. ...

    한국경제 | 2018.06.20 07:39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태극전사 '건강 파수꾼' 팀 주치의 이성주 박사

    ... 시달렸다. 붙박이 중앙수비수였던 김민재(전북)가 K리그 경기 중 정강이뼈 골절로 소집명단에 들지 못했고, 베테랑 미드필더 염기훈(수원)도 갈비뼈가 부러져 신태용호 승선에 실패했다. 소집명단 28명이 발표된 후에도 이근호(강원)와 권창훈(디종)이 대표팀 합류 직전 부상 악재를 만나 최종 엔트리에 들지 못했다. 재활 중에 대표팀에 소집된 김진수(전북) 역시 최종 탈락자 3명에 포함됐다. 지난 3일 오스트리아 전지훈련을 시작하고도 사소한 부상이 이어졌다. 왼쪽 수비수 ...

    한국경제 | 2018.06.16 06:45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이승우, 본선 데뷔 초읽기… 출전하면 최연소 4위 기록

    ... 포함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던 이승우가 당당히 월드컵에 나설 베스트 11에 포함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승우는 쟁쟁한 선배들과 경쟁 관문을 통과했다. 소집 대상 선수 28명 가운데 베테랑 공격수 이근호(강원), 미드필더 권창훈(디종)이 부상으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어 26명 가운데 3명의 탈락자를 추리는 과정에서 이승우는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과 김진수(전북), 권경원(톈진)을 제치고 최종 엔트리 23명에 이름을 올렸다. A매치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

    한국경제 | 2018.06.14 06:49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신태용호 '부상 경계령'… 이용 출전 가능에 안도

    ... K리그 경기 중 정강이뼈가 부러져 소집 명단에 들지 못했고, 베테랑 미드필더 염기훈(수원)도 갈비뼈 골절로 신태용호에 승선하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핵심 공격수 이근호(강원)에 이어 신태용호 '전술의 핵'으로 꼽혔던 권창훈(디종)이 부상에 발목을 잡혀 23명의 최종 엔트리에서 빠졌다. 왼쪽 풀백 김진수(전북) 역시 부상 후유증을 극복하지 못하고 최종 명단에서 제외됐다. 대표팀은 지난 3일 오스트리아 전지훈련을 시작하고도 부상 우려에 시달렸다. 왼쪽 ...

    한국경제 | 2018.06.12 15:05 | YONHAP

  • thumbnail
    [가자! 러시아 월드컵] 손흥민·황희찬 '찰떡 호흡' 기대… 스무 살 이승우에 '큰 일' 맡긴다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현 상황은 가히 ‘최악’이라고 할 수 있다. 공수의 핵심으로 꼽히던 권창훈(디종)과 김민재, 김진수(이상 전북 현대)가 월드컵을 앞두고 부상으로 낙마했다. 그럼에도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전지훈련 캠프인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인근 레오강으로 떠나기 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월드컵에서) 16강 이상 가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16강에 반드시 ...

    한국경제 | 2018.06.06 14:45 | 조희찬

  • thumbnail
    '경쟁은 나의 힘' 생존경쟁 통해 성장하는 신태용호 수비진

    ... 발전" 김영권 "선의의 경쟁 덕분에 경기장서 좋은 모습 나올 것"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축구 대표팀에서 가장 내부 경쟁이 치열한 포지션은 수비수다. 역시 내부 경쟁이 불가피했던 미드필더의 경우 권창훈(디종)과 이근호(강원)의 부상 낙마로 인해 자연스럽게 남은 선수들의 기회가 커진 데 반해 수비수 경쟁은 여전히 치열하다. 김진수, 김민재(이상 전북)의 부상 탓에 의도치 않게 만들어진 경쟁 구도지만 러시아 월드컵이라는 꿈의 무대를 앞두고 ...

    한국경제 | 2018.05.30 06:53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온두라스와 '월드컵 모의고사' 치를 대구에 입성

    ... 호소한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발목을 삔 장현수(FC도쿄), 무릎 부상으로 재활 중인 김진수, 피로 누적을 호소한 이재성(이상 전북) 등 4명이 불참했다 종전 대표팀 주축이었던 김민재(전북)와 염기훈(수원), 이근호(강원), 권창훈(디종)이 부상으로 소집대상에서 빠진 데 이어 추가 전력 이탈도 예상되는 상황이다. 특히 이번 시즌을 끝내고 귀국한 해외파와 시즌 중 대표팀에 합류한 국내 K리거 모두 피로가 많이 쌓여 있는 상태다. 이 때문에 신태용 감독에겐 대표팀 ...

    한국경제 | 2018.05.26 17:49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파주훈련 종료… 평가전 결전지 대구로 출발

    ... 15분보다 15분 많은 30분간 훈련을 공개하겠다"며 웃기도 했다. 손흥민(토트넘) 등 주요선수들은 동료 선수들과 장난을 치며 분위기를 띄웠다. 파주 훈련 초반 속출한 부상자 탓에 대표팀 분위기는 무겁게 가라앉았다. 권창훈(디종), 김민재(전북), 염기훈(수원), 이근호(강원) 등 핵심 선수들이 줄줄이 부상 이탈해 기존 4-4-2 전술로는 팀을 운용하기가 힘들었다. 21일 소집한 대표팀은 단 6일 동안 새로운 전술을 만들어내야 했다. 대표팀 선수들은 ...

    한국경제 | 2018.05.26 14: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