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축구, 월드컵 10회 연속 본선행 시동…투르크멘에 2-0 승리(종합)

    ... 상황을 맞기도 했다. 후반 11문 무라트 야쉬예프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날린 오른발슛은 골대 위로 날아갔고, 후반 14분에는 아르슬란 아마노프의 왼발슛이 다행히 김승규 정면으로 향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21분 나상호를 빼고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후반 37분에는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처음 대표팀에 부름을 받은 공격수 김신욱(상하이 선화)이 황의조와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러고는 곧바로 추가골이 터졌다. 선수 ...

    한국경제 | 2019.09.11 01:01 | YONHAP

  • thumbnail
    장사 씨름 대회에 손흥민 축포까지…스포츠로 풍성한 한가위

    ... ▲해외축구= 보르도-메스(3시·황의조 홈) 카디스-지로나(3시30분·백승호 원정) 바르셀로나-발렌시아(4시·이강인 원정) 보훔-드레스덴(20시30분·이청용 홈) 낭트-랭스(22시·석현준 원정) 호펜하임-프라이부르크(22시30분·권창훈 정우영 원정) ▲미국프로야구= 다저스-메츠(8시10분·시티필드) 텍사스-오클랜드(9시5분·글로브라이프파크) 탬파베이-에인절스(10시7분·에인절스타디움) ▲골프= PGA 투어 밀리터리 트리뷰트(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

    한국경제 | 2019.09.09 09:12 | YONHAP

  • thumbnail
    제2의 김두현·설기현은 바로 나!…투르크멘전 멀티골 기대감

    ... 펼쳐 2-0 승리를 거두면서 분위기가 좋다. 월드컵 2차예선 첫 경기를 원정으로 치러야 하는 벤투호로서는 방심은 금물이다. 벤투 감독 역시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위해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황의조(보르도)와 이재성(홀슈타인 킬), 권창훈(프라이부르크),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주요 유럽파 선수를 모두 호출했고, 196㎝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상하이 선화)까지 발탁하며 필승을 대비했다. 조지아 평가전에서 플랜B인 스리백 전술을 점검했던 벤투 감독은 투르크메니스탄전에는 ...

    한국경제 | 2019.09.08 13:23 | YONHAP

  • thumbnail
    벤투호, 투르크메니스탄전 대비 '김신욱 활용법' 맹훈련

    ... 벤투 감독의 지휘 아래 공격 패턴 훈련을 소화했다. 조지아전 출전 시간이 많았던 손흥민(토트넘), 김영권(감바 오사카), 정우영(알사드), 권경원(전북), 이정협(부산), 김진수(전북), 황의조(보르도), 박지수(광저우 헝다), 권창훈(프라이부르크),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김민재(베이징 궈안), 황희찬(잘츠부르크), 백승호(다름슈타트), 이강인(발렌시아)은 숙소에 남아 회복훈련을 했다. 벤투 감독은 좌우 풀백, 좌우 날개, 중앙 미드필더 자리에 선수들을 포진시켰고, 최전방에는 ...

    한국경제 | 2019.09.06 18:52 | YONHAP

  • thumbnail
    벤투호의 조지아전 무승부 교훈…'전술 수행의 일관성'

    ... 미드필더는 중앙 수비를 커버해 포백의 효과를 낼 수 있다. 이번 조지아전에 가동한 스리백 전술은 언제든 4-4-2 전술로 변형될 수 있는 조합이다. 오른쪽 윙백인 황희찬이 공격 때에는 날개 역할을 하고,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이 왼쪽 날개로 이동하면 자연스럽게 4-4-2 전술이 된다. 벤투 감독은 지난 사우디아라비아 평가전과 마찬가지로 황희찬에게 수비 가담을 강력하게 주문하지 않았다. 조지아의 객관적인 전력을 볼 때 파이브백을 구성하지 ...

    한국경제 | 2019.09.06 13:08 | YONHAP

  • thumbnail
    A매치 데뷔 이강인 "행복했어요…프리킥 양보한 형들께 감사"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 참가하느라 대표팀의 6월 A매치에는 소집되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9월 원정 A매치 2연전에 이강인을 재호출했고, 조지아전에서 이강인에게 데뷔전 기회를 줬다. 권창훈(프라이부르크)과 함께 공격형 미드필더로 2선에서 공격과 볼배급의 역할을 맡은 이강인은 전반 11분 상대 진영으로 쇄도하는 손흥민(토트넘)을 향해 빠르고 정확한 패스를 연결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강인은 또 전반 19분에는 왼쪽 ...

    한국경제 | 2019.09.06 05:30 | YONHAP

  • thumbnail
    '캡틴' 손흥민의 쓴소리 "대표팀은 놀러 오는 곳이 아냐!"

    ...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조지아 평가전에서 '플랜 B'인 3-5-2 전술로 나섰지만, 조직력이 살아나지 못하고 패스 실수가 이어지면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4위인 조지아에 번번이 역습을 내주고 끌려다녔다. 선제골도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이 볼을 빼앗긴 실수에서 나왔고, 경기 막판에도 집중력 부족으로 동점 골을 내주면서 황의조(보르도)의 멀티 골이 무위로 돌아갔다. 후반 2분 황의조의 동점 골을 도운 손흥민은 "대한민국 대표팀이 세계에서 실력이 떨어지는 ...

    한국경제 | 2019.09.06 05:30 | YONHAP

  • thumbnail
    '황의조 멀티골' 벤투호, 조지아와 공방 끝에 2-2 무승부(종합)

    ... 투르크메니스탄의 아시가바트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1차전을 벌인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토트넘)과 이정협(부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3-5-2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또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발렌시아)이 권창훈(프라이부르크)과 나란히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3월 A매치 때 소집되고도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이강인은 만 18세 198일에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백승호(다름슈타트)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고, 김진수(전북)와 ...

    한국경제 | 2019.09.06 00:48 | YONHAP

  • thumbnail
    아쉬움 가득한 벤투호의 3번째 스리백…'전반전 슈팅 1개'

    ... 스리백 전술을 가동했다. 벤투호가 스리백 카드를 꺼낸 것은 지난해 12월 31일 사우디아라비아 평가전과 올해 6월 7일 호주 평가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손흥민(토트넘)과 이정협(부산)이 투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가운데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이강인(발렌시아)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았고, 백승호(다름슈타트)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했다. 이강인은 지난 3월 대표팀 발탁 이후 A매치 데뷔전이었다. 좌우 윙백은 김진수(전북)와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배치됐고, ...

    한국경제 | 2019.09.06 00:33 | YONHAP

  • thumbnail
    '황의조 멀티골 폭발' 벤투호, 조지아와 평가전서 2-2 무승부

    ... 투르크메니스탄의 아시가바트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1차전을 벌인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토트넘)과 이정협(부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3-5-2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또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발렌시아)이 권창훈(프라이부르크)과 나란히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3월 A매치 때 소집되고도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이강인은 만 18세 198일에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백승호(다름슈타트)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고, 김진수(전북)와 ...

    한국경제 | 2019.09.06 00: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