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1,3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서원·김탁훈·서명덕…美 SVA 출신, 문화산업계서 맹활약

    ... 동문회를 이끌었던 박서원 대표는 이날 김탁훈 교수에게 동문회장 자리를 물려줬다. SVA에 입학하기 전까지 대학 자퇴, 전공 변경을 거듭했던 박 대표는 “훌륭한 동문이 동료이자 라이벌”이라고 말했다. 그는 졸업 후 동문과 미국에서 빅앤트인터내셔널이라는 광고대행사를 차렸고, 이곳에서 동문과 제작한 반전 캠페인광고 ‘뿌린 대로 거두리라’로 뉴욕광고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1.11 17:56 | 구은서

  • thumbnail
    F1 카레이서 신화 타미힐피거와 만나다

    ... 해밀턴의 도전정신과 과감함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그는 F1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선수로 꼽힌다. 최다 폴 포지션(결승전 출발선에서 가장 유리한 자리를 차지하는 것으로, 예선전에서 1위를 해야 함) 기록도 갖고 있다. 그가 참가한 모든 그랑프리에서 매 시즌 최소 한 번 이상은 우승을 차지한 선수로도 유명하다. 또 해밀턴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F1의 비하인드 스토리나 자신의 사생활을 공유하며 1700만 명 이상의 팬과 소통하는 대표적인 인플루언서이기도 ...

    한국경제 | 2018.11.11 16:32 | 민지혜

  • thumbnail
    영화 속 주인공 꿈꾸며 도전한 드리프트, 이론은 완벽한데…차야, 넌 왜 빙글빙글 도니

    ... 상태로 들어간다. 하지만 차가 도는 게 무서워 오버스티어를 내지 못하면 드리프트는 시작조차 할 수 없다. 일단 차를 미끄러뜨리는 것이 드리프트의 시작이기 때문이다. “내 엉덩이가 드리프트 센서” 1970년대 F1 그랑프리를 배경으로 한 영화 ‘러시’에서 챔피언 니키 라우다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내 엉덩이가 센서다.” 그의 말은 사실이었다. 차가 미끄러지기 시작하는 순간은 어떤 감각 기관보다 엉덩이가 ...

    한국경제 | 2018.11.09 18:31 | 이우상

  • thumbnail
    [취재수첩] 佛 흑마늘 열풍과 한식 세계화

    ... 지난 23일 세계 3대 식품박람회의 하나인 프랑스 파리식품박람회(SIAL)에서 만난 한 바이어의 얘기다. 올해는 15만여 명의 바이어와 194개국 7000여 개 식품업체가 참가했다. 혁신 식품 15개를 꼽는 ‘SIAL 그랑프리’에는 흑마늘잼 등 흑마늘 식품이 2개 포함됐다. 우리에게 익숙한 흑마늘로 스페인과 프랑스 회사가 상을 받았다. 올해는 아시아 식품에 대한 관심이 컸다. 발효와 숙성에 대한 질문도 쏟아졌다. 한국관도 성과를 냈다....

    한국경제 | 2018.10.31 18:55 | 김보라

  • thumbnail
    글로벌 식품업계 '식물성 고기'에 꽂혔다

    ... 떠올랐다. 올해 박람회의 화두는 △대체 단백질 △발효와 숙성 식품 △발상을 바꾼 친환경 먹거리 등으로 요약된다. 이번 박람회에는 7000여 개 업체가 참가했다. 심사위원 21명이 참여해 15개 제품에 주는 ‘혁신상 그랑프리’에서 김치잼을 출품한 미와미가 한국 식품 최초로 상을 받았다. 김치를 갈아 만든 잼을 빵이나 치즈 위에 발라 외국인들도 쉽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자비에르 테를레 SIAL네트워크 혁신담당은 “천연의 ...

    한국경제 | 2018.10.25 18:08 | 김보라

  • thumbnail
    국내 모터스포츠서 13년 만에 여성 챔피언 탄생…지젤 킴, 엑스타 슈퍼챌린지 우승

    ... 78점을 얻어 2위 박영일(75점)을 3점차로 따돌리고 트로피를 가져갔다. 이로써 지젤 킴은 2014년 슈퍼챌린지가 시작한 이래 여성 드라이버는 처음으로 시즌 챔피언 자리를 차지했다. 또 그는 1995년 한국모터챔피언십 시리즈 MBC그랑프리 현대전에서 챔피언 김주현, BAT GT 챔피언십 시리즈 포뮬러 1800 B 클래스 챔피언 강윤수에 이어 국내 모터스포츠 역대 세 번째 ‘여제’로 등극했다. 지젤 킴은 “5번의 경기 동안 우승 기록이 한 ...

    한국경제 | 2018.10.15 17:46 | 조희찬

  • thumbnail
    한경필 사운드, 드보르작으로 가을밤 수놓다

    ... 맞은 한경필하모닉은 더욱 성숙한 해석과 기교를 드러내 보였다. 이어진 무대는 이탈리아 라스칼라, 영국 코벤트가든, 미국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등 세계 3대 오페라 극장에서 한국인 최초로 주역으로 섰던 테너 김우경과 마리아 칼라스 그랑프리 국제 콩쿠르 1위에 빛나는 소프라노 서선영이 만든 가을밤 서정시의 향연이었다. 김우경은 비제 오페라 ‘카르멘’ 중 ‘꽃노래’와 레하르 오페레타 ‘미소의 나라’ ...

    한국경제 | 2018.10.12 20:17 | 은정진

  • thumbnail
    '신세계로부터' '달의 노래'…드보르작의 감동이 온다

    ... 극장에서 주역으로 무대에 선 한국인 최초의 테너로 유명하다. 서선영은 드보르작 오페라 ‘루살카’ 중 ‘달의 노래’를 부른다. 서선영 역시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 1위, 마리아 칼라스 그랑프리 국제 콩쿠르 1위를 차지한 이후 스위스 바젤극장에서 오페라 ‘루살카’의 루살카 역으로 유럽 무대에 데뷔했다. 두 사람은 푸치니 ‘라 보엠’ 중 창문으로 흘러들어오는 달빛을 보며 부르는 ...

    한국경제 | 2018.10.04 17:19 | 은정진

  • thumbnail
    [박영실칼럼] 2018 아시안게임의 월드클래스 매너챔피언들

    ... 최선을 다하지 않은 선수가 어디 있겠냐. 만족하는 경기였다"는 소감을 밝혀 더 큰 화제를 모았었다. 매너와 내공이 느껴지는 매너챔피언들의 인터뷰 "올림픽 1등이 목표이지만 아직 선발전을 치르지 않았고 정해진 것은 없다"며 "월드그랑프리부터 한 단계씩 올라갈 것이고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부담감은 훈련량으로 이겨내 보겠다"고 말했다. 인터뷰에서도 매너와 내공이 느껴진다. 매너(manner)는 'Manuarius' 라는 라틴어 에서 유래가 되었다. 매너의 기본은 상대방에 ...

    글방 | 2018.09.04 18:00

  • thumbnail
    김태희, 비에스컴퍼니와 전속 계약…결혼·출산 후 복귀 '신호탄'

    ... 살다’, ‘마이 프린세스’, ‘아이리스’,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 ‘구미호 외전’, ‘천국의 계단’ 등과 영화 ‘그랑프리’, ‘싸움’, ‘중천’ 등 장르와 캐릭터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을 활동을 이어오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대체 불가능한 무결점 미모에 지성을 겸비한 그녀의 등장은 그야말로 ...

    HEI | 2018.08.13 15:02 | 김예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