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3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역시 우리가 기댈 곳은 기업가정신 유료

    ...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원화도 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잠재성장률도 바닥권이어서 경제의 급반전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일시적 뒷걸음이라면 감내할 수 있겠지만, 생산과 소득이 언제 정상화될지는 기약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리스는 2008년에 3만달러를 돌파했지만 이듬해 2만달러대로 떨어진 뒤 지금까지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스페인은 2007년 3만달러를 넘었다가 2012년에 2만달러로 추락한 뒤 6년 뒤에야 다시 3만달러를 회복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재정이 ...

    모바일한경 | 2020.06.02 17:56 | 조일훈

  • thumbnail
    그리스 "외국인 관광객 입국 허용"

    그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허용한다. AP통신은 2일 “그리스 정부가 이달 15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29개국 관광객에 한해 2주간 격리조치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격리조치 없이 한국인 입국을 허용한 유럽 국가는 그리스가 최초다. 그리스 정부가 한국인의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지만 당분간 관광 목적으로 가는 건 힘들다. 걸림돌이 많아서다. ...

    한국경제 | 2020.06.02 17:43 | 이선우

  • thumbnail
    역성장에 환율까지 올라…올해 '소득 3만弗' 밑돌 수도

    ... 코로나19 전개 상황과 미·중 갈등 수위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급등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밑돌 경우 다시 회복하는 데 적잖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진단도 나온다. 그리스는 2008년 3만달러를 돌파했지만 이듬해 2만달러대로 떨어져 지금까지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스페인은 2007년 3만달러를 넘었다가 남유럽 재정위기를 겪던 2012년 2만달러로 추락한 이후 2018년에야 3만달러를 겨우 웃돌았다. ...

    한국경제 | 2020.06.02 17:30 | 김익환

  • 모파상·보들레르 佛 고전, 연극이 되다

    ... 한 ‘산울림 고전극장’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2013년부터 이어져 온 산울림 고전극장은 ‘소설, 연극으로 읽다’는 콘셉트로 고전 문학을 연극으로 재해석한 기획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그리스 고전, 러시아 고전, 셰익스피어 작품 등이 올랐다. 이번엔 기 드 모파상, 조르주 상드, 알퐁스 도데 등 유명 프랑스 작가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먼저 극단 비밀기지와 키르코스가 모파상의 작품을 엮은 ‘모지리들&rsq...

    한국경제 | 2020.06.02 17:03 | 김희경

  • thumbnail
    그리스, 15일부터 위험국 관광객도 입국 허용한다

    그리스가 이달 중순 사실상 전 세계 모든 국가의 관광객에게 문을 열 전망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그리스는 이달 15일부터 한국과 중국, 일본, 호주, 독일 등 29개국의 관광객에 한해 격리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그리스는 이들 국가 외에 미국, 영국, 이탈리아 등 위험지역 관광객도 입국은 허용하기로 했다. 대신 1∼2주간의 의무 격리가 적영된다. 이 같은 '투트랙' 방식의 관광객 ...

    한국경제 | 2020.06.02 07:10 | 오정민

  • thumbnail
    오래된 것을 찾는 유럽 여행 유료

    ... 빈의 거리를 걷고, 고흐처럼 아를의 론 강변에 앉아서 물에 비친 별빛을 보고, 헤르만 헤세의 시선으로 피렌체 두오모 꼭대기에서 붉게 핀 꽃들을 내려다보며 유럽의 도시를, 낡은 그리움을 우리에게 전하고 있다. 유럽 예술의 역사는 그리스 로마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세계 예술의 주류임을 부정할 수 없다. 그런 까닭에 많은 예술작품을 품고 있는 유럽의 여러 도시를 여행할 때 우리는 어떤 낯섦이나 환상을 품게 되는 경우가 많다. 저자는 우리가 오래된 것을 보고 느끼는 ...

    모바일한경 | 2020.05.31 10:08 | 한경매거진

  • thumbnail
    이탈리아, 코로나19 직격탄…전후 최악의 경기침체 우려

    ... 크게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이냐치오 비스코 이탈리아 중앙은행 총재는 전날 올해 경제성장률이 선방하면 -9%,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면 -13%까지 추락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또 유로존(유로화를 쓰는 19개국)에서 그리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국가부채 비율과 정부 재정적자 문제도 악화하고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달 경제·재정계획을 통해 올해 국가 부채 목표를 GDP의 155.7%로 설정했다. 이는 작년 134.8% 대비 20%포인트 ...

    한국경제 | 2020.05.30 20:17 | 고은빛

  • thumbnail
    빚더미 PIGS…다시 불거진 '유로존 붕괴' 위기

    ... 7.7%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ECB는 지난해 기준 유로존 GDP의 84.1%였던 정부 부채가 올해 100%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EU 27개국 중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그리스로 176.6%에 달했다. 이어 △이탈리아(134.8%) △포르투갈(117.7%) △벨기에(98.6%) △프랑스(98.1%) △스페인(95.5%) 등의 순이다. ECB는 그리스 정부 부채가 올해 200%, 이탈리아는 160%, 프랑스와 스페인은 ...

    한국경제 | 2020.05.29 17:39 | 강경민

  • thumbnail
    코로나發 유로존 붕괴 악몽…"과도한 부채로 재정위기 우려"

    ... 7.7%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ECB는 지난해 기준 유로존 GDP의 84.1%였던 정부부채가 올해 100%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EU 27개국 중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그리스로, 176.6%에 달한다. 이어 △이탈리아(134.8%) △포르투갈(117.7%) △벨기에(98.6%) △프랑스(98.1%) △스페인 (95.5%) 등의 순이다. ECB는 그리스의 정부부채가 올해 200%, 이탈리아는 160%, 프랑스와 스페인은 ...

    한국경제 | 2020.05.29 09:24 | 강경민

  • thumbnail
    [차병석 칼럼] 국가신용등급이 떨어지는 날

    ... 3700억달러)으로 외환보유액의 90%를 넘는다. 청와대는 전시(戰時)재정 총동원령을 내리고 나라 곳간 문을 활짝 열어젖혔다. 상당액의 돈이 경기 진작 효과는 불확실하지만 정치적 이익은 확실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 등으로 뿌려지고 있다. 그리스 이탈리아 등 남유럽 국가들이 방만 재정으로 신용등급이 떨어지고 국가 부도 위기에 몰린 게 남의 얘기라고만 할 수 없다. 한국의 든든한 버팀목 중 하나였던 재정건전성이 순식간에 무너지듯이 국가신용등급이 추락하는 것도 일순간이다. ...

    한국경제 | 2020.05.27 18:12 | 차병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