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2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19에 도쿄 올림픽도 '빨간불'…성화행사 '무관중' 가능성

    ...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감염증 확대 예방을 우선으로 삼겠다는 입장이다. 무관중 여부는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고려한 뒤 최종 판단할 방침이다. 성화는 다음 달 20일 항공편을 통해 올림픽 발생지인 그리스에서 미야기현 소재 항공자위대 마쓰시마 기지로 도착한다. 도착식에는 모리 요시로 조직위 회장 등이 참석한다. 성화 출발식은 같은 달 26일 후쿠시마현 축구시설인 'J빌리지'에서 열리며 이날 행사에는 아베 총리가 참석할 ...

    한국경제 | 2020.02.28 09:06

  • thumbnail
    WHO "코로나19 확산 결정적 시점…전 세계 7만8630명 확진, 2747명 숨져"

    ...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진행된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 이틀 동안 다른 지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중국 확진자 수를 초과했다"며 "브라질, 조지아, 그리스, 노르웨이 등 7개국에서는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공격적으로 행동하면 코로나19를 억제할 수 있고, 사람들이 병에 걸리는 것을 막아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 "이들 국가가 ...

    한국경제 | 2020.02.28 07:20 | 윤진우

  • thumbnail
    이탈리아發 코로나19로 유럽 재정위기 또 불거지나

    ... 방침이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기준 40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75명 늘어났다. 사망자는 한 명이 늘어 12명이 됐다. 인접 국가인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스위스뿐 아니라 그리스 북마케도니아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 중인 이탈리아 북부를 다녀온 게 각국 확진자들의 공통점이다. 돔브로우스키스 집행위원은 “EU 재정준칙이 중요한 전제조건이며 높은 수준의 부채가 일부 국가에서 ...

    한국경제 | 2020.02.27 10:22 | 강경민

  • thumbnail
    올해 '인구 데드크로스' 확실

    ... 2015년 1.24명에서 2016년 1.17명으로 떨어진 뒤 계속 하락세다. 2018년(0.98명)에는 처음으로 1명 이하로 떨어졌다. OECD 회원국의 평균 합계출산율은 1.65명(2017년 기준)이다. 가장 낮은 축에 속하는 그리스(1.35명) 이탈리아(1.32명) 스페인(1.31명) 등도 1.3명은 넘는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30만3100명으로 이 역시 역대 최저였다. 간신히 30만 명을 넘겼지만 2018년 32만6800명에 비해 2만3700명(7.3%) 감소했다. ...

    한국경제 | 2020.02.26 17:37 | 서민준/이태훈

  • thumbnail
    '셍겐조약' 뭐길래…이탈리아發 감염에 뻥 뚫린 유럽

    ... 이런데도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은 이탈리아 국경을 폐쇄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다. EU 회원국 간 자유로운 인적·물적 이동을 보장한 셍겐조약 때문이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그리스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에는 하루 동안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스위스 등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 중인 이탈리아 북부를 다녀온 게 각국 확진자들의 공통점이다. 이탈리아 북부는 ...

    한국경제 | 2020.02.26 17:13 | 강경민

  • "韓 '유럽 열등생' 이탈리아 답습 말라"

    ... 현금성 복지 지출이라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현금성 복지 지출이 늘면서 이탈리아의 GDP 대비 국가부채는 2008년 106.1%에서 2018년 134.8%로 상승했다. 한 해 이자만 84조원에 달한다. 이탈리아 국가부채 비율은 유럽에서 그리스 다음으로 높다. 복지 확대 정책에도 불구하고 이탈리아의 지니계수(소득불평등 지표)는 2008년 0.317에서 2016년 0.328로 악화했다. 이탈리아 실업률은 더 큰 문제다. 2008년 6.7%로 당시 OECD 평균(5.9%)과 비슷했으나 ...

    한국경제 | 2020.02.24 14:51 | 고재연

  • thumbnail
    오레오 쿠키 3개가 2000만원 넘는다고?

    ... 유나이티드 전 감독 알렉스 퍼거슨이 은퇴경기에서 씹던 껌은 지난해 경매에 나왔다. 낙찰가는 5억8000만원에 이르렀다. 2012년엔 영국의 인기밴드 원디렉션의 멤버 나일호란이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먹다 남긴 토스트가 경매에서 약 1억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침몰한 타이태닉호의 서바이벌 키트에 실려 담겨 있던 비스킷은 2015년 경매에 나왔다. 그리스의 한 수집가는 이 비스킷을 2600만원에 낙찰받았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3 17:52 | 선한결

  • thumbnail
    [한경에세이] 문은 어떻게 열리는가

    ... 쉽게 열린다. 망치를 들고 못을 박는 것은 쉽지만, 어디에 어떤 못을 박아야 하는지 아는 것이 훨씬 어려운 것과 마찬가지다. 이렇게 어렵게 열린 문도 항상 열려 있는 것은 아니다. 대부분의 경우 기회의 문은 금방 닫힌다.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기회의 신 카이로스의 모습이 앞머리는 무성하지만 뒤쪽 머리카락은 없는 이미지로 형상화된 것은 기회란 지나가 버리면 잡을 수 없다는 것을 나타낸다. 기회란 왔을 때 잡는 것이고, 문은 열려 있을 때 타이밍에 맞게 들어가는 ...

    한국경제 | 2020.02.23 17:11

  • thumbnail
    '놀면뭐하니' 이번엔 하프다…유재석, '유르페우스' 변신

    방송인 유재석이 하프에 도전하며 '유르페우스'(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하프의 명인' 오르페우스에서 따온 별명) 탄생을 알렸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포상휴가를 끝낸 유재석이 제작진의 미끼를 물어 하프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유산슬' 탄생에 도움을 준 박현우, 정경천, 이건우와 프랑스 레스토랑을 찾아 식사를 함께했다. ...

    HEI | 2020.02.22 20:44 | 최민지

  • thumbnail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금동향로·금동관…개방성·다양성이 찬란한 백제문화 낳았다

    ... 문화를 교환하고, 무역이 활발했던 것도 강점이었을 것 같다. 그런데 백제는 문화 전성기를 구가했는데도 오히려 국제 질서에 어두웠고, 왕의 사치가 심했으며, 국론이 분열됐고, 망국의 길로 접어들더니 끝내는 멸망했다. 역사상에는 그리스, 로마, 송나라처럼 기간산업이 아니라 문화산업의 지나친 발달로 인해 정신과 국력이 허약해지다 멸망한 경우가 부지기수다. 그렇다면 대중문화가 번성하고, 한류 현상이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이때 국가와 사회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사회 전체의 ...

    한국경제 | 2020.02.21 1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