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3,9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위기의 경제 살리기, 우리 한 표에 달렸다

    ... 나눠주겠다며 퍼주기 공약 경쟁을 벌였다. 나랏빚이 사상 처음으로 작년 말 1700조원을 돌파했고, GDP(국내총생산)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위험선인 40%를 넘을 게 뻔한데도 여야는 아랑곳 않고 매표(買票)에만 열을 올렸다. 한국을 그리스나 베네수엘라처럼 몰락시킬 수 있는 포퓰리즘을 지금 막을지 여부가 오늘의 투표에 달렸다. 셋째, ‘코로나 이후’ 확연히 달라질 세계질서에 누가 더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을지를 선택해야 한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

    한국경제 | 2020.04.14 17:42

  • thumbnail
    톡 쏘는 '산토리니'의 맛…빙그레, 탄산수 시장 진출

    ...39;로 탄산수 시장에 진출한다. 14일 빙그레에 따르면 산토리니는 강한 탄산을 사용한 점이 특징으로 플레인과 라임, 레몬, 자몽 등 4가지 맛으로 출시됐다. 깨끗하고 시원한 맛을 강조하기 위해 빼어난 경관으로 이름 높은 그리스 섬의 이름으로 제품명을 정했다고 전했다. 빙그레는 제품 출시 초기 온라인 채널을 통해 제품 인지도를 높이기로 했다. 이후 소매점, 편의점, 대형마트 등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할 계획이다. 빙그레는 연간 1000억원 규모로 큰 국내 ...

    한국경제 | 2020.04.14 11:35 | 오정민

  • thumbnail
    [한경에세이] 공부 전도사

    ... 나는 혹시 버려질 책 속에 쓸 만한 것이 있는지 한 번씩 살펴보곤 했는데, 표지가 찢겨나간 영문판 책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어느 무명작가의》라는 제목의 책이었다. ‘권위를 내세우지 않는 위대한 영향력’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에 관한 이야기였다. 영문 원서로 술술 읽어내기에는 어려운 내용이었지만 모르는 단어는 사전을 뒤져가며 밤낮없이 빠져들었다. 뼛속까지 유교 집안에서 자라 기독교에는 문외한이었던 나는 모든 권위를 내려놓고 인간을 구원한 예수의 삶에 ...

    한국경제 | 2020.04.13 18:14

  • thumbnail
    통쾌한 희극으로 재탄생한 '리어왕'

    ... 만든다. 캐릭터도 다르다. 원작에선 실성한 듯 나약해 보였던 리어가 이 작품에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결말도 파격적이다. 이를 통해 부모와 자식 간 관계와 갈등에 대한 새로운 관점과 해석을 제시한다. 무대는 고대 그리스 비극을 연상시키는 장치들을 효과적으로 사용한다. 15년차 극단이 된 극공작소 마방진 소속 배우들의 연기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하성광이 리어를 맡았다. ...

    한국경제 | 2020.04.13 17:12 | 김희경

  • thumbnail
    [시론] 反시장·포퓰리즘 폭주 멈춰 세워야

    ... 국가 채무를 급격히 늘리는 것은 국가부도 위험을 높이는 무책임한 행위이자 청년층과 그 후 세대에게 감당 못할 빚을 떠넘기는 부도덕한 행위다. 사회주의와 포퓰리즘의 합작으로 만든 망국의 드라마는 이미 해외에서 공연된 적이 있다. 그리스, 베네수엘라 등에서다. 전체 파이는 쪼그라들게 해도 내게 파이 부스러기라도 주는 세력에 표를 주게끔 국민을 길들인 포퓰리스트들의 작품이다. 우리 국민은 그들 국민만큼 노예 의식에 젖어 있지는 않을 것이다. 기적의 나라에서 비참한 ...

    한국경제 | 2020.04.12 18:50

  • thumbnail
    문 대통령 “대한민국은 부활의 역사…'새 일상' 위해 '새 희망' 만들어야"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부활절을 맞아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처럼 '새로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우리는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특별히 희망이 필요한 때, 부활절을 맞았다"며 "부활을 통해 ‘고난의 역사’를 ‘희망의 역사’로 바꾼 예수 그리스도처럼, 우리 국민들은 어려운 ...

    한국경제 | 2020.04.12 11:24 | 김하나

  • thumbnail
    문 대통령 "대한민국은 '부활의 역사'…코로나 이후 다시 일어설 것"

    ... 대통령은 먼저 사회적거리두기에 발맞춰 부활절 예배를 축소한 교회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희망이 필요한 때, 부활절을 맞았다"며 " 많은 교회가 예배를 축소하고, 신도들은 가정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축하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활의 믿음으로 큰 사랑을 실천해주신 한국교회와 신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부활은 신앙인들에게도 신비이지만 일반인들에게도 희망의 메시지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0.04.12 11:13 | 강영연

  • thumbnail
    '코로나19 증시'의 향방…"회색 코뿔소 폭주에 달렸다"[노경목의 미래노트]

    ... 사들이는 각국 중앙은행들의 움직임을 눈여겨 봐야할 이유다. 두번째 회색 코뿔소, 유럽 정부 부채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유럽 국가들이 재정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점도 회색 코뿔소의 하나다. 2011년 그리스에 의해 촉발된 유럽 재정위기 당시 PIIGS(포르투갈·이탈리아·아일랜드·그리스·스페인)에 분류됐던 국가들이다. 당시부터 취약한 재정 능력으로 우려를 불렀던 이들 국가의 재정 ...

    한국경제 | 2020.04.11 09:07 | 노경목

  • thumbnail
    EU, 코로나 경기부양 극적 합의…716兆 긴급 구제금융 푼다

    ...rsquo; 발행은 이번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다. 유로채권은 회원국이 개별적으로 발행하는 국채를 대신해 유로존 회원국이 공동으로 지급 보증한 우량 채권을 발행하는 채권을 뜻한다. 앞서 프랑스 이탈리아 벨기에 스페인 포르투갈 그리스 슬로베니아 아일랜드 룩셈부르크 등 EU 9개 회원국은 지난달 25일 일시적인 유로채권 발행을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하지만 독일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등 재정 여력이 탄탄한 국가들은 유로채권 발행에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0.04.10 22:13 | 강경민

  • thumbnail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 겸 CEO, 심장수술 딛고 복귀한 '월가의 리더'

    ... 뺐다. 외형과 내실을 균형 있게 추구했다는 평가다. 그는 “항상 모든 자산과 모든 부채와 모든 사람을 알아야 한다. 자기 자신만의 팩트를 갖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다이먼은 1956년 미국 뉴욕시의 그리스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리스에서 건너온 그의 할아버지는 파파드미트리우였던 성(姓)을 프랑스 사람처럼 보이기 위해 다이먼으로 바꿨다고 한다. 할아버지와 아버지 모두 증권회사 시어슨에서 주식중개인으로 일했다. 다이먼은 터프츠대에서 ...

    한국경제 | 2020.04.09 15:13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