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13,9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묵·문자 추상의 선구자가 남긴 '구도의 흔적'

    ... 선구적으로 선보인 수묵추상과 문자추상은 서구 추상미술을 모방한 것이 아니라 불교의 선(禪)을 바탕으로 한 독자적인 추상실험이어서 더욱 주목받았다. 불상그림을 많이 그렸던 그가 가톨릭으로 개종한 뒤 수묵으로 그린 ‘명상 기독(그리스도)’은 1963년 유럽에서 큰 화제가 됐다. 지홍은 금강산, 경주, 서울 등 어디서나 수행자의 면모를 잃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평생을 화단의 국외자처럼 살았고, 어느 하나에 머무르지 않는 화풍은 자신의 권위를 높이는 ...

    한국경제 | 2020.06.07 18:06 | 서화동

  • thumbnail
    이재명 "증세 없이 기본소득 가능"…전문가 "불가능, 나쁜 발상"

    ... 복지제도는 남겨둘 것”이라는 이 지사의 주장을 비판했다. 그는 “기본소득 도입은 기존 복지 및 재정 제도를 손본다는 전제하에 논의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재정에 큰 부담을 줘 그리스와 같은 재정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가 재정을 대규모로 동원하는 것만큼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비판도 많다. 윤석명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기초연금에 18조원을 쏟아붓고도 노인 빈곤율이 크게 ...

    한국경제 | 2020.06.07 17:15 | 노경목

  • thumbnail
    [김희경의 콘텐츠 인사이드] 제조업 '추격자 전략' K콘텐츠에도 통했다

    ... 사람을 이른다. 사람들은 전기수 주변에 둘러앉아 이야기를 들으며 위로를 받았다고 한다. 이야기에 취해 울고 웃다 보면 배고픔도, 고단함도 잠시 내려놓을 수 있었으리라. 카렌 암스트롱의 저서 《축의 시대》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온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척박한 영토와 잦은 전쟁에도 위대한 시인들의 비극을 보며 슬픔이 정화되는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이 과정에서 귀중한 유대가 만들어진다고도 생각했다. 지금의 K콘텐츠가 사랑받고 있는 이유도 비슷하다. 오래전부터 지독히도 이야기를 ...

    한국경제 | 2020.06.05 17:39 | 김희경

  • thumbnail
    美 50년간 기본소득 실험…'근로의욕 저하' 해결 못했다

    ... 1인당 월 30만원을 지급할 경우 187조원, 40만원을 지급하면 249조원이 필요하다. 512조원인 올해 정부 예산(추경 제외)의 절반에 육박한다. 조경엽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기본소득을 섣불리 도입하면 그리스와 같은 재정 파탄을 면하기 어렵다”며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 총량이 감소하고 있다는 것도 아직은 확인이 어려운 만큼 이를 전제로 기본소득 도입을 주장하는 것은 무리”라고 지적했다. 노경목 기자 ...

    한국경제 | 2020.06.04 17:39 | 노경목

  • thumbnail
    이원욱 "증세없는 기본소득 불가능…여야정 추진위 만들자"

    ... 감수할 수도 없다. 학자에 따라 논점이 다르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시행한 소폭의 복지 확대를 위한 국가부채 증가에 대해서도 논란이 많기 때문"이라며 "과다 복지 지출이 국가부채 증가를 가져와 우리나라가 스페인이나 그리스와 같이 나라가 망할 것이라며 '좌파 복지 포퓰리즘'을 중지해야 한다는 언론과 학자들의 주장은 인터넷에서 쉽게 검색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래서 제안한다"며 "표를 얻기 ...

    한국경제 | 2020.06.04 11:08 | 임도원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역시 우리가 기댈 곳은 기업가정신 유료

    ...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원화도 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잠재성장률도 바닥권이어서 경제의 급반전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일시적 뒷걸음이라면 감내할 수 있겠지만, 생산과 소득이 언제 정상화될지는 기약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리스는 2008년에 3만달러를 돌파했지만 이듬해 2만달러대로 떨어진 뒤 지금까지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스페인은 2007년 3만달러를 넘었다가 2012년에 2만달러로 추락한 뒤 6년 뒤에야 다시 3만달러를 회복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재정이 ...

    모바일한경 | 2020.06.02 17:56 | 조일훈

  • thumbnail
    그리스 "외국인 관광객 입국 허용"

    그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허용한다. AP통신은 2일 “그리스 정부가 이달 15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29개국 관광객에 한해 2주간 격리조치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격리조치 없이 한국인 입국을 허용한 유럽 국가는 그리스가 최초다. 그리스 정부가 한국인의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지만 당분간 관광 목적으로 가는 건 힘들다. 걸림돌이 많아서다. ...

    한국경제 | 2020.06.02 17:43 | 이선우

  • thumbnail
    역성장에 환율까지 올라…올해 '소득 3만弗' 밑돌 수도

    ... 코로나19 전개 상황과 미·중 갈등 수위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급등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밑돌 경우 다시 회복하는 데 적잖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진단도 나온다. 그리스는 2008년 3만달러를 돌파했지만 이듬해 2만달러대로 떨어져 지금까지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스페인은 2007년 3만달러를 넘었다가 남유럽 재정위기를 겪던 2012년 2만달러로 추락한 이후 2018년에야 3만달러를 겨우 웃돌았다. ...

    한국경제 | 2020.06.02 17:30 | 김익환

  • 모파상·보들레르 佛 고전, 연극이 되다

    ... 한 ‘산울림 고전극장’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2013년부터 이어져 온 산울림 고전극장은 ‘소설, 연극으로 읽다’는 콘셉트로 고전 문학을 연극으로 재해석한 기획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그리스 고전, 러시아 고전, 셰익스피어 작품 등이 올랐다. 이번엔 기 드 모파상, 조르주 상드, 알퐁스 도데 등 유명 프랑스 작가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먼저 극단 비밀기지와 키르코스가 모파상의 작품을 엮은 ‘모지리들&rsq...

    한국경제 | 2020.06.02 17:03 | 김희경

  • thumbnail
    그리스, 15일부터 위험국 관광객도 입국 허용한다

    그리스가 이달 중순 사실상 전 세계 모든 국가의 관광객에게 문을 열 전망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그리스는 이달 15일부터 한국과 중국, 일본, 호주, 독일 등 29개국의 관광객에 한해 격리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그리스는 이들 국가 외에 미국, 영국, 이탈리아 등 위험지역 관광객도 입국은 허용하기로 했다. 대신 1∼2주간의 의무 격리가 적용된다. 이 같은 '투트랙' 방식의 관광객 ...

    한국경제 | 2020.06.02 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