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8,2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영학 구루,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별세

    ... 것을 경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CNN은 파괴적 혁신이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와 애플 공동설립자인 스티브 잡스 등 기업인들에게 많은 영감을 줬다고 보도했다. 한국에 대한 애정도 각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출신인 고인은 예수그리스도 후기성도교회(모르몬교)의 독실한 신자로, 1971년부터 1973년까지 춘천과 부산 등에서 선교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7 17:24 | 장현주

  • thumbnail
    앙상블블랭크가 들려주는 '베토벤이 상상한 미래'

    ... 6개의 바가텔’을 먼저 연주한다. 이후 헬무트 라헨만이 1970년에 쓴 첼로 독주곡 ‘압력’과 아방가르드 작곡가 카를하인츠 슈토크하우젠의 ‘Dr.K 육중주’(1969), 그리스 작곡가이자 건축가 이안니스 크세나키스의 ‘땋은 머리’(1993)를 들려준다. 이를 통해 베토벤 음악이 후대 작곡가들에게 미친 음악적 힘을 보여준다. 작곡가 겸 지휘자 최재혁(26·사진)이 이끄는 ...

    한국경제 | 2020.01.23 16:55 | 윤정현

  • thumbnail
    모네 그림·칸딘스키 추상화·추사 글씨…'아캉스' 떠나볼까

    ... 마련됐다. 로트렉은 19세기 후반 예술의 거리 몽마르트르, 밤 문화의 상징 물랭루즈 등을 무대로 파리 보헤미안의 라이프 스타일을 날카롭게 그려냈다. ‘물랭루즈의 작은 거인’이란 부제가 붙은 이번 전시에는 그리스 아테네 헤라클레이돈 미술관이 소장한 포스터와 석판화, 드로잉, 스케치, 일러스트 및 수채화 등 150여 점의 작품이 관람객을 반긴다. 로트렉의 극적인 일생을 소개하는 영상과 미디어아트도 함께 볼 수 있다. 서울서예박물관에서는 추사 ...

    한국경제 | 2020.01.23 15:44 | 김경갑

  • thumbnail
    이탈리아 포퓰리즘 연정 붕괴 위기…집권당 분열

    ...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이탈리아의 높은 국가부채 문제로 각종 복지와 인프라 확충 등 공약 이행에 실패하면서다. 이탈리아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부채 비율은 지난해 3분기 기준 137.3%를 기록했다.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그리스(181.2%)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오성운동 지지율은 현재 2018년의 절반 수준인 15%까지 추락했다. 최근 들어서는 오성운동이 기존 정당들과 별다른 차별성을 보여주지 못한다는 비판이 당 안에서 제기됐다. 오성운동과 민주당의 ...

    한국경제 | 2020.01.23 14:19 | 정연일

  • thumbnail
    그리스 첫 여성 대통령 60대 고위 법관 출신

    그리스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 대통령이 탄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의회는 22일(현지시간) 전체 의원 300명 가운데 찬성 261표로 에카테리니 사켈라로풀루 최고행정법원장 겸 국가협의회 의장(63·사진)을 차기 대통령으로 승인했다. 사켈라로풀루 의장은 오는 3월 13일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앞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는 지난 15일 “여성이 국가수반이 될 때가 왔다”며 사켈라로풀루 ...

    한국경제 | 2020.01.23 01:21 | 안정락

  • thumbnail
    [시론] 경제활력 빼앗는 '복지 포퓰리즘' 멈춰야

    ... 거꾸러졌다. 생산수단의 국유화와 공익에 기초한 계획경제의 재정결핍 때문이었다. 복지는 실패했고 주민들의 고단한 삶은 시작됐다. “국민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해줘라.” 1981년 사회당의 총선 승리로 집권한 그리스의 안드레아스 파판드레우 총리는 전 계층 무상교육과 무상의료, 출근시간 대중교통비 무료, 심지어 월세까지 지원하는 사회복지로 국민을 열광케 했다. 집권 8년간 연평균 5.2%에 달하던 경제성장률은 1.5%로 추락했지만 공짜에 익숙해진 ...

    한국경제 | 2020.01.22 18:27

  • thumbnail
    올 겨울 늦캉스 홍콩으로 떠나세요

    ... 이루어지고 있으며, 덴마크 놀이터 디자이너가 설계한 놀이터는 성인도 신나게 한다. 카타리나 그로세(Katharina Grosse), 장엔리(Zhang Enli)의 작품 등 곳곳에 숨겨진 미술품들을 감상하는 묘미도 잊지 마시라. ‘뮤지아(MUSEA)’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예술과 학문의 여신인 ‘뮤즈(Muses)’에서 따온 이름이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1 20:43 | 최병일

  • thumbnail
    호르무즈 '독자 파병' 고육책…왕건함, 페르시아만까지 넘나든다

    ... 비슷하다. 일본은 P3C 해상초계기와 호위함 1대씩을 중동 지역에 파병하기로 결정했다. 작전 범위 역시 호르무즈 해협 인근의 오만만과 아라비아해 북부, 아덴만 등으로 청해부대와 겹친다. 프랑스, 독일, 벨기에, 이탈리아, 덴마크, 그리스, 네덜란드, 포르투갈 등 유럽 8개국은 20일(현지시간)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선박의 안전 확보를 위해 독자적인 해상 경비에 나서겠다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현재 미국 주도의 IMSC에 참여하는 나라는 미국을 포함해 호주, 영국, ...

    한국경제 | 2020.01.21 17:22 | 이정호/임락근

  • thumbnail
    진중권 "아빠찬스 안 쓴다는 문희상 아들 책 제목이 '그 집 아들', 코미디 하나"

    ... 안 쓴다는 문희상(국회의장) 아들 책 제목이 '그 집 아들'"이라며 "코미디를 하세요"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희상 아들)문석균은 외디푸스(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테베의 왕으로 신탁에 따라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와 결혼하는 비극적인 운명을 겪었다.)"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도대체 '그 집'은 '뉘 집'이죠? 예, 아버님 집이죠. ...

    한국경제 | 2020.01.20 10:47 | 김명일

  • thumbnail
    에보라·토마르·코임브라…낯선 도시들에서 진짜 포르투갈을 만나다 유료

    ... 명의 군중 앞에서 우주 쇼에 가까운 이적을 일으켰다고도 한다. 파티마는 바티칸에서 인정한 세계 3대 성모 마리아 발현지 중 한 곳이다. 리스본에서 기차로 1시간 반 정도 걸리는 토마르는 템플 기사단으로 유명한 곳이다. 크리스투(그리스도)수도원은 1119년 결성된 템플기사단의 본부가 있었다. 템플기사단은 이슬람 세력으로부터 순례자를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예루살렘에서 설립됐다. 그리고 1139년 아폰수 1세가 포르투 칼레 지역에서 이슬람 세력을 몰아내고 나라를 세웠는데 ...

    모바일한경 | 2020.01.20 10:04 | 모바일한경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