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4,2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로나는 환경 파괴에 대한 자연의 응답" [여기는 논설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문을 꼭꼭 닫았던 그리스 이탈리아 등이 외국 관광객들에게 빗장을 풀고 있습니다. 그리스의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총리는 최근 국정 연설에서 "팬데믹으로 미뤄졌던 여행 시즌이 6월15일 공식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탈리아도 지난 3일부터 전국 공항의 운영을 재개하고 국내선과 국제선 운항도 허용했습니다. 경제와 방역 사이에서 고심하는 나라들 이들 나라가 관광 재개를 서두른 이유는 한가지입니다. ...

    한국경제 | 2020.06.08 14:32 | 차병석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선진국의 갈림길에 선 한국…규제개혁·생산성 향상 중요

    ... 이상이며 1인당 GNI 3만달러 이상인 국가)에 포함됐다. 하지만 계속적인 성장을 할지 하락세로 돌아설지는 다른 나라의 역사를 살펴보며 교훈을 얻어야 한다. 성장 대신 포퓰리즘을 선택한 국가의 비극 2차 세계대전 이후 아르헨티나 그리스 필리핀은 세계 순위권에 드는 경제 선진국이었다. 넓은 영토와 풍부한 자원의 아르헨티나, 천혜의 관광자원과 해안을 가진 그리스, 그리고 필리핀은 6·25전쟁 당시 한국에 파병 등을 지원할 정도로 이들은 잘사는 나라였다. ...

    한국경제 | 2020.06.08 09:00 | 정영동

  • thumbnail
    '코로나 기금' 분배 놓고 또 갈등 빚는 EU

    ... 낮다. 반면 상대적으로 인구는 많아 1인당 GDP는 서유럽 국가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매년 두자릿수의 높은 실업률은 남부유럽 국가들의 고질적인 문제이기도 하다. 집행위는 이 기준대로라면 코로나19로 피해가 컸던 이탈리아, 스페인, 그리스 등 남부유럽 국가가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전체 기금의 절반 이상이 이들 3개국에 지원될 것이라는 게 집행위의 설명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사진)은 “자금지원은 모든 회원국에 제공될 예정&...

    한국경제 | 2020.06.08 06:21 | 강경민

  • thumbnail
    수묵·문자 추상의 선구자가 남긴 '구도의 흔적'

    ... 선구적으로 선보인 수묵추상과 문자추상은 서구 추상미술을 모방한 것이 아니라 불교의 선(禪)을 바탕으로 한 독자적인 추상실험이어서 더욱 주목받았다. 불상그림을 많이 그렸던 그가 가톨릭으로 개종한 뒤 수묵으로 그린 ‘명상 기독(그리스도)’은 1963년 유럽에서 큰 화제가 됐다. 지홍은 금강산, 경주, 서울 등 어디서나 수행자의 면모를 잃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평생을 화단의 국외자처럼 살았고, 어느 하나에 머무르지 않는 화풍은 자신의 권위를 높이는 ...

    한국경제 | 2020.06.07 18:06 | 서화동

  • thumbnail
    이재명 "증세 없이 기본소득 가능"…전문가 "불가능, 나쁜 발상"

    ... 복지제도는 남겨둘 것”이라는 이 지사의 주장을 비판했다. 그는 “기본소득 도입은 기존 복지 및 재정 제도를 손본다는 전제하에 논의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재정에 큰 부담을 줘 그리스와 같은 재정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가 재정을 대규모로 동원하는 것만큼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비판도 많다. 윤석명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기초연금에 18조원을 쏟아붓고도 노인 빈곤율이 크게 ...

    한국경제 | 2020.06.07 17:15 | 노경목

  • thumbnail
    [김희경의 콘텐츠 인사이드] 제조업 '추격자 전략' K콘텐츠에도 통했다

    ... 사람을 이른다. 사람들은 전기수 주변에 둘러앉아 이야기를 들으며 위로를 받았다고 한다. 이야기에 취해 울고 웃다 보면 배고픔도, 고단함도 잠시 내려놓을 수 있었으리라. 카렌 암스트롱의 저서 《축의 시대》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온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척박한 영토와 잦은 전쟁에도 위대한 시인들의 비극을 보며 슬픔이 정화되는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이 과정에서 귀중한 유대가 만들어진다고도 생각했다. 지금의 K콘텐츠가 사랑받고 있는 이유도 비슷하다. 오래전부터 지독히도 이야기를 ...

    한국경제 | 2020.06.05 17:39 | 김희경

  • thumbnail
    美 50년간 기본소득 실험…'근로의욕 저하' 해결 못했다

    ... 1인당 월 30만원을 지급할 경우 187조원, 40만원을 지급하면 249조원이 필요하다. 512조원인 올해 정부 예산(추경 제외)의 절반에 육박한다. 조경엽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기본소득을 섣불리 도입하면 그리스와 같은 재정 파탄을 면하기 어렵다”며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 총량이 감소하고 있다는 것도 아직은 확인이 어려운 만큼 이를 전제로 기본소득 도입을 주장하는 것은 무리”라고 지적했다. 노경목 기자 ...

    한국경제 | 2020.06.04 17:39 | 노경목

  • thumbnail
    이원욱 "증세없는 기본소득 불가능…여야정 추진위 만들자"

    ... 감수할 수도 없다. 학자에 따라 논점이 다르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시행한 소폭의 복지 확대를 위한 국가부채 증가에 대해서도 논란이 많기 때문"이라며 "과다 복지 지출이 국가부채 증가를 가져와 우리나라가 스페인이나 그리스와 같이 나라가 망할 것이라며 '좌파 복지 포퓰리즘'을 중지해야 한다는 언론과 학자들의 주장은 인터넷에서 쉽게 검색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래서 제안한다"며 "표를 얻기 ...

    한국경제 | 2020.06.04 11:08 | 임도원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역시 우리가 기댈 곳은 기업가정신

    ...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원화도 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잠재성장률도 바닥권이어서 경제의 급반전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일시적 뒷걸음이라면 감내할 수 있겠지만, 생산과 소득이 언제 정상화될지는 기약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리스는 2008년에 3만달러를 돌파했지만 이듬해 2만달러대로 떨어진 뒤 지금까지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스페인은 2007년 3만달러를 넘었다가 2012년에 2만달러로 추락한 뒤 6년 뒤에야 다시 3만달러를 회복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재정이 ...

    모바일한경 | 2020.06.02 17:56 | 조일훈

  • thumbnail
    그리스 "외국인 관광객 입국 허용"

    그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허용한다. AP통신은 2일 “그리스 정부가 이달 15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29개국 관광객에 한해 2주간 격리조치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격리조치 없이 한국인 입국을 허용한 유럽 국가는 그리스가 최초다. 그리스 정부가 한국인의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지만 당분간 관광 목적으로 가는 건 힘들다. 걸림돌이 많아서다. ...

    한국경제 | 2020.06.02 17:43 | 이선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