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13,9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이나머니'의 힘…中 '일대일로' 마침내 유럽 뚫었다

    ... 85%를 중국이 빌려준 자금으로 충당할 수 있다는 것이 바르가 재무장관의 설명이다. 나머지 15%는 헝가리 정부가 조달하기로 했다. 철도는 오는 2025년 완공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헝가리가 있는 중부유럽과 중국이 운영 중인 그리스의 피레우스항을 철도로 연결하는 프로젝트의 일부 구간 건설이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일대일로’ 계획의 일환이다.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와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를 잇는 노선의 길이는 총 350㎞다. 이 중 이 헝가리 ...

    한국경제 | 2020.04.25 06:49 | 강경민

  • [사설] 올 국가채무비율 45% 육박…국민에게 실상 제대로 알려야

    ... 아니라고 주장한다. 한국의 국가채무비율이 일본(220%) 미국(104%) 독일(70%) 등에 비해 낮을 뿐 아니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109.2%)보다 훨씬 양호하다는 점도 든다. 하지만 2010년 국가부도를 낸 그리스도 1980년대 초에는 국가채무비율이 20%대였다. 1981년 집권한 사회당이 최저임금 인상, 공무원 증원 등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한 탓에 국가채무비율이 1984년 40.1%, 1993년 100.3%로 급등했고 지금은 170%대에 이른다. ...

    한국경제 | 2020.04.24 17:49

  • thumbnail
    코로나19에 남유럽 관광업 기반 '와르르'…대량실업 불가피

    ... 관광업으로 경제를 이끌던 남유럽 국가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 WSJ "남유럽 국가들 예전으로 돌아가기 어려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관광 산업의 비중이 큰 스페인, 이탈리아, 그리스 등 남유럽 지역이 가장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여행관광협회(WTTC)에 따르면 관광업이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스페인이 15%, 이탈리아가 13%, 그리스가 21%로 조사됐다. ...

    한국경제 | 2020.04.24 15:11 | 강경주

  • thumbnail
    [책마을] 내 편은 누구인가…정체성 혼란이 포퓰리즘 부른다

    ... 원한다. 저자는 특히 누군가에게 명예롭고 우월한 존재가 되기를 열망하며 “나를 알아달라”, “내가 소속된 곳을 지키고 싶다”고 외치는 ‘투모스’에 집중한다. 투모스는 고대 그리스인들이 전투 중에 타오르는 용기와 기백, 자부심을 표현할 때 쓴 단어다. 이 책에선 인간이 ‘존엄성 있는 자아’로 살고자 하는 투지와 그로 인해 결정되는 정치적 성향 등으로 의미가 확장된다. 원제가 &lsq...

    한국경제 | 2020.04.23 18:31 | 이미아

  • thumbnail
    [차병석 칼럼] 그리스로 갈 것인가, 말 것인가

    #그리스 최대 항구이자 ‘아테네의 관문’인 피레우스항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교두보가 됐다. 2010년 국가파산 위기에 처한 그리스가 이 항구를 중국에 팔아넘겨서다.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대륙이 교차하는 피레우스항은 중국 국유기업인 중국원양해운(COSCO)이 운영 중이다. 그리스의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총리가 작년 11월 아테네를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피레우스항을 찾았을 때 항만관리국 건물 위에 펄럭인 건 그리스 ...

    한국경제 | 2020.04.22 18:22 | 차병석

  • thumbnail
    코로나에도 재생에너지 강조하는 유럽…"녹색경제로 경기 부양"

    ... 중단했다. EU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프랑스(2022년), 슬로바키아·포르투갈(2023년), 영국(2024년), 이탈리아·아일랜드(2025년) 등 6개국이 추가로 석탄발전 가동을 전면 중단할 계획이다. 이어 그리스(2028년), 네덜란드·핀란드(2029년), 헝가리·덴마크(2030년) 등이 뒤를 이을 전망이다. 다른 회원국들도 석탄발전 가동 중단시점을 조만간 EU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독일, 프랑스, 오스트리아, ...

    한국경제 | 2020.04.22 08:43 | 강경민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지식과 정보는 온라인 강의 아닌 공간에 있다

    ... 건축 공간 사이에 더 많은 사람이 개입해 자유로운 활동, 이동, 체류를 지지해주는 건축 공간을 더욱 요구하게 돼 있다.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것과 반대다. 정보 인식은 21세기에만 있는 게 아니다. 아주 오래전부터 있었다. 고대 그리스에서 마라톤의 사자는 정보를 들고 뛰었고, 신드바드는 양탄자를 타고 정보를 전달했다. 이것은 지식과 정보란 흘러 움직일 때, 그리고 어떤 곳에서 사람이 직접 만나고 접촉하고 전달하며 집적될 때 비로소 새로운 가치가 풍부하게 생산된다는 ...

    한국경제 | 2020.04.19 18:21

  • thumbnail
    코로나19 앞에서 주저앉은 '로마제국의 후예'

    ... 배경이다. 이탈리아의 의료인력 유출은 유럽에서 세 번째로 많다. 이탈리아에선 소득의 40% 이상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 은퇴한 뒤엔 연금 등으로 돌려 받을 수 있는 전형적인 고부담·고복지 국가다. 연금의 지출 규모가 그리스에 이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두 번째로 많다.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149%에 달한다. 경제 규모에 비해 국가부채 규모가 너무 크다. 그런데도 정부와 국민 모두 현금을 뿌려대는 연금 제도와 공공부문을 개혁할 생각도, ...

    한국경제 | 2020.04.17 19:54 | 김정은

  • thumbnail
    한국, 최근 10년 연평균 ODA 증가율 1위…전체 규모론 15위

    ... 연평균 ODA 증가율은 한국이 29개 회원국 중 최고인 11.9%다. 같은 기간 ODA 연평균 증가율은 한국에 이어 헝가리 10.5%, 독일 7% 등의 순이었다. 한국이 OECD DAC에 가입한 2010년 이후 스페인, 그리스 등 일부 DAC 회원국들이 글로벌 금융위기와 국내 경기침체 등 국내외 여건에 따라 점진적으로 ODA를 줄이면서 DAC 전체의 연평균 ODA 증가율은 2.4%에 그쳤다. 반면 한국은 ODA는 가입 당시인 2010년에 비해서는 2배 이상 ...

    한국경제 | 2020.04.17 09:32 | 임락근

  • thumbnail
    마크롱, 667兆 EU기금 설립 제안…"실패시 유로존 붕괴"

    ... 당시 유로존 회원국들이 출연한 자금을 담보로 채권을 일시적으로 발행했다. 회원국이 공동으로 지급보증한 채권발행을 통해 마련한 자금을 회원국에 대출해 주는 방식을 활용했다. 앞서 프랑스를 비롯해 이탈리아 벨기에 스페인 포르투갈 그리스 슬로베니아 아일랜드 룩셈부르크 등 EU 9개 회원국은 지난달 25일 유로존 공동채권의 일환인 이른바 ‘유로코로나채권’ 발행을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하지만 독일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등 재정 여력이 ...

    한국경제 | 2020.04.17 04:57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