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81,7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 자녀 살해' 미국 엄마 "남편 학대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

    ... 사랑했다. 그들이 살아 있었으면 좋겠고, 죽일 필요가 없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들이 평생 고문과 학대를 당하도록 방치할 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카리요의 세 자녀는 지난 10일 근무를 마치고 귀가하던 카리요의 아이들의 외할머니에 의해 발견됐다. 이후 카리요는 발견 장소로부터 북쪽으로 322㎞ 떨어진 툴레 카운티에서 체포됐다. 체포된 카리요와 죽은 아이들의 부친 에릭 덴튼 사이에는 극심한 양육권 분쟁이 있었던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16 22:38 | 김정호

  • thumbnail
    감사원 "LH 정규직 전환자 중 7% 임직원 친인척"

    ... 채용 절차 중 임직원의 채용 청탁 등이 있었다고 밝혔다. 지역 본부장이 부사장의 딸 채용을 챙겨주거나, 센터장이 동생의 면접 심사위원으로 들어가 최고점을 주는 사례도 있었다. 이렇게 채용된 5명 중 4명은 현재까지도 LH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비리가 밝혀졌음에도 법적인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버티는 건 국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직업 윤리 제고를 위한 법 개정을 촉구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

    한국경제 | 2021.04.16 21:25 | 하헌형

  • thumbnail
    "LH 정규직 전환자, 7%가 임직원 친인척"

    ... 임직원의 채용 청탁 등이 있었다고 적시했다. 지역 본부장이 부사장의 딸 채용을 챙겨주거나, 센터장이 동생이 지원한 면접위원의 심사위원으로 들어가 최고점을 주는 사례도 있었다. 이렇게 채용된 5명 중 4명은 현재까지도 LH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비리가 지적됐음에도 법적으로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버티는 건 국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직업윤리 제고와 관련 법 개정을 촉구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

    한국경제TV | 2021.04.16 21:11

  • thumbnail
    "LH 정규직 전환자 중 7% 임직원 친인척"

    ... 가운데 5명은 채용 절차 중 임직원의 채용 청탁 등이 있었다고 적시했다. 지역 본부장이 부사장의 딸 채용을 챙겨주거나, 센터장이 동생이 지원한 면접위원의 심사위원으로 들어가 최고점을 주는 사례도 있었다. 이렇게 채용된 5명 중 4명은 현재까지도 LH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비리가 지적됐음에도 법적으로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버티는 건 국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직업윤리 제고와 관련 법 개정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6 21:05 | YONHAP

  • thumbnail
    씨티은행 노조, 소매금융 철수 결정에 뿔났다…강력 투쟁 천명

    ... 10년간 한국씨티은행으로부터 약 2조9000억원을 배당 및 용역비 형태로 가져간 반면 10년간 신입공채 직원을 단 한명도 채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현재 한국씨티은행에는 약 35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그 중 소비자금융 소속 직원이 약 2500명"이라면서 "소비자 금융에 대한 매각 또는 철수 등 출구전략이 추진될 경우 대규모 실업 사태가 발생해 고객에 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

    한국경제 | 2021.04.16 18:06 | 이보배

  • thumbnail
    文정부 사실상 마지막 개각…'캠코더' 대신 '전문가'

    ... 문화체육관광부·한정애 환경부·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치인 출신이 지난해 말과 올해 초 내각에 대거 포진한 것과는 사뭇 다르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노무현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에서 함께 근무한 김경수 경남지사와의 인연으로 한때 경남도 경제부지사를 지낸 것 정도가 눈길을 끈다. 관료·전문가 발탁은 안정적인 임기 마무리를 꾀하는 문 대통령의 뜻과 닿아있다고 할 수 있다. 혹독한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기말 ...

    한국경제 | 2021.04.16 18:04 | YONHAP

  • thumbnail
    文향한 월광 소나타 연주한 박경미 '대통령 입'으로

    ... 전문가다. 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대책위원장을 맡아 사회적 거리두기와 ‘드라이브 스루’ 등 대책 마련에 기여했다. 서상범 신임 법무비서관(51)은 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에서 승진 발탁됐다. 서울대 법대를 나와 1995년 외무고시(29회)에 합격, 외무부 사무관으로 1년간 근무했다. 이후 2000년 사법시험(42회)에 합격한 뒤 민주노총 중앙법률원 변호사와 서울시 법무담당관 등을 지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6 17:54 | 오형주

  • thumbnail
    담양군, 코로나19 첫 집단감염…모든 군민 대상 전수검사

    ... 콜라텍(무도장 포함),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 관련 시설은 운영할 수 없다. 아울러 군은 전 군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조기 발견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진단 검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폭증하는 검체 검사 수요에 대비해 본청 근무자를 동원해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대응할 예정이다. 검사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군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와 11개 면사무소 광장에서 실시하고 담양군에 주소를 둔 군민은 누구나 검사 가능하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최근 ...

    한국경제 | 2021.04.16 17:50 | 이보배

  • thumbnail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총괄 'TaaS본부' 신설

    ...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를 조성하는 역할도 맡는다. TaaS본부를 총괄하는 송 사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소프트웨어 전문가로 꼽힌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에서 경력을 쌓았고, 2008년부터 네이버에서 근무했다. 인공지능 스피커와 번역 프로그램 파파고 개발에도 기여했다. 이후 기술전문 자회사 네이버랩스의 대표를 맡아 국내 최대 규모 개발자 대회를 주관하기도 했다. 송 사장은 2019년 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인 포티투닷을 창업해 도심형 ...

    한국경제 | 2021.04.16 17:43 | 도병욱

  • thumbnail
    씨티은행, 한국 '규제 덫'에 질렸나…디지털 경쟁력 낙오 탓인가

    ... 미국 본사 눈높이엔 한참 벗어나 있었다. 국내에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 이후 은행권에 일반화된 ‘PC 셧오프제’도 본사에선 이해하기 힘든 제도로 꼽혔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씨티그룹 직원들이 “한국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농담을 할 정도였다고 한다. ○‘이해불가 호봉제’…은행들 ‘남 일 아냐’ 노동문화와 호봉제에 대한 씨티그룹 내부의 비판도 많았다. 한국씨티은행과 SC제일은행의 ...

    한국경제 | 2021.04.16 17:37 | 김대훈/정소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