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비타민D, 코로나19 예방효과 있다? 없다? 학계에서 논란

    ... 치료 및 예방에 비타민D가 일정 역할을 한다는 근거를 찾을 수 없었다고 지난달 말 발표했다. 비타민D 성분이 근육과 뼈 건강에 도움이 되긴 하지만, 코로나19를 비롯한 호흡기 감염 예방과는 별다른 관계가 없다는 분석이다. 영국 글래스고대학의 나비드 사타르 의학교수도 영국인 34만여명을 연구한 결과 혈중 비타민D 수치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와의 연관성이 불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국의 또다른 주요 연구기관인 영국 왕립학회의 분석은 달랐다. 왕립학회와 ...

    한국경제 | 2020.07.05 11:38 | 이고운

  • thumbnail
    [책마을] '민족 자결' 외친 윌슨, 실제론 '아메리카 퍼스트' 원조

    1차 세계대전(1914~1918)이 한창이던 1915년 크리스마스 아침, 영국 군수장관 데이비드 로이드 조지는 글래스고 지역 노동조합원들을 만나 “전쟁을 지속하기 위해선 한 차례 더 신병을 모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견했다. “이 전쟁은 ‘대홍수(the Deluge)’와 같다. 사회와 산업구조에 전대미문의 변화를 가져올 대자연의 격변이자 바위와 같았던 유럽인들의 삶을 뒤흔드는 지진이다. ...

    한국경제 | 2020.07.02 18:06 | 은정진

  • thumbnail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도심 호텔서 칼부림…6명 부상"(종합2보)

    "경찰, 현장서 수단 출신 용의자 사살…다른 사망자 없어" 해당 호텔 난민 신청자 숙소로 사용돼…"용의자 '배고프다' 말해" 26일(현지시간) 오후 12시 50분께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도심부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6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일간 더타임스가 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글래스고 웨스트조지가에 있는 파크인 호텔에서 수단 출신 남성이 칼을 휘둘렀고, 경찰을 포함해 6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에는 호텔 접수 담당자와 유지보수 ...

    한국경제 | 2020.06.27 17:43 | YONHAP

  • thumbnail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도심 호텔서 칼부림…여러 명 사망"(종합)

    "경찰, 현장서 용의자 사살…상황 통제돼" BBC "해당 호텔 난민 신청자 숙소로 사용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도심부에서 흉기에 찔려 여러 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스카이 뉴스, BBC 방송 등 현지 언론이 26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BBC는 글래스고 웨스트조지가에 있는 파크인 호텔의 계단통에서 한 남성이 칼을 휘둘렀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3명이 숨졌으며, 용의자는 경찰에 사살됐다고 밝혔다. 부상자는 모두 6명으로, 경찰 ...

    한국경제 | 2020.06.27 00:23 | YONHAP

  • thumbnail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호텔서 칼부림…여러 명 사망"

    "경찰, 현장서 용의자 사살…상황 통제돼 위험 없어"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도심부에서 흉기에 찔려 여러 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스카이 뉴스, BBC 방송 등 현지 언론이 26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BBC는 글래스고 웨스트조지가에 있는 파크인 호텔의 계단통에서 한 남성이 칼을 휘둘렀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3명이 숨졌으며, 용의자는 경찰에 사살됐다고 밝혔다. 스카이 뉴스는 이번 사건으로 여러 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경찰관 한 ...

    한국경제 | 2020.06.26 23:27 | YONHAP

  • thumbnail
    "독감 바이러스, 인간 유전 정보 훔쳐 하이브리드 만든다"

    ... 밝혀졌다. 지금까지 과학자들은 바이러스가 이어붙인 자기 유전 정보만 단백질로 만들어진다고 믿었다. 이 연구를 수행한 미국 마운틴 시나이 의대 과학자들은 19일 저널 '셀'(Cell) 인터넷판에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영국 글래스고대의 바이러스 연구센터 과학자들도 이 연구에 참여했다. 연구팀이 이번에 관찰한 건 '분절형 음성 가닥 RNA 바이러스'(segmented negative-strand RNA viruses)라는 긴 이름을 가진 일명 sNSVs ...

    한국경제 | 2020.06.19 17:16 | YONHAP

  • thumbnail
    반 인종차별 시위 둘러싸고 런던·파리서 폭력 사태 발생

    ... 프리티 파텔 내무장관은 "소규모 집단이 극단적인 폭력행위를 하는 것을 목격했다"면서 "이는 용납할 수 없으며, 경찰과 대중의 안전을 위험에 처하게 하는 이들은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런던과 달리 벨파스트와 글래스고, 브리스틀 등 영국 나머지 지역에서는 평화적인 반 인종차별 시위가 열렸다. 브라이턴에서도 1만명 이상이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이벤트에 참가했다. ◇ 파리서는 '아다마를 위한 정의' 시위 벌어져 프랑스 수도 파리에서는 인종차별에 ...

    한국경제 | 2020.06.14 17:4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에 올해 유엔 기후변화총회 내년 11월로 연기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내년 말로 연기됐다. 유엔은 28일(현지시간) 영국 정부의 제안에 따라 올해 COP26 일정을 내년 11월 1일부터 12일로 전격 연기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개최지는 기존의 영국 글래스고와 스코틀랜드로 유지될 방침이며, 내년 행사에 앞서 이탈리아에서 예비 정상회담이 한 차례 열릴 예정이다. 2020 COP26 사무총장을 겸임한 알록 샤마 영국 기업부 장관은 이번 일정 연기로 당사국들이 기후변화에 우선순위를 두고 ...

    한국경제 | 2020.05.29 08:30 | YONHAP

  • thumbnail
    군비경쟁·중동갈등·기후변화…팬데믹 뒤에서 세계위기 곪는다

    ... 발병 초기에 각국은 국경을 걸어잠근 채 보호무역, 국수주의로 움츠러들었고 국제사회를 주도해야 할 주요 2개국(G2)인 미국과 중국은 코로나19 발병에 대한 중국의 책임론, 팬데믹 방역을 사례로 든 체제우열론에 열을 올리며 서로 삿대질을 하고 있다. 국제협력을 향한 기본 마인드는 둘째치고 올해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도 내년으로 연기돼 대응에 힘을 모을 절차를 꾸리는 것조차 차질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14 16:11 | YONHAP

  • thumbnail
    "비만이면 코로나19 감염시 입원 확률 2배"

    글래스고대 42만8천여명 BMI 분석 "비만이면 증세 나쁜 방향으로 진행" 뚱뚱한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면 입원 확률이 2배로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타임스가 7일 보도했다. 글래스고대 연구진은 42만8천225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코로나19 감염 시 증세가 더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밝혔다. 비만과 코로나19의 상관관계 연구를 주도한 ...

    한국경제 | 2020.05.07 15: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