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19 탓 올해 11월 영국 기후변화총회 내년으로 연기

    영국 정부 "전세계적 영향 고려할 때 야심찬 개최 불가" 올해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릴 예정이던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때문에 전격 연기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준비 차질을 이유로 들어 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일정 변경 사실을 알렸다. 영국 정부는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영향을 고려할 때 야심 차고 포용적인 COP26을 ...

    한국경제 | 2020.04.02 06:02 | YONHAP

  • thumbnail
    여수시, 2022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 유치 작업 '순조'

    ... 열 계획이다. 남해안남중권 10개 시군 지역순회 자전거 캠페인과 버스킹 공연도 열기로 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기재부의 국제행사 승인에 이어 한국이 개최지로 확정이 되면 행사 개최를 위한 국비가 반영될 것"이라며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COP26에 참가해 유치 활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COP28은 대륙별 순회 원칙에 따라 2022년 아시아 태평양권에서 열릴 예정이다. 2021년 총회에서 아시아·태평양권 개최국으로 한국 개최가 확정되면 국내 유치 ...

    한국경제 | 2020.03.18 15:28 | YONHAP

  • thumbnail
    컬링 남자·믹스더블·시니어 세계선수권도 모두 취소

    ... 세계컬링연맹(WCF)은 15일(한국시간) 2020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와 2020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2020 세계시니어컬링선수권대회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는 오는 28일부터 4월 5일까지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케이트 케이스니스 WCF 회장은 "스코틀랜드 정부의 권고에 따라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를 취소해야 해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선수와 관계자, 스태프, 관중의 안전과 안녕이 우리의 최우선 고려 대상"이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3.15 10:50 | YONHAP

  • thumbnail
    중국 연구진 "봉쇄조치가 코로나19 변이에 영향"…신중론도

    ... 아직 확정적인 것이 아니며, 반론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베이징의 한 의사는 SCMP와의 익명 인터뷰에서 "우한 지역 병원의 관찰결과는 가치 있지만, 샘플이 100명이 안 되는 만큼 신중하게 봐야 한다"면서 "봉쇄조치가 바이러스 진화에 그처럼 크고 즉각적인 영향을 끼칠지는 불명확하다"고 말했다. 글래스고대학 연구진은 과도한 공포를 야기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들며 루젠 등이 '국가과학평론'에 발표한 논문을 철회하도록 요청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13 14:03 | YONHAP

  • thumbnail
    영국, '초등 축구 헤딩' 금지…"신경질환 위험"

    ... 'FIELD'(Football's Influence on Lifelong Health and Dementia Risk)라고 불리는 해당 연구는 영국 축구협회(FA)와 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공동 투자해 글래스고 대학교가 진행한 것으로, 1900년에서 1976년 사이에 스코틀랜드에서 출생한 축구선수 7676명을 일반인 2만3000명과 비교했다. 연구 따르면 축구 선수들은 알츠하이머에 걸릴 확률이 5배 높았고, 루게릭병과 파킨슨씨 병이 발생할 확률은 ...

    키즈맘 | 2020.02.25 14:38 | 방승언

  • thumbnail
    12세 미만 '헤딩 훈련 금지'…英축구협회 가이드라인 마련

    ... 10번까지의 헤딩이 가능하다. 18세 이하는 경기 중 헤딩 상황을 고려해 가능한 한 헤딩 훈련을 줄이도록 권장했다. 새 가이드라인에서는 공의 크기도 연령대별로 세분화해 제시했다. 이 같은 가이드라인은 지난해 10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대 연구진이 FA와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지원을 받아 축구와 뇌 손상의 상관관계를 연구해 결과를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연구진이 1900∼1976년에 태어난 축구선수들과 23만명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선수들은 ...

    한국경제 | 2020.02.25 09:39 | YONHAP

  • thumbnail
    북한 체조 '도마 영웅' 리세광 은퇴…2016 리우올림픽서 금메달

    ... 현역 생활을 접는 은퇴를 발표했다고 20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서 전했다. 2003년부터 북한 대표 선수로 활약한 리세광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어 2014년 중국 난닝, 2015녀 영국 글래스고 세계체조선수권대회 도마를 2연패하고 챔피언으로 이름을 날렸다. 리세광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5.691점의 압도적인 실력을 뽐내며 배길수(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남자 안마), 홍은정(2008년 ...

    한국경제 | 2020.02.20 16:21 | YONHAP

  • thumbnail
    뒤플랑티스, 7일 만에 다시 남자 실내장대높이뛰기 세계新

    9일 6m17 넘고 16일에는 6m18 기록 '신성' 아르망 뒤플랑티스(21·스웨덴)가 일주일 만에 실내육상 남자 장대높이뛰기 세계신기록을 바꿔놨다. 뒤플랑티스는 16일(한국시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세계육상연맹 인도어 그랑프리 남자 장대높이뛰기 결선에서 6m18을 뛰어 우승했다. 그는 일주일 전인 9일 폴란드 토룬에서 열린 세계육상연맹 인도어 투어미팅에서는 6m17을 넘었다. 2014년 르노도 라빌레니(프랑스)가 작성한 종전 실내 종목 ...

    한국경제 | 2020.02.16 08:35 | YONHAP

  • thumbnail
    "기후변화가 숙제보다 싫어" 지구촌 청소년들 밸런타인 시위

    ... 불타고 있고 곧 우리도 그렇게 될 것", "기후변화가 숙제보다 싫어" 등의 팻말을 들고 의회 광장을 행진했다. 이날은 영국 전역에서 기후변화 시위가 일어난 지 1년을 기념하는 날이기도 했다. 이로 인해 런던뿐만 아니라 더럼, 글래스고, 브라이튼 등 영국 각지에서 춥고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시위대가 "기후 정의를 원한다"고 외치며 거리를 행진했다. 스톡홀름에서 열린 시위에 참가한 툰베리는 가디언에 이날 세계 2천개 도시에서 시위가 계획됐고, 향후 더 큰 시위가 ...

    한국경제 | 2020.02.15 16:25 | YONHAP

  • thumbnail
    영국 존슨 '포스트 브렉시트' 개각…'2인자' 재무장관 사퇴

    ... 모건 문화부 장관, 에스더 맥베이 주택 담당 부장관 등도 이날 자리에서 물러났다. 문화부 장관에는 올리버 다우든 재무부 국고국장이, 기업부 장관에는 알록 샤마 국제개발부 장관이 자리를 옮겼다. 샤마 장관은 연말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26) 담당 각료 역할도 맡는다. 국제개발부 장관에는 앤-마리 트리벨리언 국방부 부장관이, 환경부 장관에는 조지 유스티스 전 농업 담당 부장관이, 북아일랜드 담당 장관에는 브렌던 ...

    한국경제 | 2020.02.14 03: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