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9,2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융당국 구두경고에…줄어든 신용대출

    ... 것으로 집계됐다. 11일(125조1973억원)부터 16일(126조3335억원)까지 1조원 넘게 불어나다가 뒷걸음질한 것이다. 금융감독원이 14일 은행 여신 담당자를 불러모아 ‘경고’를 보내자 은행들이 대출 총량 관리에 들어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부 영업점은 한도 소진을 이유로 신용대출 신청을 받지 않기 시작했다. 은행들은 오는 25일까지 금감원에 신용대출 관리방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금리 우대를 축소하고, 고소득자의 대출 한도를 줄이는 방안이 유력하다. 소비자에게 적용되는 ...

    한국경제 | 2020.09.20 16:53 | 임현우

  • thumbnail
    영끌·빚투 폭발 신용대출, 당국 경고에 하루 새 2400억 줄었다

    ... 일별 증가액만 14일 5179억원, 15일 3448억원, 16일 2735억원에 달했다. 지난 10일과 14일 금융감독원과 시중은행이 잇따라 회의를 가지면서 신용대출 규제가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왔고, 이에 기존 투자자금 및 생활자금 수요에 ... 한도축소 등의 조처로 더 뚜렷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중은행과 인터넷 전문은행은 오는 25일까지 금감원에 신용대출 관리방안을 제출해야 한다. 현재 은행권에서는 우대금리 축소 등을 통한 신용대출 금리 인상과 특수직...

    한국경제 | 2020.09.20 14:56 | 신현아

  • thumbnail
    은행들 "정해진 바 없다"지만…"신용대출 막힐라" 발 동동

    “시세보다 조금 싼 집이 나와 급하게 매수 계약을 했는데 신용대출을 규제할 거란 얘기가 나오니 피가 마릅니다.” 집 마련에 보태거나 생활안정자금 등으로 쓰기 위해 신용대출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계획한 신용대출이 막힐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이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용대출 세부 한도나 금리 조정과 관련해 “아직 확실히 정해진 바 없다”면서도 내부적으로 신용대출 한도와 금...

    한국경제 | 2020.09.20 13:00 | 신현아

  • thumbnail
    라임 제재심 내달 15일 유력…판매사 CEO도 징계될듯

    금융감독원이 다음 달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한 운용사 및 판매사 징계를 위해 제재심의위원회를 연다. 펀드 판매 증권사 최고경영자(CEO)까지 징계 대상에 포함하는 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다음 달 15일 열리는 제재심에 라임 사태 안건을 올리기 위한 막바지 절차를 밟고 있다. 다음 달 제재심은 15일과 29일 열리는데, 금감원은 일단 다음 달 15일 제재심에 라임 사태 안건 상정을 목표로 ...

    한국경제 | 2020.09.20 06:35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패닉 6개월] '부동산 대신 주식하세요' 정부정책 전환 성공할까

    ... 나서고 있어 성공 여부가 주목된다. 지난 3월 코로나19 패닉 이후 증시 급반등과 개인 주식투자 붐이 시작됐을 때까지도 증시를 대하는 정부 당국의 자세는 대체로 위기관리에 주력하는 소극적인 쪽에 가까웠다. 지난 4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동학 개미' 등으로 향하는 저금리 유동자금이 금융 시스템에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은 이 같은 시각을 잘 보여줬다. 이어 6월 기획재정부가 개인투자자의 2천만원 이상 국내 주식 차익에 대해 양도소득세를 ...

    한국경제 | 2020.09.20 06:31 | YONHAP

  • thumbnail
    치솟던 신용대출 하루 2천400억 줄어…은행, 총량관리 시작

    "영업점 신용대출 불가" 공지하는 은행도 관리방안 25일까지 금감원에 제출…추석 전후 본격 금리·한도 축소 예상 은행팀 =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금으로 투자)' 열풍과 함께 빠르게 불어나던 은행권의 신용대출이 ... 증가액은 ▲ 14일 5천179억원 ▲ 15일 3천448억원 ▲ 16일 2천735억원에 이르렀다. 10일과 14일 금융감독원과 은행 여신담당 실무진, 임원급의 잇단 회의로 '신용대출 규제 임박' 전망이 퍼지면서 기존 투자자금 및 생활자금 ...

    한국경제 | 2020.09.20 06:25 | YONHAP

  • thumbnail
    "신용대출이 느는 게 큰일일까"…대출 규제 앞에 놓인 비상식 [박종서의 금융형통]

    ...용대출이 급증하면서 금융당국이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신용대출 규제의 구조와 논리를 취재하다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직원들에게 측은함까지 느껴질 지경입니다. 저금리 시대에 대출이 늘어나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현상이고 코로나19로 ... 금융지원’을 위해 은행들이 연초 계획 이상으로 신용대출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해준 것도 금융위였습니다. 어쨌든 금감원은 지난 14일 은행권 주요 임원들을 불러놓고 신용대출 축소 계획을 내도록 요구했고 25일이 제출 마감입니다. 고소득 ...

    한국경제 | 2020.09.19 08:30 | 박종서

  • thumbnail
    "CMA 명칭에 제휴사 앞세우면 안돼"…'네이버통장 방지법' 나왔다

    ... 은행권은 거세게 반발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 이름으로 예금자 보호가 되지 않는 CMA 상품을 내놓으면서 ‘통장’ 명칭을 쓴 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도 “소비자가 원금 손실 걱정이 없는 은행 통장인 것처럼 오인할 소지가 있다”며 명칭 변경을 권고했다. 결국 네이버는 7월 초 상품명을 ‘미래에셋대우CMA네이버통장’으로 바꿨다. 금투협은 ...

    한국경제 | 2020.09.18 16:55 | 오형주

  • 3.5조 라임 펀드 '가교 운용사', 웰브릿지운용으로 社名 변경

    ... ‘웰브릿지자산운용’이 될 전망이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설 가교 운용사는 최근 금융감독원의 전문사모운용사 등록심사 과정에서 명칭을 웰브릿지운용으로 확정했다. 가교 운용사는 라임운용 펀드의 원활한 회수를 ...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웰브릿지운용의 전문사모운용사 등록은 이르면 이달 안에 이뤄질 예정이다. 금감원은 운용사 등록과 함께 펀드 이관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다음달부터 라임운용과 판매사에 대한 제재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

    한국경제 | 2020.09.18 16:53 | 오형주

  • 3.5兆 라임 가교운용사, '레인보우' 아닌 '웰브릿지' 간판 단다

    ... ‘웰브릿지자산운용’이 될 전망이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설 가교 운용사는 최근 금융감독원의 전문사모운용사 등록심사 과정에서 명칭을 웰브릿지운용으로 확정했다. 가교 운용사는 라임운용 펀드의 원활한 회수를 ... 이름으로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웰브릿지운용의 전문사모운용사 등록은 빠르면 이달 중 이뤄질 예정이다. 금감원은 운용사 등록과 함께 펀드 이관작업이 완료 되는대로 다음달부터 라임운용과 판매사에 대한 제재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

    한국경제 | 2020.09.18 15:35 | 오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