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0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옵티머스·라임 감독 소홀…금융위·금감위 '네 탓 공방'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오는 29일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할 예정이다. 21대 국회에서 처음으로 이뤄지는 이번 업무보고에선 5000억원대 고객 예탁금 환매 중단 사태를 빚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건을 놓고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질 전망이다. 특히 미래통합당은 사모펀드 실태를 점검하는 동시에 옵티머스 사태에 현 정권 및 여권 인사가 연루된 의혹을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통합당 정무위원들로 구성된...

    한국경제 | 2020.07.24 17:54 | 하헌형

  • 글로벌 은행 '脫홍콩'에 들뜬 대만

    대만 금융당국이 글로벌 금융회사들의 홍콩 탈출을 계기로 아시아 금융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서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황톈무 대만 금융감독위원회 위원장은 “글로벌 증권사들이 속속 기존 대만 지점을 확대하거나 새롭게 사무소를 내는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정 회사 이름을 제시하지는 않았다. 아시아 금융허브로 꼽히는 홍콩은 지난해부터 지속된 민주화 시위에 따른 정치적 불안 등으로 글로벌 ...

    한국경제 | 2020.07.21 17:46 | 강현우

  • thumbnail
    대만, 아시아 금융허브 도약 위해 파격 규제완화 검토

    대만 금융당국이 글로벌 금융회사들의 홍콩 탈출을 계기로 아시아 금융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착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황톈무 대만 금융감독위원회 위원장은 "글로벌 증권사들이 속속 기존 대만 지점을 확대하거나 새로 사무소를 내는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정 회사 이름을 제시하지는 않았다. 아시아 금융허브로 꼽히는 홍콩은 지난해부터 지속된 민주화 시위에 따른 정치적 불안으로 글로벌 기업들이 ...

    한국경제 | 2020.07.21 15:35 | 강현우

  • thumbnail
    이명수 경영담당 변호사, 화우 금융그룹 성장 이끈 주인공

    ... 공채 1호 변호사로 법조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약 10년 동안 금감원에서 분쟁조정국·감독정책과·공시심사실·법무실을 거치며 법무팀장, 기업공시팀장 등을 역임했고 2010년 화우에 합류했다. 화우 소속이 된 그는 금융위원회(전 금융감독위원회)에 파견돼 금융과 기업 구조 조정 관련 업무를 수행하며 한국토지신탁 등 다수의 금융회사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낸 바 있다. 이 밖에 금융회사에 대한 감독 검사, 상장 기업 등의 공시·M&A·불공정 ...

    한경Business | 2020.07.06 13:49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나종선 전 유암코 본부장 "워크아웃 성공률, 예전만 못한 이유는"

    ... 회고했다. 그는 "당시에는 은행채권이 90%에 달했고, 외환위기 때는 특정 기업, 특정 업종이 아니라 다같이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에 채권단이 공동으로 대응해야 하는 필요성이 컸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금융감독위원회는 중소기업은 거의 쳐다보지도 못했고, 비교적 덩치가 큰 데부터 구조조정을 하려고 했다"며 "처음에 중요했던 것은 상위 5대 계열사였고 계열사 간에 보증채무를 서 놓은 것을 끊는 것부터 시작했다"고 했다. ...

    마켓인사이트 | 2020.05.09 00:20

  • thumbnail
    금융 VS 관료 … 총선 경제통 당선자 면면 살펴보니

    ... 후보는 대구 달성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류성걸 전 기재부 2차관도 대구 동갑에서 19대 국회에 이어 재선 고지에 올랐다. 송언석 전 기재부 2차관도 경북 김천에서 배영애 민주당 후보를 큰 표 차로 이겨 재선 배지를 달았다. 금융감독위원회 상임위원과 예금보험공사 사장 출신인 박대동 후보는 19대 총선 때에 이어 4년 만에 울산 북구에서 당선됐다. 통합당 위성 비례 정당인 미래한국당에선 서울시립대 교수와 금융연구원장을 지낸 윤창현 후보(비례대표 2번)가 대표적인 경제통 ...

    한경Business | 2020.04.20 10:34

  • thumbnail
    홍남기 부총리 교체설 솔솔…EPB 출신이냐 '모피아'냐 [여기는 논설실]

    ... 행정조직개편으로 탄생한 재정경제원이다. 이 재경원은 경제기획원과 재무부가 통폐합된 부처였다. 지금도 기재부 국장급 이상은 EPB출신과 모피아 출신으로 구분되기도 한다. 물론 외환위기 직후 재경원이 해체돼 재정경제부(현 기재부)와 금융감독위원회(현 금융위원회)로 분리되면서 상당수 모피아는 금감위로 옮겨 둥지를 틀었다. 경제기획원과 재무부는 1970~80년대 고도성장기에 경제정책를 견인한 쌍두마차였다. 그런 만큼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모였고, 두 부처의 라이벌 의식도 대단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4.20 10:00 | 차병석

  • thumbnail
    [프로필] 연임 추천된 고승범 금통위원…정통 금융정책통

    ... 16일 연임 추천된 고승범(58)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엘리트 금융정책통이다. 지난 4년 금통위원 경험으로 통화정책 등 거시경제에 대한 이해가 더 깊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고 위원은 정통 경제 관료 출신으로 분류된다. 금융감독위원회에서 일하던 2011년에는 저축은행 사태를 진두지휘하기도 했다. 저축은행 사태는 부산저축은행 등 여러 저축은행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을 견디지 못하고 집단으로 영업정지된 사건이다. 금융권에서는 2016년부터 금통위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4.16 11:17 | YONHAP

  • thumbnail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주총서 확정(종합)

    ... 이끌어 왔기에 이 과제를 수행할 최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이 취임한 이후 농협금융은 2년 연속 1조 이상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김 회장은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금융감독위원회 은행감독과장, 금융정책과장,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8년 4월부터 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재임 중이다. 농협금융은 이날 오후 주주총회를 열어 김 회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한다. 연임 임기는 1년이다. ...

    한국경제 | 2020.04.10 13:41 | YONHAP

  • thumbnail
    [취재수첩] 회사채 양극화 방치하는 금융당국

    ... 마켓인사이트에 따르면 작년 국내 공모 회사채 발행액(약 55조원) 가운데 투자부적격 신용등급(BB+ 이하) 회사채 발행은 전무했다. 중소기업들이 장기로 자금을 조달할 금융시스템 자체가 국내에 없다는 뜻이다. 1997년 외환위기 직후 탄생한 금융감독위원회(현 금융위원회)는 기업 위기의 원인으로 과도한 부채를 지목했다. 대기업그룹에 ‘부채비율 200% 이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면서까지 체질 변화를 압박했다. 하지만 차입금 만기 구조엔 주목하지 않았다. 그 결과 제조업 평균 ...

    한국경제 | 2020.04.09 17:54 | 이태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