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6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걷고 싶은 길] 가장 오래된 백두대간 고갯길, 하늘재길

    ... 모양 비석 받침대다. 길이 605㎝, 높이 180㎝에 이르는데, 여러 개의 돌을 이어붙인 게 아니라 거대한 한 개 돌로 만들어졌다. 미륵대원사는 특이하게 북향이다. 신라 마지막 왕 경순왕의 아들 마의태자가 망국을 슬퍼하며 금강산으로 가던 도중 이 절을 지었다는 전설이 있다. 경순왕의 딸 덕주공주가 월악산에 덕주사를 지어 남쪽을 바라보는 마애불을 만들자 마의태자는 석굴을 북향으로 지어 마애불과 석불이 마주 보게 했다고 한다. 미륵대원지 석불과 덕주사 마애불은 ...

    한국경제 | 2020.07.09 07:30 | YONHAP

  • thumbnail
    경문협이 北 위해 모은 돈 국군포로 배상금으로 쓰일까?

    ... 재단은 2005년 북한과 협약을 체결해 조선중앙티비 영상을 비롯한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료를 징수할 수 있는 권한을 위임받았다. 이후 국내방송사 등으로부터 저작권료를 징수해 2008년까지 북한으로 송금해 왔다. 하지만 2008년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이 발생하자 대북송금이 금지됐고, 재단은 현재까지 약 20억원을 법원에 공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문협 활동과 관련해서는 북한은 우리 측에 저작권료를 내지 않는데 우리 측만 내는 것은 불공평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

    한국경제 | 2020.07.08 17:41 | 김명일

  • thumbnail
    설훈 "개성 개별관광부터 추진해야"

    ... 개별관광"이라며 개성관광 추진을 제안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개별관광은 유엔제재 대상에 해당하지 않고, 개성은 2007년 이미 시행한 적 있어서 유관시설도 갖춰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를 시작으로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등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가야 한다"며 "지속적인 협력과 교류만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한미워킹그룹을 향해선 "한미 공조의 틀은 유지하면서도 한국의 자율성을 높이고 대북제재에 해당하지 않는 ...

    한국경제 | 2020.07.08 10:32 | YONHAP

  • thumbnail
    한국국방연구원 "北, 도발 위해 SLBM 발사 시기 가늠"

    ...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의 대응 원칙이 '비례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이 즉각 대응이 어려운 사이버·심리전 활동을 보다 활발하게 펼칠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다. 다만 개성공단 민간 시설이나 금강산 시설 파괴 등의 가능성은 민간자본 투자 유치를 고려해서라도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미·중 갈등이 구조화되고 첨예화되는 경향을 보여 최소한 미 대선까지 갈등 고조 국면이 이어질 것이다. 미·중 ...

    한국경제 | 2020.07.08 07:26

  • thumbnail
    한국국방연구원 "북한 향후 도발은 SLBM…발사시기 가늠중일 것"

    ...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의 대응 원칙이 '비례적'이라는 점을 고려해 즉각 대응이 어려운 사이버·심리전 활동이 보다 활발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북한이 향후 민간자본 투자 유치를 고려한다면 개성공단 민간 시설이나 금강산 시설 파괴 등의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미·중 갈등이 구조화되고 첨예화되는 경향을 보여 최소한 미 대선까지 갈등 고조 국면이 이어질 것"이라며 "미·중 갈등의 고조는 북한의 전략 공간을 창출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7.08 07:00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손배소 승소' 국군포로 "경문협 저작권료 추심 밟을 것"

    ... 12월 31일 북한 내각 산하 저작권사무국과 협약을 맺고 북한 출판물, 방송물 등의 국내 저작권을 위임받았다. 재단은 이후 북한 저작물을 사용한 국내 방송사 등으로부터 대신 징수한 저작권료를 북측에 송금했다.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객 피살에 따른 대북제재 시행으로 송금이 어려워지자, 이듬해 5월부터 저작권료를 법원에 공탁해오고 있다. 2018년 5월 9일 기준 공탁 금액은 16억5천200만원으로, 2년이 지난 현재는 2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물망초 측은 추산했다. ...

    한국경제 | 2020.07.07 16:50 | YONHAP

  • thumbnail
    국군포로, 김정은 상대 손해배상 승소…北 관련 재판권 첫 인정(종합)

    ...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은 2005년 북한 저작권 사무국과 협약을 맺어 우리가 조선중앙TV 영상을 비롯한 북한 저작물을 사용할 때마다 저작권료를 지급해왔다. 이에 따라 2008년까지 약 8억원이 송금됐으나 이후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으로 대북 제재가 시행되면서 송금이 막히자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은 저작권료를 법원에 공탁하고 있다.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이 2018년 5월까지 공탁한 저작권료는 16억5천200만원이며 이후로도 공탁된 금액을 더하면 ...

    한국경제 | 2020.07.07 16:38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러시아대사 "푸틴 방한 코로나로 연기됐지만, 아직 유효"

    ... 이들 사업이 실현될 경우 경제적 관점에서 매우 이익이 될 뿐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이들 사업은 한반도 전체에 안정과 상호 신뢰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두 국가를 연결하는 철도가 깔리고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가스관, 전력망 같은 협력사업을 하게 되면 긴장이 아니라 건설적으로 생각하게 된다. -- 러시아가 북미 대화를 촉진할 수 있나. ▲ 우리는 할 수 있는 것을 다 했다. 작년에 유엔에 대북 제재 완화를 제안했지만, 지지를 얻지 ...

    한국경제 | 2020.07.07 07:0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대사 "남북러 철도·가스 협력사업, 한반도 안정에 기여"

    ... 등을 꼽았다. 쿨릭 대사는 "우리의 일관된 입장은 만약 대북제재 완화 시 남북간, 3개국간 협력사업이 최우선 순위가 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을 연결하는 철도가 깔리고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가스관, 전력망 같은 협력사업을 하게 되면 양측은 긴장이 아니라 매우 건설적으로 생각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한반도 긴장과 관련, "남북이 대화를 재개할 방법을 찾기를 ...

    한국경제 | 2020.07.07 07:00 | YONHAP

  • thumbnail
    이인영 "스스로 할일 판단해야"...독자 대북교류 강행하나

    ... 사업은 미국 측이 워킹그룹을 통해 논의할 문제라고 밝히면서 제재 저촉 여부가 논란이 됐지만, 정부는 ‘주권 문제’라는 언급까지 해가며 강행할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혀왔다. 이 밖에 워킹그룹의 제재로 추진되지 못하는 금강산관광·개성공단 재개 역시 넓은 의미에서는 같은 범주에 넣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깊이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서 이 후보자에 대해 ...

    한국경제 | 2020.07.06 17:26 | 임락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