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431-17440 / 17,4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회장 북한체류 10일...소주와 북어국으로 친척잔치

    ... 현대그룹명예회장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아직도 감회가 서린듯 잠시 눈을 감았다가 북한방문 일정에 관해 말문을 열었다. 정회장은 지난 1월21일 서울을 떠나 동경과 북경을 거쳐 23일 평양에 도착한 이후 27일까지는 북한당국자들과 금강산개발과 남북합작투자등을 협의하고 북한의 산업시설등을 시찰했다. 정회장은 기업인으로서는 오랜 경험을 통해 축적된 경륜을 바탕으로 북 한측 관계자들과 여러문제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빚어지는 어려움은 그때 그때의 상황에 따라 비교적 ...

    한국경제 | 1989.02.06 00:00

  • 중국 금강산 공동개발 상세보도

    중국관영 북경방송은 2일 정주영 현대그룹명예회장의 북한방문에서 금강산 공동개발등 남/북한간 경제교류문제가 논의된 사실을 상세히 보 도했다. 내외통신에 의하면 이 방송은 이날 정회장이 1일 평양을 떠나며 가진 기자회견내용을 소개하면서 "남조선 경제계의 이름있는 정주영은 조선북 측을 방문하는 기간 본래 북측과 토의하기로 했던 금강산공동개발문제와 남북간 경제교류문제와 관련된 기자의 질문에 답하면서 쌍방은 일부 원 칙적인 합의를 달성했다. ...

    한국경제 | 1989.02.05 00:00

  • 정주영회장, 북한 김일성주석 만났다

    정주영 현대그룹명예회장이 이번 방북기간중 김일성주석을 단독으로 만 나 회담을 가졌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자리에서 금강산개발과 시베리아개발에 공동진출하는등 남북한경제협력 방안이 심도있게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금강산개발에 드는 자금은 우리측이 대며 시베리아개발에는 미국 일본 서독국가의 자본을 포함, 우리측도 자본과 기술을 제공키로 하는데 합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당국의 고위소식통은 4일 "정주영회장이 김일성을 만난 것은 사실인것 ...

    한국경제 | 1989.02.05 00:00

  • "남북경제관계 급진전 기대 어려워"...조부총리 귀국회견

    ... 접촉보다는 민간업계간의 접촉을 시도하려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남북관계는 정치적 요인이 크게 고려 돼기때문에 당장 급진전되리라고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부총리는 최근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방북과 관련, "금강산 개발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미처 상세히 파악하지 못했으나 관계부처간 의 협의를 통해 종합적인 분석과 검토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 다. 그는 또 "북한이 다보스회의에서 투자유치 설명회를 벌였으나 아직까 지는 외국의 합작투자 ...

    한국경제 | 1989.02.05 00:00

  • 부동산투기 다시 과열...전국 확대 조짐

    ... 생활수준향상과 여유자금증대 로 인한 일부계층의 전원주택선호와 별정, 콘도개발사업붐이 일면서 지가가 계속 오를 조짐이다. 군포 의왕 소래등지도 시승격으로 부동산거래가 활기를 띠고 있다. 영동권 = 북방교역이 가시화되고 금강산개발참여가 구체화됨에 따라 속초 고성 동해등지에 국지적인 투기조짐이 뚜렷하다. 주문진 삼척지역은 준설사업확정으로 외지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고 인제 홍천지역은 서울~설악산 관광고속도로 통과예정지로 주목되면서 지가가 올랐 으나 ...

    한국경제 | 1989.02.05 00:00

  • "미국측과 휴전선 통과 협의"...홍외무 차관보

    홍순영 외무부 제2차관보는 남북한 금강산개발및 관광을 위한 비무장지 대 통과문제와 관련해 미군시설등을 감안해서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미국과 빠른 시일안에 이문제를 협의한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89.02.05 00:00

  • 대성은행, 무역위, 어떤 기구인가...금강산공동개발 북한측창구

    금강산 공동개발 합의에 정주영 현대그룹명예회장의 북한측 파트너로 등 장한 최수길과 그가 맡고 있는 조선아시아무역촉지위원회및 대성은행등이 우 리측의 1차적인 관심대상이 되고 있다. 이제까지 우리정부기관등에 의해 파악된 조선아시아무역촉진위원회와 대성 은행의 성격을 정리해본다. 조선아시아무역촉진위원회 = 이번에 처음으로 대외에 모습을 드러낸 기구 로서 일단 북한의 대외교역을 담당하는 무역부 산하일 것은 거의 확실시되 고 있다. 미수교국과의 ...

    한국경제 | 1989.02.04 00:00

  • 정회장 4월방북전 3-4차례 실무회담

    정주영 회장은 금강산공동개발과 관련, 오는 4월20일께로 예정된 2차방북 에 앞서 판문점에서 수차례 실무접촉을 갖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의하면 2월말/3월초 첫회담에 이어 2-4회정도 회담이 이루어질 것 으로 예상했다.

    한국경제 | 1989.02.04 00:00

  • 증권투자의욕 되살아날듯...정주영회장 방북성과 힘입어

    ... 선박수리업, 그리고 이들 업종기업의 대북및 대공산권 거래에 필 수적으로 수반해야 하는 금융결제기관등이 돋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투자자문은 이에따라 2월 추천종목 가운데 유망종목 10종을 선정했다. 유망종목 10종을 보면 금강산개발과 직접 관련된 현대건설과 시베리아 개발 이 관련된 대우등 건설업종 2개, 그리고 동부제강, 포항제철등 철강주가 2개 포함돼 있다. 또 대우전자, 오리온전기등 전기전자업종 2개와 금성통신, 대한전선등 전선 주 2개등이다. ...

    한국경제 | 1989.02.04 00:00

  • 휴전선 관광객 왕래에 일부 회의..정부 안보상문제점등 검토중

    정부는 3일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최근 방북기간중 금강산공동개 발과 휴전선을 통한 관광객 왕래등 북한측과 합의한 사항들이 군사적인 측 면에서 매우 민감한 문제임을 감안, 이에대한 제반문제점을 검토한후 후속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정회장이 북한측과 합의한 사항중 일부는 현재 남북 한이 휴전선을 경계로 군사적으로 대치하고 있는 현실에 비추어 볼때 안보 문제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말하고 "이에따라 국방부등 관계부처에서 ...

    한국경제 | 1989.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