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9,5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대북라인 줄줄이 교체…미·북 협상 교착 장기화 예고

    ... 업무 범위가 넓어져 북한에만 집중하긴 어려워졌다. 웡 부대표 후임은 아직 공개적으로 거론되지 않고 있다. 램버트 특사가 맡고 있던 대북특사직은 현재로선 사실상 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정부는 남북 간 협력을 되살리기 위해 금강산 개별관광, 남북 교류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미·북 협상이 계속 차질을 빚고, 트럼프 정부의 대북라인마저 대폭 인사가 단행되면서 실무적 추진은 어려워진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의중을 파악하기 위해선 향후 한반도 ...

    한국경제 | 2020.02.12 17:14 | 이미아

  • thumbnail
    2020 평창포럼 폐막…한반도 평화체제 '평화 결의안' 채택

    ... 평화조약 체결 ▲ 2018년 4월 27일 남북한 판문점선언과 9월 19일 평양공동선언합의 사항의 실질적 이행 촉구, 동해선과 유라시아 철도 연결을 위한 대책 마련 ▲ 남북경제 협력 진전을 위한 인도적 지원과 개별관광 등 지지 ▲ 금강산 관광 재개 및 남북 공동 관광 구역 개발에 대한 국제적 관심 촉구 ▲ 2024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 개최 또는 남북 단일팀 구성 촉구 ▲ DMZ의 국제 생태 평화지대 조성 방안 모색 ▲ 남북 접경지역의 국제평화도시 ...

    한국경제 | 2020.02.11 16:58 | YONHAP

  • thumbnail
    통일부, 美대북특별부대표에 '남북관계 증진방안' 설명(종합)

    ... "미측은 싱가포르 합의 이행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고, 외교적 해법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신년사와 신년회견을 통해 남북 간 접경지역 협력, 철도·도로 연결사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통한 남북협력을 강조했다. 통일부는 이번 접촉에서 대북 개별관광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에 대한 미국 측의 적극적인 지원도 요청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웡 부대표는 이에 앞서 지난 ...

    한국경제 | 2020.02.11 16:31 | YONHAP

  • thumbnail
    통일부, 美대북특별부대표에 '남북관계 증진방안' 설명

    ... "미측은 싱가포르 합의 이행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고, 외교적 해법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신년사와 신년회견을 통해 남북 간 접경지역 협력, 철도·도로 연결사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통한 남북협력을 강조했다. 통일부는 이번 접촉에서 대북 개별관광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에 대한 미국 측의 적극적인 지원도 요청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웡 부대표는 이에 앞서 지난 ...

    한국경제 | 2020.02.11 10:25 | YONHAP

  • thumbnail
    평창평화포럼서 '남북 철도 연결·금강산관광 재개' 열띤 논의

    ... 이들은 철도 연결 필요성과 기대효과, 미개통 구간(동해북부선)의 투자가치와 효율적 연결 방안 등도 논의했다. 이를 위한 단계적이고 구체적인 실천방안과 현실적인 투자금 회수 방안 등도 논의 대상에 올랐다. 철도 이슈에 이어 금강산관광 재개와 원산·갈마 관광지구를 필두로 한 동해안 남북공동 개발 이슈도 다뤘다. 짐 로저스 회장은 "한반도 철도가 연결되면 한반도의 경제가 바뀔 것"이라며 "38선이 빨리 허물어져 그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원도에서 추진 ...

    한국경제 | 2020.02.10 18:44 | YONHAP

  • thumbnail
    개성공단 기업인들 "정부, 공단 재개 위해 과감한 조치 취해야"

    개성공단기업협회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범국민운동본부는 10일 공단 가동 중단 4년을 맞아 정부가 재개를 위해 적극적이고 과감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협력의 첫 번째 조치는 정부가 남북협력의 핵심인 개성공단 재개를 즉각 선언하여 기업인들이 공단에 들어가서 재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북측 역시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기업인의 방북 ...

    한국경제 | 2020.02.10 14:58 | YONHAP

  • thumbnail
    정부, 한미워킹그룹서 남북철도연결 필요성 적극 제기한 듯

    ... 신년사를 통해서 밝히신 남북협력 구상에 대해 논의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대답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와 신년회견을 통해 접경지역 협력,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의 남북협력을 강조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지난 9일 '2020 평창평화포럼' 축사에서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 등을 통해 남북관계의 공간 확대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대북 ...

    한국경제 | 2020.02.10 11:31 | YONHAP

  • thumbnail
    "평창올림픽의 평화 유산을 계승하자"…제2회 평창포럼 개막

    ... 지속가능발전목표 등 4개다. 스포츠 분야에서는 평창올림픽의 평화 유산을 확산하기 위한 '올림픽 휴전과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경제 분야는 남북 강원도의 철도망·도로망·통신망 등 사회간접자본(SOC)과 금강산·원산·갈마 관광·동해관광공동특구 등 지속가능 관광과 동아시아 경제협력프로젝트를 논의한다. DMZ 평화지대와 관련해서는 DMZ 생태평화공원과 국제 평화지대, 평화 도시와 관련된 다양한 아이디어와 프로젝트를 놓고 현실 가능한 전략을 다룬다. ...

    한국경제 | 2020.02.09 15:31 | YONHAP

  • thumbnail
    개성공단 가동중단 4년…비핵화 교착에 재가동 '난망'

    ... 개성공단에서는 5만 5천여 명의 북측 노동자와 1천여 명의 남측 노동자가 매일 함께 생산활동을 했고, 2005년부터 2015년 12월까지의 누적 생산액은 32억 달러에 달했다. 특히 지난 2008년 남측 관광객 피격사망 사건으로 금강산 관광이 전면 중단되는 상황에서도 개성공단은 생산활동을 계속 이어가며 남북교류협력에서 최후의 보루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6년 당시 박근혜 정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연이은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응해 2월 10일 ...

    한국경제 | 2020.02.09 15:22 | YONHAP

  • thumbnail
    투자가 짐 로저스 "휴전선 사라지면 한반도 흥미로운 곳 될 것"

    ... 멀리 나갈 수 있다"며 "스포츠 경기와 대회들이 돌파구 역할을 해왔고, 평창동계올림픽처럼 결과를 맺을 것이라고 낙관한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핵 협상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으면서 남북 관계가 교착상태에 있다"면서 "우리는 금강산 개별관광을 통해 북미 간 갭을 메우려고 한다. 미국 대선과 가까이 갈수록 돌파구가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09 13: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