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9,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부, 미국 눈치 그만 보고 남북합의 실천해야"

    ... 서울진보연대 등 172개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8일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관계 파탄의 책임은 남북 합의 내용을 지키지 못한 우리 정부에 있음을 뼈아프게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 합의를 이행할 기회가 얼마든지 있었으나 미국과의 협의를 우선시했다"며 "미국 눈치를 그만 보고 남과 북이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해야 한다"고 했다. 참석자들은 남북 관계 교착 상태의 ...

    한국경제 | 2020.06.18 13:50 | YONHAP

  • thumbnail
    민주, 北에 '경고장' 날렸지만…물밑은 "대화 불가피"

    ...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북한이 특사 제안을 공개 거절한 것은 우리를 완전히 무시한 외교적 결례지만 똑같이 대응하자는 것은 잠시 기분을 위로할 뿐 한반도 평화정착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제안했다. 민주당은 대북 전단 살포 규제 입법은 그대로 추진하면서도, 안보 상황 변화에 따라 4·27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추진에 대해서는 속도 조절에 나설 방침이다. 홍익표 의원은 판문점 선언 비준에 대해 "여러 ...

    한국경제 | 2020.06.18 12:09 | YONHAP

  • thumbnail
    개성 폭파하자…김두관 "평양·서울에 연락사무소 2개 짓자"

    ...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 1개를 둘 것이 아니라 평양과 서울에 남북 대사관 역할을 할 연락사무소 2개를 두는 협상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김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하루라도 빨리 개성공단의 공장을 돌려야 한다. 금강산에 우리 관광객이 가야 한다"면서 "우리보다 빨리 북한군 막사와 포대가 설치되면 우리는 정말로 다시 냉전시대로 돌아간다. 최소한 이것은 막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휴전선으로부터 딱 40km안에 ...

    한국경제 | 2020.06.18 12:02 | 김명일

  • thumbnail
    통일부 "대북전단 규제 필요"…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은 "검토해야"

    ... 동의 문제에 대해선 "그 문제는 여러 가지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북한 최신 동향을 묻자 이 당국자는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남북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북한은 최근 금강산 관광지구, 개성공단 지역에 군부대를 재주둔 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8 11:31 | 강종구

  • thumbnail
    합참, '북한군 4대 행동' 예고에 "현재까지 직접활동 확인안돼"

    ...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 등 공조 강화 필요성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데 대해 "확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남측의 합참 격인 총참모부는 전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 금강산 관광지구·개성공업지구 연대급 부대·화력구분대 배치 ▲ 비무장지대(DMZ) 민경초소(감시초소·GP) 재진출 ▲ 최전방지역 1호 전투근무체계 격상 ▲ 대남삐라(전단) 살포 보장 등 네 가지 군사행동 계획이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총참모부가 ...

    한국경제 | 2020.06.18 11:28 | YONHAP

  • thumbnail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규제 필요하다는 입장 변함없다"

    ... 빠져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큰 변화가 있어야 할 이유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서는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전날 담화에서 "남측이 스스로 제 목에 걸어놓은 친미사대의 올가미"라고 비난했다. 한편, 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하고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지역에 군부대 재주둔 계획을 밝혔던 북한의 동향에 대해서는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8 11:20 | YONHAP

  • thumbnail
    조선신보 "북한 대적행동 강도·시기, 남측 처신따라 정해질 것"

    ... 노동신문 등 북한매체에서 일제히 "지금과 같은 예민한 국면에서 남조선당국의 파렴치하고 무분별한 태도와 대응은 우리의 보다 강경한 보복계획들을 유발시킬 것"이라고 전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북한군은 전날 총참모부 대변인 명의로 ▲ 금강산·개성지구 부대 전개 ▲ 비무장지대 민경초소 진출 ▲ 서해전선 포병증강 및 전선 경계근무 격상 ▲ 대남전단 살포 등을 예고한 바 있다. 최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게 된 이유는 남측으로 돌리면서 남측의 대북전단 살포뿐만 아니라 ...

    한국경제 | 2020.06.18 11:13 | YONHAP

  • thumbnail
    김두관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추진…냉전시대 회귀 막아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이어지는 북한의 도발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 관광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존심 상한다고 북한과 한 판 붙어야 하겠느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행동은 국제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고 저도 규탄한다”면서도 “우리도 똑같이 대응하자는 ...

    한국경제 | 2020.06.18 10:35 | 김소현

  • thumbnail
    "유리창만 갈아끼우면 돼"?…이 시국에 '아무말 대잔치'

    ... 있다)"라면서 "그 옆에 지금 유리창 깨진 15층짜리 건물에 방이 많다. 거기 유리 끼고 다시 들어가면 되는 거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같은날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미국 눈치 보지 말고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자"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말로 북한을 설득할 단계가 아닌 것 같다. 그렇다고 이명박·박근혜 때처럼 대결과 냉전의 어둠 속으로 한반도의 운명을 밀어 넣을 수는...

    한국경제 | 2020.06.18 10:31 | 김명일

  • thumbnail
    김두관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재점검하자"

    ... 틔우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기회에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 1개를 둘 것이 아니라 평양과 서울에 남북 대사관 역할을 할 연락사무소 2개를 두는 협상을 시작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제안했다.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도 촉구했다. 김 의원은 "하루라도 빨리 개성공단의 공장을 돌리고 금강산에 우리 관광객이 가야 한다"며 "우리보다 빨리 북한군 막사와 포대가 설치되면 우리는 정말로 다시 냉전 시대로 돌아간다. 최소한 이것은 막아야 하지 ...

    한국경제 | 2020.06.18 09: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