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411-9420 / 17,4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강산, 더 놀기 좋게 변한다] 금강산 해수욕장에 캠핑 오세요

    올 여름에는 금강산 해수욕장에 텐트를 치고 야영하면서 밥도 해 먹을 수 있게 된다. 현대아산은 본격적인 피서 인파가 몰리는 오는 20일부터 8월10일까지 금강산 해수욕장 내 '해변마을 야영촌'에서 개인 텐트뿐만 아니라 취사도구 및 음식물 반입도 허용된다고 4일 발표했다. 다만 취사용 가스는 안전상 이유로 직접 가져갈 수는 없고 현지에서 사야 한다. 금강산 해수욕장 야영촌에서 캠핑과 취사가 가능해짐에 따라 성인 기준으로 2박3일간 19만원이면 ...

    한국경제 | 2006.07.04 00:00 | 최승욱

  • [리포트]금강산 관광 다양화

    앵커> 금강산 관광이 다양화되고 있습니다. 올 여름 외금강호텔 개장과 야영촌 캠핑에 이어 내년부터는 골프투어도 가능해집니다. 한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골프투어에서 캠핑까지' 이제 다양한 형태의 금강산 관광이 가능해집니다. S) 현대아산은 이달 새로운 숙박시설 '외금강호텔'을 개장하는데 이어 본격적인 휴가철로 접어드는 오는 20일부터 8월 10일까지 해수욕장에 야영촌을 새롭게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천하절경의 금강산과 ...

    한국경제TV | 2006.07.04 00:00

  • 北, 메구미 사건 해명차 日언론 초청

    ... 경제 지원을 얻기 위해서는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었다. 하지만 일본이 북측에서 보내온 메구미씨 유골에 대해 DNA 검사결과 가짜라고 주장하면서 북일관계가 급속도로 경색됐고 이런 상황에서 김영남씨는 지난 주 금강산에서 열린 제14차 이산가족상봉행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메구미씨는 자살했으며 유골은 진짜"라는 그동안의 북측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그럼에도 메구미씨 부모가 "메구미는 살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정부 대변인인 아베 신조 관방장관도 ...

    연합뉴스 | 2006.07.03 00:00

  • 북한 "메구미사건 해명하겠다"..일본 언론 초청 추진

    ... 의혹에 대한 해명에 적극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서울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일본 정부와 비공식 접촉을 갖고 아사히와 요미우리신문,NHK 등 주요 언론사를 초청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는 김영남씨가 지난주 금강산에서 열린 제14차 이산가족 상봉을 통해 메구미씨의 자살을 확인하는 등 해명에도 불구,일본 내 의혹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일본 언론을 대상으로 메구미씨 무덤 및 생존 당시의 거주지 등을 공개하고 ...

    한국경제 | 2006.07.03 00:00 | 이심기

  • [한경ㆍ부동산114 '매물마당'] 서울 종로구 숭인동 수익용 빌딩 등

    ... 위치한 대지 120평,연면적 500평의 7층 빌딩. 건물 내ㆍ외관이 깨끗하고 전망이 좋다. 현재 보증금 5억원에 월 3400만원의 임대수입이 있다. 70억원. 011-794-8588 ○제주 북제주군 한림읍 펜션전원주택지=협재금강산콘도에서 200m 거리로 협재해수욕장과 한림공원에서 자동차로 5분 거리에 위치한 토지 500평. 공항에서 25분 거리이고 포장도로에 접해 전원주택지로 적당하다. 주변이 콘도,골프장 밀집지역이며 예술인마을,분재예술원 등 관광지역으로 바다와 ...

    한국경제 | 2006.07.02 00:00 | 노경목

  • thumbnail
    아가야 다시 만나자

    3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14차 남북이산가족 작별행사에서 28년만에 북측 아들 김영남(오른쪽)씨를 만난 어머니 최계월(왼쪽)씨가 손자 철봉군과 머리를 맞대며 아쉬운 작별을 하고 있다. (금강산=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06.30 00:00

  • thumbnail
    김영남씨 모자 재상봉 가능할까

    김씨, 南 가족 아리랑공연 초청 정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긍정 검토 분위기 28년만에 금강산에서 눈물겨운 상봉을 한 김영남(45)씨와 그의 어머니 최계월(82)씨가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이들은 30일 작별상봉을 끝으로 2박3일간의 아쉬운 만남을 마치고 다시 남북으로 각자의 발길을 돌렸다. 여느 이산가족이라면 언제 다시 만날 지 기약할 수 없는 이별이다. 지금까지 진행된 14차례의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통해 북측 가족을 만난 남측 이산가족 ...

    연합뉴스 | 2006.06.30 00:00

  • thumbnail
    김영남씨 납북 정면부인 "北 선박에 구조돼 입북"

    28년 전 납북된 것으로 알려진 김영남씨(45)가 29일 금강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납북설을 정면 부인했다. 김씨는 "납치도 자진월북도 아닌 대결시대 우연적으로 일어난 돌발적 입북"이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1978년 8월5일 선유도 해수욕장에서 선배들의 폭행을 피해 쪽배에 숨었다가 조난당했으며,망망대해에서 북측 배에 구조됐다면서 "알고보니 북측배였고 남포항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처음 며칠 동안은 잠도 못 자고 밥 맛도 없었지만 ...

    한국경제 | 2006.06.30 00:00 | 정지영

  • thumbnail
    [이산 상봉] 김영남 모자 오열 속 작별

    김영남-최계월씨 모자가 30일 오전 9시부터 금강산호텔 2층 한 켠에 마련된 별도의 방에서 작별상봉 행사를 가졌다. 아들 영남씨가 선물한 휠체어를 탄 최씨는 상봉장에 들어서자마자 손수건으로 두 눈을 닦으며 오열했다. 최씨를 안아주며 "엄마 울지마"라고 말하는 김씨의 목소리도 울먹임으로 떨렸다. 두 모자는 한참 동안 부둥켜 안고 서로 다독였다. 영남씨는 최씨가 눈물을 그치지 않자 "왜 그래. 됐어..됐다..알아..안다"며 어머니를 진정시켰다. ...

    연합뉴스 | 2006.06.30 00:00

  • [이산가족] 김영남씨의 '놀라운 능력'

    ... 지원하기 위해 평양에서 여느 상봉행사 때 보다 40여명이나 많은 행사요원을 파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일련의 일들이 이례적으로 발 빠르게 처리되는 것을 본 우리 측 당국자들도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또 상봉행사가 열린 금강산호텔 주변에는 김씨 모자상봉과 관련한 것으로 추정되는 평양 번호판을 단 벤츠 승용차 7-8대가 항시 대기하고 있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북측 당국은 물론 남측 취재진의 관심이 김씨 모자의 상봉에 집중되자 다른 남측 상봉자들 ...

    연합뉴스 | 2006.06.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