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491-9500 / 15,9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북, '통행합의서' 등 막판 절충

    ... 등 평양에서 열리는 세가지 회담에 참가중인 남북 대표단은 18일 수석 및 실무대표, 연락관 접촉을 잇달아 가진데 이어 19일 오전에도 잇단 접촉을 통해 합의서 절충을 시도했다. 북측은 전날 밤 연락관 접촉을 통해 개성공단 및 금강산 지역 통행합의서 수정안을 전달했으며 남측은 이 안을 놓고 자체 검토작업을 벌였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북측이 전달해온 수정안 중 어떤 부분은 좋아지기도 했지만 후퇴한 대목도 있다"며 "합의서는 전체조항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야만 ...

    연합뉴스 | 2003.12.19 00:00

  • 丁통일 "6자회담 입장차 좁혀져가"

    ... 국방위원장의 서울 답방 전망과 관련, 그는 "6.15 선언의 유효성에 대해정부는 변함없으며 북측도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확실히 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북측에서 호응해와야 하는데 준비가 덜 된 것같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금강산 관광사업과 관련, "나름대로 생명력이 있는 사업이며, 최근경영권 문제에 따라 탄력을 받을 수 있을 지의 문제가 있겠지만 이것은 국민적 사업비슷하게 명맥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 기자 lye@y...

    연합뉴스 | 2003.12.19 00:00

  • 금강산 관광, "내년 봄엔 비로봉.총석정까지 관광"

    이르면 내년 봄에는 금강산 최고봉인 비로봉과 관동팔경의 으뜸으로 꼽히는 총석정까지 관광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윤규 현대아산 사장은 18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2-16일 평양을 방문해 북측 관계자들과 이같은 금강산관광 확대방안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북측도 금강산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내금강과 총석정의 개방이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내년 1-2월중 정식 합의해 봄부터는 관광객들이 이곳을 관광할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우회방북' 안타까움 '우회표출'

    ... 회담은 잘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남북 대표들은 이번 회의가 올해의 마지막 회담임을 강조하며 한결같이 알찬 결실을 거두길 기대했다. 청산결제실무협의 전체회의에서 남측 김웅희 대표는 올해 개성공단 착공식과 철도연결식, 금강산 육로관광 등의 경협 성과가 있었음을 소개하고 "남북간 경제교류협력이 잘 되도록 의견을 모아 봤으면 좋겠다"고 기대감를 표시했다. 이에 북측 김선호 단장도 "경제협력 사업이 6.15 시대의 첫 탄생으로 해서 첫발을 뗀 지가 엊그제 같은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현대·고미술품 22일 경매 .. 서울옥션하우스

    ... 여인'(1억8천만∼2억원)은 고목나무와 짐을 머리에 이고 걷는 여인들이 등장하는 작품이다. 천경자의 '꽃다발을 안은 여인'(30호)은 꽃의 상징주의와 신비로움을 표현한 작가의 대표작이다. 추정가는 2억원. 고미술품으로 10폭짜리 병풍인 '금강산도'(추정가 1억2천만∼1억5천만원)는 겸재 정선의 영향이 농후하게 나타나는 작자 미상의 작품이다. 조선후기 화가인 임당 백은배가 그린 '해상군선도'(추정가 4억원)는 군선들의 파상(波上) 장면을 그린 것으로 생동감이 넘치고 구성력이 ...

    한국경제 | 2003.12.18 00:00

  • "내년 봄엔 비로봉.총석정까지 관광"

    이르면 내년 봄에는 금강산 최고봉인 비로봉과 관동팔경의 으뜸으로 꼽히는 총석정까지 관광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윤규 현대아산 사장은 18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2-16일 평양을 방문해 북측 관계자들과 이같은 금강산관광 확대방안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북측도 금강산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서쪽으로는 내금강, 북쪽으로는 총석정을 거쳐 원산까지 개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내년 1-2월중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丁통일 "2차회담 열리면 핵상황 개선될 것"

    ... 전망에 대해 그는 "궤도부설이 끝나고 신호.통신 체계 등이 완비돼야 물자수송과 인원왕래가 가능하다"며 "물동량이 있어야하는 만큼 내년 상반기에 기차가 매일 오가는 것은 예상하기 어렵고, 기차가 오간다해도 경의선은 개성까지, 동해선은 금강산 온정리까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라산역사에 마련된 남북출입관리사무소 개소식이 내주초, 현대아산의 개성공단 중기관리사무소 개소식이 오는 22일 각각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이상헌 기자 lye@yna.co.kr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남,"北 체류자 민.형사 南이 처리해야"

    제4차 남북경제협력제도 실무협의회에 참가중인 남측대표단은 개성공단과 금강산에 체류중인 남측 인원에게 민.형사상 문제가 생길경우 북측이 최대한 빨리 신병을 인도, 남측이 직접 처리하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북측은 그동안 열린 실무협의 과정에서 이 사안은 주권에 해당하는문제인 만큼 남측의 간섭을 최소화하고 자신들이 직접 처리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져 조율 결과가 주목된다. 남북 양측은 18일 오전 평양 양각도호텔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남북, 신변안전 보장방법 이견

    남북 양측은 18일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역에 들어가는 남측 인원의 신변 안전보장과 무사귀환에 원칙적으로 의견을 같이했으나, 구체적인 보장방안에 대해서는 팽팽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제4차 남북경제협력실무협의회에 참가하고 있는 남북 양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 이어 수석대표및 실무대표 접촉을 잇따라 갖고 양측의 합의서 초안을 교환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남측은 남측 인원에게 법적 문제가 생길 경우 북측이 최대한 ...

    연합뉴스 | 2003.12.18 00:00

  • 남북경협제도실무협의회 등 공식일정 돌입

    ... 법적.제도적으로 이 사업을 담보해 줄제반조건이 갖춰져야 한다"며 "우리민족끼리 해나간다는 입장에서 모든 문제를 협의해 나간다면 경제협력을 더욱 촉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임영록 경협제도실무협의회 남측 수석대표는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지구를 자유롭고 안전하게 왕래할 수 있도록 통행합의서를 마무리하는 일이 남았다"며 "쌍방이 신뢰를 토대로 협의해 나간다면 어렵지 않게 해결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양측 대표단은 회담 이틀째인 18일 오전 10시부터 세가지 회담의 ...

    연합뉴스 | 2003.12.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