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541-9550 / 17,4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3차이산상봉] 2진 상봉단 대부분 잠자리

    ... 2진은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며 1진 상봉단의 귀환지연이 2진 상봉단 일정에 영향을 주지나 않을까 가슴을 졸였으나 저녁 TV 뉴스를 통해 귀환 가능성 소식을 접하면서 안도하는 모습이었다. 이어 밤 뉴스를 통해 1진 상봉단이 금강산을 출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2진 상봉단 이산가족들은 마음을 놓는 분위기였다. 이에따라 23일 오전 8시40분 금강산을 향해 떠날 2진 상봉단 대부분은 잠자리에 들었으며 이산가족들이 투숙한 속초 한화콘도미니엄 별관도 일부 객실에 ...

    연합뉴스 | 2006.03.23 00:00

  • [13차이산상봉] 南 취재진 전원철수 결정

    남북 이산가족상봉을 취재하던 남측 공동취재단이 북측의 취재제한에 항의해 전원 철수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금강산에서 열리고 있는 제13차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취재 중인 남측 공동취재단은 23일 남측 방송사들의 '납북',`나포' 단어 사용을 이유로 북측이 취재제한 조치를 취한 데 항의해 전원철수키로 결정했다. 공동취재단은 이날 오전 현지에서 회의를 갖고 현재 상황에서 더 이상 이산가족 상봉행사 취재가 무의미하다고 판단, 이날 중 현지서 철수하기로 ...

    연합뉴스 | 2006.03.23 00:00

  • thumbnail
    화가의 꿈이 선박 도장 명장으로 '이문옥 반장'

    ... 조선소에서 틈틈이 그린 200여점의 그림으로 사내 전시회를 열면서 회사 안팎에서 화가로서 공인받았기 때문이다. 그는 작업반 회의실과 휴게실 등에 환경미화용으로 100점을 걸고 나머지 100점은 직원들에게 나눠줬다. 그는 작년에 금강산에서 찍어온 사진들을 소중히 보관하고 있다. 금강산 산수화를 멋지게 그려 동료들과 언제든지 절경을 만끽하고 싶어서다. 이 반장은 더 많은 일을 꿈꾸고 있다. 그간의 숱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싶어서다. "연내 ...

    한국경제 | 2006.03.23 00:00 | 최승욱

  • 북한, 이산가족 한나절 이상 억류… 남측 언론 표현에 불만

    제13차 이산가족상봉이 진행 중인 금강산에서 22일 북측이 남측 기자들의 보도 내용을 문제삼아 이산가족들을 억류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2000년 8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시작된 후 북측이 남측 상봉단을 제때 돌려보내지 않은 것은 처음이다. 남측 상봉단 1진 99가족 149명은 상봉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1시 버스편으로 금강산을 출발,속초로 돌아올 예정이었으나 북측은 기자단의 동반 귀환을 요구하며 버스의 출발을 막았다. 상봉단은 일단 ...

    한국경제 | 2006.03.23 00:00 | 정지영

  • [13차이산상봉] 상봉단 귀환..'길고 긴' 하루

    ... 남측으로 출발했다. 상봉단은 당초 이날 오전 작별상봉을 마치고 오후 1시 출발할 예정이었으나 북측이 보도상에 '납북' 표현을 한 SBS 한 모 기자가 함께 내려가지 않으면 버스를 출발시키지 않겠다고 고집했다. 공동취재단 일원으로 금강산에 들어간 한 기자는 25일까지 현장에 남아 이산가족 2진 행사까지 취재할 예정이었다. 남측 상봉단은 버스에서 내려 해금강호텔로 이동해 여장을 다시 풀고 대기상태에 들어갔다. 남측 당국은 고령자가 많은 만큼 상봉단만이라도 먼저 남측으로 ...

    연합뉴스 | 2006.03.23 00:00

  • [13차이산상봉] 南 공동취재단 철수까지

    ... 개별상봉이 진행되는 등 우여곡절 끝에 행사가 재개돼 사태는 잠시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22일 오전 마지막 행사인 작별상봉에서 SBS.MBC 기자들이 현지 리포트를 강행하자 북측 보장성원들이 이를 제지하고 해당 기자의 금강산 철수를 요구했다. 이들이 북측의 요구를 거부하자 북측은 이날 오후로 예정됐던 1진 상봉단 귀환버스의 출발을 막았다. 심지어 북측은 해당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30분 안에 안 나가면 공화국 법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초강경 발언까지 ...

    연합뉴스 | 2006.03.23 00:00

  • [취재여록] 北, 南언론 길들이기?

    강원도 고성군 남측 도로출입사무소(CIQ)에서 버스를 타면 한 시간이 채 안돼 금강산에 도착한다. 하지만 22일 13차 이산가족 상봉을 마치고 귀환 버스에 올랐던 우리 상봉단은 이 지척의 코스를 무려 12시간 만에 되밟아왔다. 심리적 거리는 혈연과 떨어져 살아온 수십년 세월만큼 멀었을 것이다. 북한이 고령의 상봉단을 볼모로 '납북'표현을 쓴 남측 기자를 내쫓으려 한데 따른 후유증은 23일까지 계속됐다. 통일부 기자단은 북한의 취재권 박탈에 ...

    한국경제 | 2006.03.23 00:00 | 정지영

  • thumbnail
    남북이산가족상봉단 작별상봉

    22일 오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13차 남북이산가족상봉행사 1차상봉단 작별상봉에서 북측의 박인화(오른쪽)씨가 남측의 아버지 박도일(84)씨의 얼굴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금강산=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03.22 11:33

  • 북한 '拉北' 보도 반발… '이산가족 귀환 지연' 돌발사태 발생

    제13차 이산가족상봉이 진행 중인 금강산에서 22일 북측이 남측 기자들의 보도 내용을 문제삼아 이산가족들의 귀환이 지연되는 사태가 일어났다. 남측 상봉단 1진 99명은 상봉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버스편으로 금강산을 출발,속초로 돌아올 예정이었으나 북측이 이번 상봉취재를 위해 동행한 SBS 기자가 함께 돌아가야 한다며 버스를 출발시키지 않았다. 북측은 해당기자들이 지난 20일 보도에서 '나포'와 '납북'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데 반발,뉴스 송출을 ...

    한국경제 | 2006.03.22 00:00 | 이심기

  • 조선신보 "이산가족, 시기 구분없이 만나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2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제13차 이산가족 상봉 소식을 전하면서 이산가족은 시기 구분없이 모두 만나야 한다는 것이 북측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조선신보는 "북측은 다 같이 이별의 아픔을 겪고있는 가족, 친척들을 헤어진 시기를 가르지 말고 모두 만나게 하자는 입장"이라며 "흩어진 가족, 친척들이 겪는 분단의 아픔을 하루 빨리 덜어주자는 북측의 입장은 일관하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실례로 이번 상봉에서 1969년 ...

    연합뉴스 | 2006.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