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581-9590 / 17,4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리포트] 현대호 순항

    ... 있습니다. 또 현대택배의 중국 공략을 본격화하며 국내 최대의 영업망을 발판으로 현대증권을 종합투자은행으로 도약시킨다는 계획입니다. s) 지난해 처음으로 영업이익을 내면서 올 1월 창립 7년만에 첫 성과급이 지급된 현대아산도 금강산관광 확대와 건설업 진출, 종합상사로의 변신을 통해 올해 3천300억원의 매출을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밖에도 현대그룹은 현대건설 인수를 위한 내부 채비를 단단히 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표출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경영목표 달성을 ...

    한국경제TV | 2006.02.20 00:00

  • 1월 남북경협사업 2배 증가

    한국무역협회는 1월 중 남북교역액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7.5% 증가한 6,311만달러를 기록했으며 특히 우리 기업들의 대북투자확대에 힘입어 경제협력부문이 1,993만달러로 110.8%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사업, 금강산관광사업과 기타 경제협력사업을 포함한 경제협력사업가운데 개성공단사업이 120% 증가한 1,436만달러에 달했습니다. 김경식기자 ks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02.20 00:00

  • 夜好! 하늘정원으로 미각여행

    ...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등이 눈앞에 펼쳐진다. 창 전체가 통유리로 만들어져 흡사 구름 위에서 만찬을 즐기는 듯한 착각마저 들게 한다. 안락한 소파가 놓인 창가 자리는 적어도 며칠 전에 예약하지 않으면 앉을 수 없을 만큼 인기가 높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했다. 제아무리 멋진 경치라도 음식 맛이 없으면 손님들이 찾을 리 없다. 이곳 요리의 가장 큰 특징은 신선한 재료에 있다. 매일 신선한 재료를 받아 그날그날 모두 소진한다. 그래서 고기도 반드시 냉장육을 사용한다. 고기의 ...

    Money | 2006.02.19 22:57

  • 夜好! 하늘정원으로 미각여행

    ...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등이 눈앞에 펼쳐진다. 창 전체가 통유리로 만들어져 흡사 구름 위에서 만찬을 즐기는 듯한 착각마저 들게 한다. 안락한 소파가 놓인 창가 자리는 적어도 며칠 전에 예약하지 않으면 앉을 수 없을 만큼 인기가 높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했다. 제아무리 멋진 경치라도 음식 맛이 없으면 손님들이 찾을 리 없다. 이곳 요리의 가장 큰 특징은 신선한 재료에 있다. 매일 신선한 재료를 받아 그날그날 모두 소진한다. 그래서 고기도 반드시 냉장육을 사용한다. 고기의 ...

    한국경제 | 2006.02.19 22:57

  • thumbnail
    춘색ㆍ춘풍이 화폭 가득 넘실넘실‥변관식 화백 30주기 기념전

    ...). 온 천지의 봄기운을 마음껏 펼쳐 보여주는 이 작품은 우리 산천의 아름다움을 품격있게 그려낸 소정의 보폭만큼 넓고도 깊다. 소정의 30주기 회고전 '소정,길에서 무릉도원을 만나다'가 덕수궁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그동안 금강산 그림으로 특징지워졌던 소정의 예술세계를 농촌 풍경과 근대도시 풍경,도화경(桃花景)의 영역으로 넓히면서 새로운 시각으로 재평가한 기획전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이 마련한 이번 전시에서는 '진양풍경' 등 미공개작 15점을 포함해 소정의 대표작 ...

    한국경제 | 2006.02.19 00:00 | 고두현

  • 제6회 금강산마라톤 대회 개최

    오는 18일 금강산에서 제6회 금강산마라톤대회가 열립니다. 지난 2001년부터 매년 2월 개최된 금강산마라톤 대회는 (주)여행춘추와 런너스클럽 주관으로 진행되며 모두 225명의 참석자가 42.195km 완주코스와 10km의 단축코스를 선택해 뛰게 됩니다. 한정연기자 jyha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02.17 00:00

  • thumbnail
    대북협상 '외길' 이봉조 통일차관 공직 마무리

    ... 같이 있었기 때문에 고달픈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회담이 열려 북측과 씨름할 때보다는 회담이 중단돼 마음고생할 때가 더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이 때문인지 그는 서해교전으로 중단된 장관급 회담을 2002년 8월 금강산 실무대표 접촉을 통해 되살리고 작년 5월 나흘간에 걸친 마라톤 협상을 통해 1년 가까이 중단된 남북 당국 간 대화를 복원한 일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기억에 남는 북측 인사로 그와 가장 많이 만난 전·현직 장관급 ...

    한국경제 | 2006.02.16 00:00 | 이심기

  • 이종석 "남북한 통합논의 의도ㆍ계획없다"

    ... 있지만 현 단계에서는 그런 논의가 가능할 수 있는 평화정착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평화정착과 남북에 공동이익이 되는 공동번영을 선순환으로 돌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현 단계에서 남북관계는 상당히 발전했고 금강산 관광은 이미 상당한 궤도에 올라 자유로운 지역으로 변화했다"면서 "개성공단과 남북 경협사업이 북한의 사회 밑으로 부터 많은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이 멈칫멈칫하고 있지만 장기적 추세에서 시장경제로 나아가고 ...

    연합뉴스 | 2006.02.16 00:00

  • 현대아산 직원들 7년만에 성과급

    현대아산 직원들이 7년만에 성과급을 받았다. 16일 현대아산에 따르면 회사측은 지난달 직원들에게 기본급 50%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현대아산 직원들이 성과급을 받은 것은 근 7년만에 처음으로, 금강산 관광이 작년 처음 흑자로 돌아서는 등 경영여건이 개선됨에 따라 직원들의 사기진작 차원에서 성과급이 지급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작년 처음으로 영업이익 50억원의 흑자를 달성하는 등 경영상황이 호전됐고 금강산 관광 정상화 등 ...

    연합뉴스 | 2006.02.16 00:00

  • "용산공원계획 생태공원 기대 못해"

    ... 민족ㆍ역사공원건립추진위원회' 구성원 중에는 반환 기지내에 있는 `남단'(조선왕조 제사터) 등의 문화재를 되살릴 근대 건축 전공자가 한 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추진위 공동위원장인 선우중호 전 서울대 총장은 과거 북한이 `금강산댐'을 무너뜨리면 서울이 물에 잠길 것이라며 `레드 콤플렉스'를 조장한 인사"라고 비판하며 용산공원 추진에 시민단체를 참여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용산생태공원 조성을 위한 시민사회네트워크'를 발족한 뒤 정부에 용산공원 추진을 ...

    연합뉴스 | 2006.0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