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30,0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유로운 주식 투자, 넉넉한 투자 환경에서

    최근 들어 스탁론 업계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와우스탁론이 화제다. 개인투자자들의 성공투자 파트너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와우스탁론은 저금리 기조에 맞춘 발 빠른 상품개발과 차별화된 서비스로 스탁론 업계를 뒤흔들고 있다는 후문이 이어지고 있다. 와우스탁론 관계자는 “임직원 모두가 개인투자자 분들과 동고동락하는 마음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받은 성원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상품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현 시황은 “당분간 ...

    한국경제 | 2020.08.10 08:40

  • [사설] 서민 더 괴롭힐 '대부업 年 10% 제한'…파장은 안 보나, 못 보나

    대부업 최고금리를 연 10%로 제한하자는 주장이 여권 내에서 잇달아 대두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문진석, 김남국 의원은 최근 법정 최고이자율이 연 10%를 넘지 못하게 하는 내용의 관련법 개정안을 각각 대표 발의했다. 지난 주말에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여당 지도부와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법정 최고금리를 현행 24%에서 10%로 낮추자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이들이 공통적으로 내세우는 이유는 코로나로 어려워진 저소득층, 영세 자영업자를 보호할 필요성이 ...

    한국경제 | 2020.08.09 18:29

  • 농협은행, 은행권 첫 '혜택 한눈에 보기' 서비스 출시

    농협은행은 예·적금 및 대출에 대한 금리 우대와 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 정보를 개인별로 일목요연하게 보여주는 ‘내가 받은 혜택 한눈에 보기’ 서비스를 9일 출시했다. 기존에 문자메시지로 보내주거나 통장에 표시되던 혜택을 한꺼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온라인상에 정리했다. 급여를 농협은행 통장으로 받는지 등 각종 조건에 따라 제공되는 수수료 면제, 금리 및 환율 우대, 카드 할인 등을 항목별로 분류하고 전체 혜택 금액으로 ...

    한국경제 | 2020.08.09 17:54 | 김대훈

  • thumbnail
    "보험+디지털, 양손잡이 경영 펼쳐야"…'위기론' 꺼내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 교보생명 회장(사진)은 대형 생명보험사들이 ‘생존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진단하고, 신사업 발굴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9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7일 창립 62주년 기념식에서 “제로금리 시대로 접어들면서 생명보험사들의 이차(利差) 역마진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특히 고금리 상품 비중이 높은 대형사들은 이차 역마진 확대로 재무건전성이 계속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보생명도 과거 ...

    한국경제 | 2020.08.09 17:23 | 임현우

  • thumbnail
    땅 판 돈 35억 주식에 '몰빵'한 70대…세금폭탄發 '머니무브'

    ... 관심을 받던 주식시장을 지켜보다 뒤늦게 뛰어들고 있는 것이다. 황성훈 미래에셋대우 서초WM PB는 “기존 포트폴리오를 고수해야 할지, 바꿔야 할지 투자자들의 고민이 그 어느 때보다 깊어진 상황”이라며 “제로금리, 부동산 규제, 코로나19가 투자 패턴에 변곡점을 그려냈다”고 설명했다. “대안 없는 패닉 불안감만 키운다” 이 같은 움직임은 50조원까지 치솟은 투자자 예탁금에도 영향을 미쳤다. 1년 전 25조6000억원 ...

    한국경제 | 2020.08.09 17:05 | 박재원/박의명

  • 코스피 12개월 선행 PER, 13년 만에 최고

    ... 때문이다. 대표적인 주가 평가지표가 10여 년 만에 최고 수준까지 도달하자 한국 증시에 대한 고평가 지적도 나온다.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사태로 기업 실적 악화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어 실물경제와 증시의 온도 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다만 시중금리가 연 0%대까지 떨어지면서 증시로 막대한 유동성이 유입되고 있어 기존 잣대로 증시를 평가하긴 어려워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의견이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9 17:00 | 김진성

  • thumbnail
    푸르덴셜생명 이어 라이나·메트라이프까지…외국계 보험사 줄줄이 매물로 거론되는 까닭

    ... 요구했다. 자본여력을 추가로 확충하기 어려운 보험사들은 자연스레 성장성이 떨어지는 계열사를 정리하는 수순에 접어들게 된다. 비대면 판매 늘고 성장세 둔화 국내 보험업 성장성은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생명보험사들은 초저금리가 장기화하고 가입자의 수명이 길어지는 데 따른 수익성 저하에 직면해 있다. 손해보험사들은 경쟁이 격화되고 실손보험 등 손해율이 높은 상품을 팔았다가 손실을 보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런 와중에 푸르덴셜생명이 예상보다 높은 가...

    한국경제 | 2020.08.09 16:58 | 이상은

  • "대출 규모·연체율 등 불투명한 업체는 걸러라"

    ... 금융당국은 “고수익, 리워드, 손실 보전 등으로 투자자를 현혹하는 업체일수록 불완전판매나 부실대출 취급의 위험이 크다”고 했다. 또 “높은 수익률과 리워드는 차입자의 이자율에 전가돼 대부업법 최고금리(연 24%) 규정을 위반하게 될 가능성도 높다”고 설명했다. 투자자에게서 모은 돈을 특정 업체에 집중적으로 빌려주는 P2P업체도 경계해야 한다. 차입자 심사가 허술하다는 뜻일 수 있다. P2P업체가 의도적으로 특수관계인에게 ...

    한국경제 | 2020.08.09 16:50 | 임현우

  • thumbnail
    외국인이 돌아왔다…IT·배터리·소비재株 '집중 쇼핑'

    ... 전환했다. 외국인의 ‘사자’ 행렬에 코스피지수는 2300선을 돌파했다. 외국인은 그간 증시 상승을 이끌었던 비대면·바이오 관련주보다는 정보기술(IT), 배터리, 소비재기업을 담았다. 전문가들은 저금리, 약달러 현상도 바이코리아 현상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외국인은 7월 한 달간 8956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작년 12월(1조2060억원) 후 처음으로 순매수 전환했다. 외국인 자금은 삼성전자에 집중됐다. 7월부터 이달 6일까지 ...

    한국경제 | 2020.08.09 15:50 | 한경제

  • thumbnail
    대기자금 필요하다면…묵히지 말고 전자단기사채로 눈 돌려야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 예금은행 저축성 수신의 가중평균 금리(신규 취급액)는 역대 최저치인 연 0.89%를 기록했다. 전달보다 0.18%포인트 하락했다. 정기예금 이자율은 연 0.88%로, 전월 대비 0.19%포인트나 떨어졌다. 본격적인 ‘제로(0) 금리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볼 만하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은 약 1100조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에 이르렀다. 해외 대체투자 상품, 주식, 금 등의 전반적 가격도 ...

    한국경제 | 2020.08.09 1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