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5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머스크 위성 인터넷 속도는?…"온라인 게임, HD영화 시청 가능"

    초당 100메가비트 기록…미 일부 지역서 연내 상용서비스 목표 일론 머스크가 야심 차게 추진 중인 인공위성 인터넷 프로젝트 '스타링크'의 베타 테스트 결과가 공개됐다.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는 스타링크 인터넷 ... 이용자들이 스타링크에 접속할 수 있도록 소형 단말기 수천개를 제작 중이다. 스페이스X는 스타링크 업데이트를 통해 수백 기가바이트의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위성 인터넷망 구축 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타이스는 "광학 레이저를 ...

    한국경제 | 2020.09.04 03:16 | YONHAP

  • thumbnail
    30조 들인 평택 2공장 가동…이재용 '반도체 초격차' 속도낸다

    ... 제품이다. 올 3월 삼성전자가 글로벌 고객사에 샘플로 공급한 1세대 10나노 D램보다 생산효율이 50% 높아졌다. 칩 용량은 16Gb(기가비트)로 전작(12Gb)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16% 개선됐다. 통상 모바일 D램은 몇 개 제품을 연결해 만든 패키지 단위로 납품한다. 새로 양산하는 D램을 활용해 16GB(기가바이트) 패키지를 제작할 때 필요한 칩은 8개다. 12개의 칩이 들어갔던 종전보다 두께를 30%가량 줄일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8.30 17:18 | 이수빈

  • thumbnail
    반도체 초격차 질주…삼성, 30조 투자 세계 최대규모 2라인 가동

    ... 했다. 차세대 스마트폰 시장 선점할 최첨단 EUV D램 본격 양산 평택 2라인에서 이번에 출하된 16Gb(기가비트) LPDDR5(low power double data rate 5) 모바일 D램은 메모리 양산제품으로는 처음 EUV ... 10나노(1z) LPDDR5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2세대 10나노급(1y) 공정으로 역대 최대 용량의 16GB(기가바이트) LPDDR5 D램을 양산한 지 6개월 만에 차세대 1z 공정까지 프리미엄 모바일 D램 라인업을 강화했다. ...

    한국경제 | 2020.08.30 11:00 | 노정동

  • thumbnail
    KT, 더 빨라진 와이파이 가정용 공유기 출시

    ... 최신 와이파이 규격인 ‘와이파이6’를 적용한 가정용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사진)를 26일 출시했다. 최대 1.2Gbps(초당 기가비트) 속도를 지원한다. 2017년 출시한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2’의 지원 속도인 867Mbps(초당 메가비트)보다 빨라졌다. 안정성과 보안성도 강화됐다. 단말 임대료는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2와 같은 3300원(3년 약정 기준)이다. ...

    한국경제 | 2020.08.26 17:23 | 이승우

  • thumbnail
    KT, 와이파이6 기반 가정용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 출시

    ... 매장 등에서 쓰는 프리미엄급 공유기다. 이번에 선보인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는 일반 가정에서 사용 가능한 통신사 최초 보급형 가정용 와이파이6 공유기다. 2017년 출시한 기존 가정용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2가 최대 867Mbps(초당 메가비트)의 속도를 지원한 반면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는 최대 1.2Gbps(초당 기가비트) 속도를 지원한다. 안정성과 보안성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단말 임대료는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2와 같은 3300원(3년 ...

    한국경제 | 2020.08.26 10:51 | 이승우

  • thumbnail
    카페24, IT 인프라 강화…백본망 460Gbps급으로 확장

    ...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백본망은 서로 다른 네트워크를 상호 연결하는 최상위 네트워크다. 다른 부분망 간 정보를 연결·교환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강화된 백본망은 1초에 460Gb(기가비트) 용량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다. 이는 UHD급(초고화질) 영화(4GB) 900편 분량의 데이터를 1분 내 처리하는 속도며 기존 인프라보다 약 1.5배 확장됐다. 백본망 규모가 커질수록 네트워크 안정성이 향상되고 한 ...

    한국경제TV | 2020.08.20 13:15

  • thumbnail
    시총 2위도 '위태'…하이닉스에 무슨 일이?

    ... 물량을 다 받아갔다. 그동안 크게 오르지 않아 상승 여력이 있다고 기대하고 있어서다. 하지만 전망은 밝지 않다. 메모리 사이클이 꺾이는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DDR4 8Gb(기가비트) D램의 7월 고정거래가격은 전달보다 5.44% 떨어진 3.13달러를 기록했다. D램 고정거래가가 하락한 것은 9개월 만이다. 2분기 많이 판매한 게 3분기에는 악재가 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증가율이 전년 ...

    한국경제 | 2020.08.19 17:16 | 고재연

  • 7월 개인 순매수 종목 1위인데…SK하이닉스에 무슨 일이?

    ... SK하이닉스였다. 순매도액은 3765억원이다. 외국인도 4370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주가 하락의 가장 큰 이유는 메모리 사이클이 다시 꺾이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시장 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DDR4 8Gb(기가비트) D램의 7월 고정거래가격은 전달보다 5.44% 떨어진 3.13달러를 기록했다. D램 고정거래가가 하락한 것은 9개월만이다. 재고 쌓아둔 고객사들 2분기 SK하이닉스 실적은 좋았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 영업이익은 ...

    한국경제 | 2020.08.19 16:25 | 고재연

  • thumbnail
    코스콤, 클라우드 서비스 대비 데이터센터 구축

    ... 데이터센터를 새로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코스콤은 1996년 준공 이후 20여년 간 사용한 기존 여의도 데이터센터가 노후화함에 따라 지난해 3월부터 전산실을 새로 만드는 작업에 착수했다. 이번 데이터센터는 속도가 10Gbps(초당 기가비트)인 초고속 전송 장비 등을 설치해 네트워크 수요 증가에 대비하고, 에너지 효율성을 높여 향후 고밀도·고집적 클라우드 시스템 운영 환경에도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코스콤 측은 기대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요구하는 ...

    한국경제 | 2020.08.19 14:52 | YONHAP

  • thumbnail
    "요금값 못하는 5G 싫어"…알뜰폰으로 눈돌리는 소비자들

    ... 고조되고 있다. 전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내놓은 올 상반기 5G 품질 평가 결과에 따르면 국내 이동통신 3사의 5G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초당 700Mbps(메가비트)로 LTE보다 4.1배 빨랐다. 이통사가 5G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이론적으로 최대 초당 20Gbps(기가비트)까지 가능하다"고 광고했던 것과는 차이가 크다. 5G 커버리지(이용 가능 구역)도 서울시조차 100% 구축돼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과 6대 광역시 ...

    한국경제 | 2020.08.06 13:39 | 조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