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4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사장 비리' 휘문고, 자사고 취소

    ... 혐의로 기소했다. 김씨 아들인 민인기 전 휘문의숙 이사장도 횡령을 방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법원은 지난 4월 민 전 이사장과 박씨에 대해 징역 4년을 확정했다. 주범인 김씨는 지난해 1심 재판 진행 중 사망해 공소가 기각됐다. 휘문고는 2018년 종합감사에서도 학교 성금 등을 부당하게 사용하는 등 총 14건을 지적받았다. 휘문고는 전국 자사고 중 사학비리 및 회계부정으로 재지정이 취소된 첫 번째 사례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1906년 설립된 ...

    한국경제 | 2020.07.09 17:53 | 배태웅

  • thumbnail
    눈알가방, 에르메스백 '디자인 성과' 도용 맞다…대법 판결

    ... 투자나 노력으로 만든 성과를 플레이노모어 측이 무단으로 사용해 에르메스의 경제적 이익을 침해했다고 본 것이다. 그러나 2심은 플레이노모어 가방이 팝아트 디자인을 크게 배치해 독창성을 구현한 점이 인정된다며 에르메스의 청구를 기각했다. 판결은 대법원에서 다시 뒤집혔다. 재판부는 "에르메스백 일부 모델은 플레이노모어백과 전체적으로 유사해보이고 플레이노모어 제품을 눈알 디자인이 없는 후면과 측면에서 보면 에르메스백과 구별이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런 이유로 ...

    한국경제 | 2020.07.09 17:50 | YONHAP

  • thumbnail
    법원, 메디톡스 집행정지 신청 기각…품목허가취소 효력 발생

    ... '메디톡신' 3개 제품의 품목허가 취소처분 집행을 정지해달라는 메디톡스의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9일 메디톡스에 따르면 대전지방법원은 이날 메디톡스가 지난달 18일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이로써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 결정에 효력이 발생한다. 식약처는 지난달 18일 메디톡스의 메디톡신 3개 제품(메디톡신주·메디톡신주50단위·메디톡신주150단위)의 품목허가를 취소했다. 메디톡스가 2012년부터 ...

    한경헬스 | 2020.07.09 17:14 | YONHAP

  • thumbnail
    광우병 시위 시민단체에 손해배상 청구…정부 패소 확정

    ... 정부는 이들 단체에 경찰관과 전·의경 300여명의 치료비 2억4천700여만원, 파손된 버스와 빼앗긴 통신·진압장비 비용 2억7천여만원 등 총 5억1천7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요구했다. 1심과 2심은 "시민단체들이 집회·시위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행위에 가담하거나 이를 지시했다고 볼 만한 증거가 없다"며 정부의 청구를 기각했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에 "공동불법행위의 성립 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 등이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9 16:31 | YONHAP

  • thumbnail
    SPC 회장, '상표권 배임 혐의' 무죄 확정

    ... 회사가 지급한 상표권 사용료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당시 회사가 2012년 상표권 지분을 포기한 것은 당시 검찰 수사 결과를 회사가 '이씨가 상표권을 단독으로 소유해야 한다'는 취지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대법원 역시 원심의 판단이 배임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9 16:17 | 오정민

  • 생후 24일 신생아 학대 산후도우미 실형선고 법정구속

    ... 30분까지 광주 북구 한 주택에서 생후 24일 된 신생아를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잠을 자지 않고 보챈다며 침대 위에 누워 있는 아기를 거세게 흔들거나 침대 위에 던지듯이 놓고 손바닥으로 등과 엉덩이를 수차례 때리기도 했다. 아기의 부모는 집 안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통해 A씨의 학대를 확인하고 신고했다. 경찰은 영상에서만 최소 7차례 학대를 저질렀다며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망할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9 16:15 | YONHAP

  • thumbnail
    "보육시설 원장에게 300만원 받은 담당 공무원 해임 정당"

    청주지법, 전직 청주시 공무원이 낸 해임 취소 청구 기각 직무 관련자한테서 돈을 받아 형사 처벌된 청주시 공무원에 대한 해임 처분이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청주지법 제1행정부(송경근 부장판사)는 9일 전직 청주시 공무원 A(6급)씨가 청주시장을 상대로 낸 해임처분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송 부장판사는 "공무원으로서 일반인보다 높은 도덕성과 윤리의식을 가져야 하는데 직무관련자를 협박해서 돈을 받은 행위는 허용될 수 없다"며 ...

    한국경제 | 2020.07.09 15:40 | YONHAP

  • thumbnail
    서울서 동포 집단폭행한 몽골인 구속…피해자는 결국 사망

    ... 서울 중구의 한 편의점 앞 노상에서 같은 몽골 국적 B씨를 집단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폭행에 가담한 다른 몽골인 3명에 대해서도 공동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들의 범행 가담 정도가 비교적 적다며 기각하고 A씨의 구속영장만 발부했다. A씨 일당은 편의점 앞 노상에서 술을 마시던 중 B씨와 시비가 붙어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을 당한 B씨는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9일 사망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

    한국경제 | 2020.07.09 15:38 | YONHAP

  • thumbnail
    승마협회, 정유라 상대 훈련비 반환 청구 2심도 패소

    ... 씨에게 훈련비를 돌려달라며 소송을 냈지만 2심에서도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7-3부(이종채 황정수 최호식 부장판사)는 9일 승마협회가 정씨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정씨가 받은 훈련비를 돌려주지 않아도 된다는 판단이다. 승마협회는 지난해 3월 정씨를 상대로 2014∼2015년 국가대표 자격으로 받은 각종 수당 1천900여만원을 반환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정씨는 선수촌 밖에서 훈련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7.09 14:35 | YONHAP

  • thumbnail
    허영인 SPC 회장 '상표권 배임 혐의' 무죄 확정

    ... 2심은 1심 판결을 뒤집고 허 회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회사 직원들이 상표권이 실질적으로 이씨에게 있다고 인식하고 있었기 때문에 회사가 지급한 상표권 사용료는 문제가 없다고 본 것이다. 회사가 2012년 상표권 지분을 포기한 것은 당시 검찰 수사 결과를 회사가 '이씨가 상표권을 단독으로 소유해야 한다'는 취지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대법원도 원심의 판단이 배임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9 11: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