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4,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플로이드 죽인 미국 경찰 배후엔 '공무원 면책권' 있었다

    ... 시민을 보호하는 수정헌법 4조를 위반한 셈이다. 하지만 법원은 "경찰이 영장에 의해 몰수한 물건을 훔치는 행위가 수정헌법 4조를 위반했다고 적시하는 '명확히 수립된 법'이 없다"는 이유로 소송을 기각했다. 2004년엔 경찰이 교통위반 딱지 서명을 거부한 임신 7개월 여성을 차에서 끌고 나와 테이저건을 1분 사이에 3차례나 쏜 일이 발생했다. 심지어 그 자리엔 여성의 11세 아들도 함께 있었다. 여성은 경찰을 고소했지만 법원은 ...

    한국경제 | 2020.05.30 18:39 | 고은빛

  • thumbnail
    최강욱, 윤건영 의혹에 "검찰정치가 여전하다는 징조"

    ... 법인통장 별개로 '직원통장' 만들어 운용했다> 제하 기사를 링크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이 여의치 않으니 송철호 시장 주변을 샅샅이 털어 무리한 수사를 감행하다 최근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느닷없이 웬 채용비리가 등장했다"며 "10년도 더 지난 일을 들춰내 먼지를 풀풀 날리게 하는 걸 보면..."이라고 적었다. 이어 "선거로 드러난 민의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노리는 목표는 예나 ...

    한국경제 | 2020.05.30 07:45 | 임도원

  • 강남역 고공농성 350여일 만에 중단…삼성과 합의

    ... 이유로 1995년 재차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당시 김씨는 삼성을 상대로 해고무효확인 소송을 냈는데 1·2심 재판부는 모두 삼성 측의 손을 들어줬다. 법원은 “징계위원회의 징계 절차는 적법했고 해고 사유도 인정된다”며 “해고무효확인과 아울러 복직 시 임금 지급까지 요구하는 원고의 청구는 이유가 없어 기각한다”고 판단했다. 남정민/최다은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7:26 | 남정민/최다은

  • '삼성 해고 노동자' 김용희, 350여일만에 철탑 고공농성 중단

    ... 설립위원장으로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재차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해 왔다. 당시 김씨는 삼성을 상대로 해고무효확인 소송을 냈는데 1·2심 재판부는 모두 삼성측의 손을 들어줬다. 법원은 "징계위원회의 징계절차는 적법했고 해고사유도 인정된다"며 "해고 무효확인과 아울러 복직시 임금지급까지 요구하는 원고의 청구는 이유가 없어 기각한다"고 판단했다. 남정민/최다은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6:33 | 남정민/최다은

  • thumbnail
    [종합] '팬티세탁' 과제물 교사, 징계위서 '파면' 결정

    ... 것으로 알려졌다. A교사가 받은 파면 처분은 최고 징계 수위다. 연금과 수당을 모두 받을 수 있는 해임 처분과 달리, 연금과 퇴직수당을 50%만 받을 수 있다. A교사는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 심사를 청구할 수 있고, 소청이 기각되면 행정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이날 변호사와 함께 징계위에 참석한 A교사는 "할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교육청을 떠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3:59 | 오세성

  • thumbnail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김광석 아내 서해순에 1억 손배 확정

    ... 기자 등이 고 김광석 아내 서해순씨에게 1억원의 손해배상액을 지급하게 됐다. 지난 28일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서해순씨가 이상호 기자와 김광석의 친형 광복씨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심리불속행 기각 결정을 내렸다. 심리불속행 제도는 형사 사건을 제외한 상고사건 가운데 상고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되는 사건은 더이상 심리하지 않고 상고를 기각하는 것이다. 판결에 따라 원심 판결이 최총 확정되면서 고발뉴스와 이상호 기자 등은 서해순씨에게 ...

    HEI | 2020.05.29 10:51 | 김예랑

  • thumbnail
    돈 문제로 다투다 내연녀 살해한 50대 징역 17년 확정

    ... 주장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어느 정도 술을 마신 사실은 인정되나 범행의 경위·수법, 범행 후에 보인 행동 등에 비춰보면 피고인 측의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2심 역시 "범행의 동기, 수단과 결과, 범행 후 정황 등을 종합해보면 원심이 선고한 형이 부당하다고는 판단되지 않는다"며 항소를 기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07:31 | 차은지

  • thumbnail
    한진칼 경영권 분쟁 재점화…3자연합, 주총결의 취소 소송

    ... 펼치고 나섰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3자 연합은 지난 26일 서울중앙지법에 올 3월 27일 열린 한진칼의 주주총회 결의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는 3월 24일 3자 연합이 주총 의결권 행사와 관련해 낸 가처분 신청이 기각된 데 따른 본안 소송이다. 당시 재판부는 3자 연합의 한 축인 반도건설 보유 지분 중 의결권이 유효한 8.2%에 대해 의결권 행사를 허용해달라고 낸 가처분을 기각, 주총에서의 의결권 행사를 5%로 제한한 바 있다. 이 같은 한진칼 ...

    한국경제 | 2020.05.28 18:16 | 오정민

  • 대법원 "갤노트7 리콜, 삼성전자에 배상 책임 없다"

    ... 있었다”면서도 “리콜 자체는 적법한 것으로, 교환이나 환불 매장이 전국에 분포해 사회 통념상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불편을 겪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200여 명의 소비자가 항소했지만 기각됐다. 2심 재판부도 “재발 방지 차원에서 리콜 조치가 적법하게 이뤄졌고 리콜에 응한 구매자들은 교환 또는 환불과 부수적 보상을 받았다”고 판단했다. 대법원도 상고를 기각하고 이 같은 원심을 확정지었다. 남정민 ...

    한국경제 | 2020.05.28 17:22 | 남정민

  • 한진칼 경영권 분쟁 다시 격랑…3자연합, 3월 주총 취소소송 제기

    ... 의결권이 제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대한항공 직원들로 구성돼 조 회장과 사실상 특수관계에 있지만 이를 공시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3자연합은 주총 이전에도 이를 문제 삼고 의결권을 제한해달라는 가처분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기각했다. 3자연합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한항공의 경영이 악화된 상황에서 소송을 제기해야 하는지 많이 고민했지만 주총 개최 후 2개월 안에 취소소송을 제기해야 하기 때문에 기한 만료를 앞두고 소송을 ...

    한국경제 | 2020.05.28 17:16 | 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