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3,6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또 사상 최대 실적…15년 연속 성장한 '차석용 리더십'의 비밀

    ... 물리치기 위해 '럭셔리 라인 강화'를 택했다. 또 M&A를 통해 LG생활건강의 사업 영역을 '삼각 편대'로 재편했다. ◆'궁중 마케팅'으로 2조 브랜드 등극한 '후'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를 비롯해 뷰티 인플루언서들의 자체 ... 앤드 패션(Fruits & Passion)'을 인수했다. 또 영진약품 드링크 사업부문을 인수해 건강 음료와 기능성 음료 시장 확대에도 주력했다. 차 부회장은 뷰티 시장의 트렌드를 좇는 방법으로도 M&A를 시도했다. 2014년에는 ...

    한경Business | 2020.02.10 10:42

  • thumbnail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회 만들 것"

    SK종합화학은 어떠한 외부 변수에도 흔들리지 않는 고부가 사업 중심으로의 포트폴리오 재편을 추진해 지속 성장을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오늘(6일) 밝혔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이노베이션계열 CEO들과의 인터뷰 자리에서 "패키징 사업은 아르케마社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기술을 내재화 하는 등 우리 사업 역량을 획기적으로 키워 패키징 사업 전반적인 스케일-업(Scale-up)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

    한국경제TV | 2020.02.06 09:10

  • thumbnail
    중국 '초대형 공룡' CSG 탄생, 한국 조선업의 운명은?

    ... “한국은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으로 시너지가 발생할 수 있지만 중국은 CSIC· CSSC가 합병 전에도 이미 서로 기능을 공유해 왔기 때문에 두 기업의 합병으로 한국이 받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 이라고 전망했다. 일각에선 중국 조선업이 ... 그룹의 합병은 대외적인 시너지보다 내부적으로 코스트(비용)를 줄이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 -일본도 조선업을 재편하면서 몸집을 불리고 있다. “일본은 계속 인수·합병(M&A)을 해왔다. 1980년대까지 일본 조선 산업을 ...

    한경Business | 2020.02.03 15:44

  • thumbnail
    한솔제지, 국내 유일 종합제지회사…끝없는 R&D로 '글로벌 톱20' 노린다

    ... 집중하고 있다. 최근에는 인쇄 소재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부가가치가 높은 특수지와 성장성이 높은 패키징 소재로 재편하고 있다. ○“글로벌 톱20 제지사 목표” 한솔제지는 글로벌 ‘톱20’ ... 뷰티 관련 제품에 특화된 고급 패키징 용지인 ‘CCPⓝ’과 공기 및 수분 차단 성능이 우수한 기능성 패키징 용지 ‘프로테고’ 등 신제품을 출시해 시장에서 주목받았다. ○“올해는 ...

    한국경제 | 2020.01.28 16:03 | 나수지

  • "제2 DLF·라임 사태는 없다"…금감원, 소비자보호처 강화

    금융감독원은 23일 금융 소비자 보호와 혁신금융 지원 기능 강화를 핵심으로 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금융소비자보호처는 소비자 피해 예방과 소비자 권익 보호 부문으로 확대 재편했다. 애초 금융소비자보호처에는 보험과 금융소비자보호 부문이 있었다. 개편된 조직에선 소비자 피해 예방(사전)과 권익 보호(사후) 기능을 강화했다. 대규모 원금 손실을 부른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DLS) 사태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에 따른 후속 조치 ...

    한국경제 | 2020.01.23 16:25 | 박신영

  • thumbnail
    DLF·라임 사태에…금감원 소비자보호처 '매머드급'으로(종합)

    ...소비자보호처 조직·인력 대폭 확대…부원장보도 1명 늘어 금융감독원은 23일 소비자 보호와 혁신금융 지원 기능 강화를 핵심으로 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먼저 보험 부문과 금융소비자보호 부문으로 구성된 금융소비자보호처를 소비자 피해 예방 부문과 소비자 권익 보호 부문으로 재편했다. 보험 부문은 다른 영역으로 옮겼다. 대규모 원금손실을 부른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라임자산운용의 ...

    한국경제 | 2020.01.23 15:56 | YONHAP

  • thumbnail
    DLF·라임 사태에…금감원 소비자보호처 '매머드급'으로

    ...소비자보호처 조직·인력 대폭 확대…부원장보도 1명 늘어 금융감독원은 23일 소비자 보호와 혁신금융 지원 기능 강화를 핵심으로 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먼저 보험 부문과 금융소비자보호 부문으로 구성된 금융소비자보호처를 소비자 피해 예방 부문과 소비자 권익 보호 부문으로 재편했다. 보험 부문은 다른 영역으로 옮겼다. 대규모 원금손실을 부른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라임자산운용의 ...

    한국경제 | 2020.01.23 11:43 | YONHAP

  • thumbnail
    금융소비자보호처 2배로 확대...금감원 조직개편 실시

    ... 지원조직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금감원은 23일 금융소비자보호를 강화하고 여러 금융권역에 걸쳐 설계, 모집, 판매되는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기능별 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이 조직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금융소비자보호처는 소비자 피해예방과 권익보호의 양대 부문으로 확대 재편해 부문별 전담 부원장보를 두고 운영한다. 이에 따라 현 6개 부서, 26개 팀에서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대폭 확충한다. 사전적 피해예방 분야에 7개 ...

    한국경제TV | 2020.01.23 11:31

  • thumbnail
    조직개편 나선 금감원…'소비자보호' 전면 배치

    금융감독원이 조직을 개편했다. 금융소비자보호를 전면에 내세웠다. 금융소비자보호처를 대폭 확충하고 기능재편했다. 이 밖에 P2P(개인 간 거래) 금융업법 시행을 대비해 감독·검사 전담조직을 늘렸다. 금감원은 23일 ... 금감원 관계자는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은 상품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연금감독 기능 등을 금소처로 넘겨 소비자의 경제적 자생력을 키울 예정"이라고 했다. 권익보호 부문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1.23 11:30 | 이송렬

  • thumbnail
    '규제 혁신' 둘러싼 이해관계 대립 부처별 갈등조정위서 푼다

    ... 동안의 시범 운영을 거친 뒤 상설 운영 체제로 확대 전환하고, 대한상의와 지역 상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기업 지원 기능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이해관계가 첨예한 사안에 대해서는 갈등조정 체계를 구축한다. 심의 과정에서 갈등 조정이 ... 규제 샌드박스 승인기업 전용 펀드를 4년간 3천억원 규모로 조성하고, 기업이 규제 샌드박스 제품 관련 사업으로 재편할 경우 자금·세제 등의 '패키지' 지원을 한다. 이밖에 '선(先) 적극행정, 후(後) 규제 샌드박스' 원칙을 적용, ...

    한국경제 | 2020.01.23 1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