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산혁신도시 공공기관 '나홀로 이주' 직원 10명 중 4명

    ...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76.6%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강원의 국립공원공단(62%), 충북의 한국과학기술평가원(56.9%) 순이었다. 혁신도시에 가족동반으로 이주할 때 가장 큰 고려 사항은 정주 여건이다. 정주 대책이 없는 경우 결국 기러기 가족만 양산하고, 혁신도시의 주말 공동화 현상만 부채질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의원은 "제주, 부산 등의 가족동반 이주율이 높은 것은 특별분양 단지가 좋은 학군 내에 있거나, 교육·의료·문화 여건이 좋기 때문"이라면서 "울산 ...

    한국경제 | 2020.08.07 07:53 | YONHAP

  • thumbnail
    함께 걸으며 동백꽃도 피고 지고 울고 웃었네~ '엘레지 여왕'의 노래 60년

    ... 위문공연, 2002년 평양 단독공연 등도 그녀가 남긴 최초 기록들이다. 그녀의 3대 히트곡이 금지곡으로 묶여버린 시련도 있었다. ‘동백 아가씨’는 왜색, ‘섬마을 선생님’은 표절, ‘기러기 아빠’는 청승맞은 처량함이 금지 이유였다. 그녀의 60주년 신곡 ‘내 노래 내 사랑 그대에게’는 시인 김소엽이 작사하고 장욱조가 곡을 얽었다. 50주년 공연(세상과 함께 부른 나의 노래)도 장욱조와 함께했었다. ...

    한국경제 | 2020.07.31 17:12

  • thumbnail
    '폭우 피해 속출' 중·남부지방 농경지 침수·도로 통제

    ...내장산 국립공원 출입이 전면 통제되기도 했다. 전북에서도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130㎜가 넘는 비가 쏟아진 부안군 행안면에서는 콩밭 10㏊가 물에 잠겼다는 신고가 접수돼 지자체와 소방당국이 배수 작업을 벌였다. 행안면 기러기 농장에도 물이 들어차 소방당국이 3t가량의 물을 퍼냈다. 대전 역시 출근 시간대 시간당 48.5mm 비가 쏟아지면서 월평3동 행정복지센터 지하층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이어졌다. 유성구 관평동, 서구 매노동 등에서 가로수가 쓰러지고 ...

    한국경제 | 2020.07.29 17:57 | YONHAP

  • thumbnail
    주택 농경지 침수·도로 통제…중·남부 지방 '폭우 피해' 속출

    ... 발생했다. 전북에서도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130㎜가 넘는 비가 쏟아진 부안군 행안면 신기리에서는 콩밭 10㏊가 물에 잠겼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지자체와 소방당국은 펌프 시설을 동원해 배수 작업을 벌였다. 행안면 삼간리 기러기 농장에도 물이 들어차 소방당국은 3t 가량의 물을 퍼내 조치를 마쳤다. 강한 빗줄기를 이기지 못해 나무가 바닥으로 쓰러지기도 했다. 이날 오전 8시 2분께 충북 충주시 호암동 도로에서 비바람에 가로수가 쓰러져 당국이 제거작업을 ...

    한국경제 | 2020.07.29 14:44 | YONHAP

  • thumbnail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예정지서 천연기념물 다수 확인"

    ... 멸종위기 조류 14종이 상시 관찰됐다. 조사에서 확인된 멸종위기 조류는 멸종위기 1급인 검독수리, 두루미, 저어새, 흰꼬리수리 등 4종과 멸종위기 2급인 개리, 노랑부리저어새, 독수리, 새매, 솔개, 재두루미, 잿빛개구리매, 참매, 큰기러기, 큰말똥가리 등 10종이다. 조류 중 검독수리, 두루미, 저어새, 흰꼬리수리, 노랑부리저어새, 독수리, 새매, 재두루미, 잿빛개구리매, 참매 등은 천연기념물에도 포함돼 있다. 5년 조사 기간 멸종위기 1급 조류의 누적 개체 ...

    한국경제 | 2020.07.27 16:40 | YONHAP

  • thumbnail
    [줌in제주] '한라산의 공포' 반려견이 유기견, 유기견이 들개로

    ... 공격성을 띠게 되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으로 들개가 그렇다. 제주도에 따르면 2018년 야생들개로 인한 피해는 닭 693마리, 송아지 1마리, 거위 3마리, 오리 117마리, 흑염소 3마리 등이다. 지난해에도 닭 500마리, 기러기(청둥오리) 50마리, 흑염소 5마리 등이 들개에 희생당했다. 이는 가축 피해만 집계된 것으로 노루 등 야생동물 피해는 집계되지 않은 수치다. 올해도 들개의 공격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달 제주시 한림읍의 한 축산 농가에 들개 ...

    한국경제 | 2020.07.26 09:00 | YONHAP

  • thumbnail
    전주동물원에 천연기념물 보존관 만든다…소쩍새 등 50여종 보호

    ... 동물마다 다른 야생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콘크리트 바닥에서 살아가야 하는 습성에 대한 배려가 미흡했다는 지적에 따라 콘크리트를 걷어내고 흙과 나무를 최대한 이용, 동물들이 야생성을 되찾고 원래 습성을 유지하도록 했다. 우선, 캐나다기러기 등 11종 41마리가 사는 물새장에 조류별 개체에 맞는 나무 등을 심어 보금자리를 자연 서식지와 유사하게 조성, 활발한 번식 활동을 유도했다. 또 좁은 공간에 갇혀 생활할 경우 스트레스로 행동 장애 등이 발생할 우려가 높은 맹수의 ...

    한국경제 | 2020.07.21 11:42 | YONHAP

  • thumbnail
    '대한외국인' 윤상 "기러기 생활 10년차, 아내에게 그림카드 선물"

    '대한외국인' 윤상이 기러기 아빠 10년차라고 고백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싱어송라이터 김현철, 윤상, 이현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상은 "나는 기러기 생활을 한 지 10년차다. 그건 웬만큼 해서 되는 일이 아니다. 멀지만 서로 사랑을 확인하면서 두 아이를 키우고 살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용만은 "윤상 씨는 아내 생일에 그림카드를 선물한다고?"라고 ...

    텐아시아 | 2020.07.15 20:40 | 신소원

  • thumbnail
    롯데 투수 겸 포수 나균안 "요행 안 바라…땀흘릴 것"

    ...뉴스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 포수 겸 투수 나균안이 야구 인생을 새로 시작했다. 나균안은 나종덕의 새로운 이름이다. 6월 중순 개명 신청을 했고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새 이름으로 등록했다. 롯데 관계자는 `개간할 균, 기러기 안 자를 써 '노력한 만큼 높이 올라가는 사람이 된다'는 뜻이 담겼다`고 전했다. 나균안은 개명했다는 사실만 가지고 요행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노력해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야구 인생이 보다 잘 풀렸으면 ...

    한국경제 | 2020.07.09 06:3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나종덕, 나균안으로 개명 "기러기처럼 높이 날겠다"

    롯데 자이언츠 나종덕(22)이 나균안으로 개명하고 새출발을 시작한다. 롯데 측은 지난 8일 "나종덕이 지난 6월 중순 나균안으로 개명했다. 개간할 균, 기러기 안을 쓰는 이름이다. 노력한 만큼 높이 올라가는 사람이 된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고 전했다. 나균안은 구단을 통해 "야구 인생이 보다 잘 풀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개명 신청을 했다. 마냥 잘되기를 바라는 것보다 내가 노력하고 땀 흘리는 만큼 결과가 있길 바라는 마음을 ...

    연예 | 2020.07.09 00:49 | 장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