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3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주동물원에 천연기념물 보존관 만든다…소쩍새 등 50여종 보호

    ... 동물마다 다른 야생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콘크리트 바닥에서 살아가야 하는 습성에 대한 배려가 미흡했다는 지적에 따라 콘크리트를 걷어내고 흙과 나무를 최대한 이용, 동물들이 야생성을 되찾고 원래 습성을 유지하도록 했다. 우선, 캐나다기러기 등 11종 41마리가 사는 물새장에 조류별 개체에 맞는 나무 등을 심어 보금자리를 자연 서식지와 유사하게 조성, 활발한 번식 활동을 유도했다. 또 좁은 공간에 갇혀 생활할 경우 스트레스로 행동 장애 등이 발생할 우려가 높은 맹수의 ...

    한국경제 | 2020.07.21 11:42 | YONHAP

  • thumbnail
    '대한외국인' 윤상 "기러기 생활 10년차, 아내에게 그림카드 선물"

    '대한외국인' 윤상이 기러기 아빠 10년차라고 고백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싱어송라이터 김현철, 윤상, 이현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상은 "나는 기러기 생활을 한 지 10년차다. 그건 웬만큼 해서 되는 일이 아니다. 멀지만 서로 사랑을 확인하면서 두 아이를 키우고 살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용만은 "윤상 씨는 아내 생일에 그림카드를 선물한다고?"라고 ...

    텐아시아 | 2020.07.15 20:40 | 신소원

  • thumbnail
    롯데 투수 겸 포수 나균안 "요행 안 바라…땀흘릴 것"

    ...뉴스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 포수 겸 투수 나균안이 야구 인생을 새로 시작했다. 나균안은 나종덕의 새로운 이름이다. 6월 중순 개명 신청을 했고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새 이름으로 등록했다. 롯데 관계자는 `개간할 균, 기러기 안 자를 써 '노력한 만큼 높이 올라가는 사람이 된다'는 뜻이 담겼다`고 전했다. 나균안은 개명했다는 사실만 가지고 요행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노력해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야구 인생이 보다 잘 풀렸으면 ...

    한국경제 | 2020.07.09 06:3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나종덕, 나균안으로 개명 "기러기처럼 높이 날겠다"

    롯데 자이언츠 나종덕(22)이 나균안으로 개명하고 새출발을 시작한다. 롯데 측은 지난 8일 "나종덕이 지난 6월 중순 나균안으로 개명했다. 개간할 균, 기러기 안을 쓰는 이름이다. 노력한 만큼 높이 올라가는 사람이 된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고 전했다. 나균안은 구단을 통해 "야구 인생이 보다 잘 풀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개명 신청을 했다. 마냥 잘되기를 바라는 것보다 내가 노력하고 땀 흘리는 만큼 결과가 있길 바라는 마음을 ...

    연예 | 2020.07.09 00:49 | 장지민

  • thumbnail
    인천경제자유구역 마지막 가용지 영종2지구 매립지 40% 축소

    ... 북동쪽 공유수면을 메워 조성할 영종2지구는 인천국제공항 배후지역에 물류시설 용지를 제때 공급하고 미래 신산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계획됐다. 그러나 해당 지역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정밀조사 과정에서 법정보호종인 흰발농게, 큰기러기, 저어새 등의 서식이 확인됐다. 인천경제청은 이에 따라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사전 협의를 통해 매립 면적을 축소하고 사업을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인천시는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

    한국경제 | 2020.07.06 06:3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1천만 시대] ③비만·가정폭력 늘고 코로나 베이비까지

    ... 때문에 가족계획 프로그램에 가입한 여성들이 보건센터에서 피임약이나 콘돔 등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베이비 붐'은 동물원에서도 나타나는 현상이다. 러시아의 시베리아 동물원에서는 두 달 넘게 휴업한 동안 이집트 기러기, 라마, 순록 새끼 등이 태어났다. 팔레스타인 동물원에서도 두 달 동안 공작, 타조 등 15마리의 새끼가 태어났다. 동물원 측은 "방문객의 부재가 짝짓기를 부추기고, 어미 동물들이 안정적으로 알을 품거나 유산하지 않는 환경을 만든 ...

    한국경제 | 2020.06.28 06:0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행정부, 알래스카 보존지역서 석유개발 대폭 확대 허용

    ... 이르는 연방정부 소유 땅이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이곳에 원유 87억배럴과 천연가스 250억 세제곱피트(약 7억792만1천㎥)가 매장돼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그러나 이 일대는 삼림순록과 회색곰, 늑대, 아비새 등의 서식지이자 철새인 기러기의 번식지이기도 하다. 개발대상에 포함된 테쉑퍽호수는 철새와 카리부(북미산 순록)가 많기로 유명하다. 이에 환경보호론자들은 정부의 개발 계획에 즉각 반대했다. 10개 환경 및 토착민 단체는 성명을 내고 "이 지역의 공동체는 산업활동으로 ...

    한국경제 | 2020.06.26 10:57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무능한 관료·기득권 저항…"일본은 정점을 찍었다"

    “일본은 항상 스스로 기러기떼 맨 앞에서 선도하는 기러기로 여겼다. 이제 더는 그렇지 않다.” 27년간 일본을 연구해온 미국인의 시선으로 최근 10여 년 사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일본의 정치, 경제, 사회 시스템 등을 바라본 책이 나왔다. 일본 다마대 룰형성전략연구소(CRS) 부소장이자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퍼시픽포럼 선임고문인 브래드 글로서먼이 쓴 《피크 재팬: 마지막 정점을 찍은 일본》이다. 책 ...

    한국경제 | 2020.06.25 18:05 | 이미아

  • thumbnail
    "내리막길 들어선 일본…그러나 나쁜 것만은 아니다"

    ... 사람들은 일본의 지평이 줄어든다는 사실에 움찔하겠지만, 이런 변화가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고 지적한다. 그러면서 그가 새로운 일본의 구체적인 비전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내세운 것은 일본의 대(對)아시아 관계다. 기러기들이 비행할 때처럼 일본이 리더로서 앞장서고 다른 아시아국가들이 뒤따른다는 '안행(雁行)형태' 이론은 한국, 대만, 중국이 많은 산업 분야에서 일본을 이미 앞지른 오늘날에는 '철 지난 옛노래'에 불과하다. 저자가 만난 상당수 일본의 ...

    한국경제 | 2020.06.24 08:58 | YONHAP

  • thumbnail
    에버랜드 동물원 큰고니 커플 24년 만에 자연부화 성공

    ... 운영하는 에버랜드 동물원은 16일 큰고니 수컷 '날개'와 암컷 '낙동' 사이에서 지난 5월 28일 아기 큰고니가 태어났다고 밝혔다. 동물원은 아기 큰고니에게 아름다운 오리가 되라는 의미로 '미(美)오'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기러기목 오리과에 속하는 큰고니는 흔히 백조로 불리는데, 야생에서 매년 개체 수가 감소하고 있어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이자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지정돼 있다. 에버랜드 동물원의 큰고니 커플이 새끼 부화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

    한국경제 | 2020.06.16 09: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