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독일 대연정 소수파 사민당, 차기 총리후보로 숄츠 재무 지명

    ... 내년 9월 총선에서 사민당의 대표 후보로 선거를 지휘하며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다음 자리를 노리게 됐다.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 소속인 메르켈 총리는 이미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사실상 정계 은퇴 의사를 나타냈다. 현재 기민당에선 아르민 라셰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총리와 프리드리히 메르츠 전 기민당 원내대표 등이 총리 후보 경쟁을 벌이고 있다. 기민당의 자매정당인 기독사회당 소속 마르쿠스 죄더 바이에른주 총리는 최근 기민·기사당 연합의 공동 총리 후보 ...

    한국경제 | 2020.08.11 01:25 | YONHAP

  • thumbnail
    "당안에 청년당을 따로 만들자"…통합당, 독일식 '당내 청년당 모델' 논의

    ... 당내 역할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청년들이 당내에서 독립적이고 자유로 운 정치 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독일 기민당의 청년 조직인 ‘영유니 온’ 등 해외 사례 연구도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영유니온 모델을 소개하기 위해 참여한 슈테판 잠제 독일 아데나워 재단 한국사무소 소장은 물론 통합당의 청년당원들, ...

    한국경제 | 2020.07.07 18:25 | 성상훈

  • thumbnail
    獨 집권당의 청년조직 주목하는 김종인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슈테판 잠제 콘라트아데나워재단 한국사무소장을 만나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 개혁 방안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아데나워재단은 독일 집권당인 기독민주당(기민당)의 정책 연구소다. 김 위원장은 아데나워재단의 청년 정치인 양성 교육 프로그램과 기민당 내 청년 조직인 ‘영 유니온’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과거 기민당 발전에 기여한 ...

    한국경제 | 2020.06.26 17:24 | 하헌형

  • thumbnail
    독일 벤치마킹…野 '한국식 영유니온 준비위 ' 발족

    미래통합당은 22일 당내 청년 조직을 개혁하기 위한 '한국식 영 유니온 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 독일 기민당·기독사회당 내 청년 조직인 영 유니온을 모델로 새로운 청년 정치인 육성 플랫폼을 구성하겠다는 것이다. 김재섭 정원석 비상대책위원을 포함한 5명의 준비위원 모두 30·40세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2 18:36 | YONHAP

  • thumbnail
    친이·친박·영남 퇴조…파워 커지는 청년·여성·호남

    ... 1980년대 생으로 당의 체질을 청년 위주로 바꾸는 책임을 맡았다. 이른바 '꼰대 정당' 이미지를 청년을 앞세워 바꾸겠다는 전략이다. 이들 젊은 비대위원은 8일 비대위 회의에서도 '청년 위주의 당 확대 재편'을 주제로 독일 기민당과 기독사회당 내 청년 정치 입문 조직인 '영 유니온'(Die Junge Union Deutschlands·JU) 형태의 조직 결성 방안 등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여성의 입지도 커지고 있다. 입양한 딸과 조카 등 세 ...

    한국경제 | 2020.06.08 14:15 | YONHAP

  • thumbnail
    독일 외무, 주독미군 감축보도에 "양국 관계 복잡해져"

    ... 보도와 관련해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중도보수 성향의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소속 요한 바데풀 의원은 "그 계획은 다시 한번 트럼프 행정부가 지도자의 기본적인 임무, 즉 동맹국이 의사 결정에 관여하도록 하는 것을 무시한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기민당 소속인 노르베르트 뢰트겐 연방하원 외교위원장도 유감스럽다고 밝히고 미군 감축이 필요한 사실에 근거를 둔 이유를 찾지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7 23:40 | YONHAP

  • thumbnail
    "기민당을 보라"…독일통 김종인의 통합당 혁신

    독일식 사회적 시장경제·기민당 청년조직이 개혁 모델 독일 유학파인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독일의 경제·정치 시스템을 토대로 당 개혁의 밑그림 그리기에 한창이다. 김 위원장은 1964년 독일 뮌스터대학으로 건너가 경제학 석박사학위를 딴 뒤 독일 정치계, 학계와 두루 교류해온 대표적인 독일통이다. 그가 벤치마킹의 대상으로 삼은 것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끌어온 중도보수 성향의 기독민주당이다. 기민당이 신자유주의의 문제를 깨닫고 ...

    한국경제 | 2020.06.07 06:00 | YONHAP

  • thumbnail
    독일 주둔 미군 9000명 철수 보도에…獨 정치권 우려

    ...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소속 요한 바데풀 의원은 "그 계획은 다시 한번 트럼프 행정부가 지도자의 기본적인 임무, 즉 동맹국이 의사 결정에 관여하도록 하는 것을 무시한다는 방증이다"라고 말했다. 기민당 소속인 노르베르트 뢰트겐 연방하원 외교위원장도 유감스럽다고 밝히고 미군 감축이 필요한 사실에 근거를 둔 이유를 찾지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안드레아스 니크 의원은 그 결정은 전적으로 정치적인 동기에 의한 것이라고 했다. 미국 ...

    한국경제 | 2020.06.06 22:39 | 이송렬

  • thumbnail
    독일 정치권, 자국 주둔 미군 감축 보도에 우려·비판

    ... 결정에 관여하도록 하는 것을 무시한다는 방증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의 단합은 모든 동맹국에 이롭지만, 불협화음은 러시아와 중국만 이롭게 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이를 좀 더 잘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민당 소속인 노르베르트 뢰트겐 연방하원 외교위원장도 유감스럽다고 밝히고 미군 감축이 필요한 사실에 근거를 둔 이유를 찾지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안드레아스 니크 의원은 현지 언론에 "그 결정은 전적으로 정치적인 동기에 의한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6.06 22:30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총리 5연임 안한다…매우 확고해"

    ... 주변국보다 피해가 적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인기가 고공행진 중이다. 공영방송 ARD가 이날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독일 국민 71%가 메르켈 총리의 직무수행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메르켈 총리가 속한 중도보수 성향의 기민당(CDU)은 올해 말 새로운 당 대표를 선출하며, 선출된 당 대표는 내년 가을께 열리는 연방선거에서 총리직을 이어받을 전망이다. 유력한 후보로는 기민당의 차기 유력 당권 주자이자 메르켈 총리의 오랜 숙적인 프리드리히 메르츠가 손꼽히나 ...

    한국경제 | 2020.06.05 09: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