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5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범생' 주니오, 골 소감보다 비판 먼저…"인천 잔디 너무해요"

    ... 잔디 상태는 선수들을 위험하게 만든다. 그래서 나도 조심해야 했다"고 말했다. 주니오의 말 대로 이날 인천의 그라운드 상태는 1부 리그 경기장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안 좋았다. 군데군데 맨땅이 드러날 정도였다. 주니오는 "기성용(FC서울)도 이 경기장에서 뛰다가 다쳤다"고 지적하면서 "이대로라면 선수들이 위험할 것 같다"고 재차 말했다. 주니오는 특출난 활약을 펼친 날에도 '내 득점보다 팀의 승리와 우승이 먼저'라는 등 평소 다소 뻔한 말만 하는, 대표적인 ...

    한국경제 | 2020.09.20 18:03 | YONHAP

  • thumbnail
    2년 만에 다시 하위스플릿…서울 김호영 대행 "현실 받아들여야"

    ... 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행은 "파이널A에 들지 못해 팬들께는 죄송하다"면서도 "현실은 받아들여야 한다. 지나간 것을 자꾸 곱씹는 건 발전적이지 않다"며 파이널B에서 내용과 결과를 잡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그는 "초반 낮은 순위에 있다가 최근 9경기에서는 어느 정도 가능성을 봤다. 기성용도 큰 부상이 아니라서 파이널 라운드 중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파이널B에서 서울다운 경기로 선수들이 성장할 계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0 17:51 | YONHAP

  • thumbnail
    투입 19분 만에 교체된 기성용, 경미한 근육 부상…일단은 휴식

    경기 도중 갑자기 다리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던 기성용(31·FC서울)이 일단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근육 통증이 있어서 당장은 휴식이 필요한 상황이다. 17일 서울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기성용은 이날 오전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가벼운 근육 부상으로 진단됐다. 기성용은 전날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 21라운드 원정 경기 후반전을 시작하며 교체 투입됐으나 16분여가 지난 뒤 측면에서 볼을 몰고 ...

    한국경제 | 2020.09.17 17:13 | YONHAP

  • thumbnail
    '시우 타임' 인천, 서울 잡고 탈꼴찌 희망가…대구 파이널A 확정(종합)

    ... 진입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팽팽한 중원 싸움을 벌이던 양 팀은 전반전 막바지 수비 실수로 상대에 절호의 기회를 내줬다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힘겹게 '0의 균형'을 이어갔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서울이 한찬희와 김진야 대신 기성용과 한승규를, 인천이 김준범 대신 송시우를 내보낸 이후 두 팀의 공세는 활발해졌다. 서울은 후반 7분 기성용의 패스에 이은 페널티 지역 오른쪽 윤주태의 크로스가 인천 이태희 골키퍼의 손을 맞고 골대 방향으로 흘러 들어가며 행운의 선제골을 ...

    한국경제 | 2020.09.16 22:09 | YONHAP

  • thumbnail
    '상승세' 서울 덮친 기성용 부상 변수…파이널A행 중대 고비

    10년여 만에 K리그로 돌아와 최근 FC 서울의 상승세에 힘을 보태던 미드필더 기성용(31)이 부상 악재를 만났다. 기성용은 1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 21라운드 원정 경기 후반전을 시작하며 한찬희 대신 투입돼 뛰다가 17분 만에 부상으로 다시 교체돼 나갔다. 측면에서 드리블하던 중 갑자기 멈춰서더니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 한쪽에 주저앉은 그는 팀 의료진의 점검 결과 더 뛸 수 없는 상태였다. 결국 ...

    한국경제 | 2020.09.16 21:52 | YONHAP

  • thumbnail
    또 터졌다 '시우 타임'…인천, 서울 잡고 '탈꼴찌 희망가'

    ... 슛은 서울 양한빈 골키퍼가 넘어지며 손을 뻗어 가까스로 막아냈다. 이어진 인천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는 무고사의 헤딩 슛이 골대 왼쪽으로 살짝 빗나가면서 0의 균형이 이어졌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서울이 한찬희와 김진야 대신 기성용과 한승규를, 인천이 김준범 대신 송시우를 내보낸 이후 두 팀의 공세는 활발해졌다. 서울은 후반 7분 기성용의 패스에 이은 페널티 지역 오른쪽 윤주태의 크로스가 인천 이태희 골키퍼의 손을 맞고 골대 방향으로 흘러 들어가며 행운의 선제골을 ...

    한국경제 | 2020.09.16 21:09 | YONHAP

  • thumbnail
    서울, 100번째 슈퍼매치서 2-1 승…한승규 천금 결승골(종합)

    ... 제외하고 줄곧 수원에서만 뛴 염기훈은 이 팀에서 정규리그와 대한축구협회컵(FA컵),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등 총 358경기에 출전해 115도움을 올렸고, 이날 골로 70골을 채웠다. 서울은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된 기성용과 박주영, 두 베테랑을 앞세워 다시 분위기를 가져갔다. 그리고 서울의 '새 공격 엔진' 한승규의 발끝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후반 15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고광민의 패스를 받은 한승규는 수원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과감한 ...

    한국경제 | 2020.09.13 20:54 | YONHAP

  • thumbnail
    서울, 100번째 슈퍼매치서 2-1 승…한승규 천금 결승골

    ... 제외하고 줄곧 수원에서만 뛴 염기훈은 이 팀에서 정규리그와 대한축구협회컵(FA컵),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등 총 358경기에 출전해 115도움을 올렸고, 이날 골로 70골을 채웠다. 서울은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된 기성용과 박주영, 두 베테랑을 앞세워 다시 분위기를 가져갔다. 그리고 서울의 '새 공격 엔진' 한승규의 발끝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후반 15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고광민의 패스를 받은 한승규는 수원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과감한 ...

    한국경제 | 2020.09.13 19:33 | YONHAP

  • thumbnail
    악수 나누는 기성용-이상민[포토]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박지영 기자] 13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FC서울과 수원 삼성의 경기, 서울이 수원에게 2:1의 스코어로 승리하며 슈퍼매치 18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경기 종료 후 서울 기성용이 수원 이상민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13 19:33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기성용 '슈퍼매치 승리에 미소가 절로'[포토]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박지영 기자] 13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FC서울과 수원 삼성의 경기, 서울이 수원에게 2:1의 스코어로 승리하며 슈퍼매치 18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경기 종료 후 서울 기성용이 동료들과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13 19:30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